Linux 데스크탑에서 부족한 2%에 대한 토론을 제기해봅니다.

softpro의 이미지

최근 페도라, 수세, 우분투를 보면서 리눅스 데스크탑 분야도 상당히 개선되고 발전하였습니다.

(한국에서 게임,IE, 인터넷뱅킹 문제 등등..) 이러한 발전에도 일반 사용자들이 리눅스를 데스크탑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많은 삽질이(동영상보고, 게임이나하고 인터넷서핑하는 사용자들이 리눅스를 사용할때

발생하는 다양한 환경설정 등등..)필요한 문제가 있습니다. 물론 인터넷 뱅킹이나 IE환경에서 동작

하는 웹사이트들은 기술적인 문제가 아닌 정책적인 문제들이니까 차차 바뀐다고 치더라도 리눅스 데스크탑에

서 현재 기술적으로나 꼭 필요한 기능 현재 리눅스데스크탑이 가지고 있는 그 뭔가 2%가 부족한 것에 대해서

얘기를 나눠보면 어떨까요 ? ^^

galien의 이미지

하드웨어 제조사들의 드라이버 지원이 개인적으로 가장 아쉽네요.

sky2 모듈의 아픔이 요즘 후벼 파고 있는 지라..

익명사용자의 이미지

sky2 모듈 문제요?
최신 몇몇 보드(p5b-e등)에서 sky2모듈 문제는 PCI_VENDOR_ID_MARVELL이
다른 번호로 바뀌어서 그런것 입니다. 따라서 kernel 소스를 패치하고 다시 컴파일 하거나
아니면 직접 모듈을 패치해 주면 됩니다. 혹시 같은 문제일까 봐서 적어봅니다.
http://ubuntuforums.org/showthread.php?t=312090&page=2
에 보시면 패치 파일 있습니다.

yundreamm의 이미지

음 바로 그 부분이 2%부족한 부분일거 같은데요..
데탑으로 사용하려는 일반유저가. 커널을 컴파일하거나.. 모듈 패치를 해야 한다면..

ps
물론 왠만해선 드라이버지원 문제는 없는거 같긴 하지만.

galien의 이미지

감사합니다.

실제로 우분투를 설치했을 때는 배포판에 패치가 되어서 나왔는지 잘 돌아갑니다.
하지만 젠투를 설치할 때는 네트워크 hang 문제가 발생하더군요.
패치도 여기 저기서 찾고 마벨사에서 제공한것도 받았습니다.

하지만 회사 개발 컴이고, 업무중에 많은 시간을 환경 구축에 할당하기 힘들어서 젠투 2007.0이 삼월에 패치되어 나오길
학수고대 하고 있습니다.

익명사용자의 이미지

하드웨어 제조사들의 드라이버 지원여부를 따질 정도가 되면
일반적인 사용자의 범위는 벗어 난것이라고 생각됩니다.

1day1의 이미지

먼저 2% 부족한 부분을 이야기해주셨으면 좋았겠네요.

전 다른부분은 모르겠고, 노트북에서 최대절전(hibernate?) 이 제대로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시스템사양(종류?)을 좀 가리는 것 같습니다.
이것이 단순히(?) 시스템종류(메인보드?)에 대한 드라이버 지원의 문제인지,
리눅스에서 처리하는 기술적인 문제인지는 모르겠지만,

이 부분이 참 아쉽습니다.
그외에는 딱히 불편하다, 부족하다 라는 것은 모르겠네요.

F/OSS 가 함께하길.. (F/OSS서포터즈 : [[FOSS/Supporters]], [[FOSS/Supporters/Group]]) - 답글 프로젝트 : 왜! 이글에는 답글이 없나요? 덤으로 포인트도!! -

F/OSS 가 함께하길..

brain2012의 이미지


뭐.. 개인적으로 리눅스를 보드개발용 호스트로만 사용하고 있지만

리눅스를 사용할때 제일 불편한 점은 웬지 절차가 까다로워 보인다는것

만일 지원하지 않는 코덱을 새로 설치하려고 할경우

자동설치라는 개념이 없이 하나하나 맞춰 주어야 한다는것

뭐 지금은 많이 달라지긴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_-;

아직도 리눅스는 뭔가 멀티미디어나 게임등을 즐기기에는

매우 불편하다는 생각이 아직 자리잡고있습니다.

저만 그런걸까요 -_-;;;

========================================================

지하에서 땅파던 삽질마왕 지상에 출몰하다! ( ^-_-^)

ssilmii의 이미지

실례가 안된다면 구체적으로 어떻게 하고 있다는 것인지 궁금합니다..
제가 windows os로 된 시스템을 리눅스로 porting해야하는 일을 진행중입니다..
하드웨어도 있고,, 어플리케이션 프로그램은 visual C++로 구현되어있습니다..
정보가 있으시면 좀 부탁드립니다..
메일은 ssilmi@nate.com입니다..

wildcat의 이미지

잘 모른다는 사용자를 가정하면..

콘솔이 gui 보단 낯설은지라 콘솔에 대한 두려움,
많은 소프트들의 설명이나 그 소프트 자체가 영어라는 것(영어공포증),
주위에 리눅스를 쓰는 사람이 적어서 도움을 받기가 어렵다는점,
드라이버에 대한 지원부족
(꼭 지원을 못한다기 보다는 독점드라이버에 대한 반발등도 있구요, 제조사에서 linux에 대한
지원을 받을 수 없기 때문에, 인터넷에는 광범위한 설명들이 있지만 전문용어;, 영어 등의 장벽이)
;전문용어가 꼭 전문용어가 아니구요 기본적 명령어 등도 전문용어처럼 보일것 같네요.

정말 딱 보면 그리 큰 문제는 아닙니다만.. 바뀌어지면 효과가 나타날것 같네요..

역시 가장 큰 문제는 은행 사이트와 activeX, 게임 등이 크죠..-,.-
하지만 2%라서 -,.-)

--------------------------------------
자유와 권리

익명사용자의 이미지

왜 똑같은 2.6 커널에 그놈을 쓰는데 페도라용 rpm, 수세용 rpm, 우분투용 deb 파일을 따로 따로 구해서 써야 되는지 모르겠더군요.

게다가 우분투용 deb라고 해도 효리용, 데퍼용, 엣지용...

배포정책(?)의 통일화 좀 해줬으면 좋겠습니다.

익명사용자의 이미지

앗! 수세는 KDE를 쓰는군요. -_-;;;

ydhoney의 이미지

http://labix.org/smart

이런건 어떨까요? 
 
====================여기부터 식은어치====================
안녕하세요. 저는 야동 초등학교 2학년 6반 11번입니다!! 제 컴퓨터에 리눅스를 깔아보고 싶습니다. 리눅스라는건 어제 처음 들어 보았습니다.
리눅스에서도 카트라이더는 되겠지요? 설마 안되나요? 안되면 왜 쓰나요? =3=33 리눅스에서는 카트라이더 캐릭터 머리가 너무 커서 못받아들이나요?

gamdora의 이미지

사실 리눅스*를 가로막는 가장 큰 장벽들은

기술적인 문제들이 아니라(물론 기술적인 문제도 있을 수 있겠지만요)

사회적인 문제들이라고 생각합니다.

액티브X와 마이크로소프트* 전용 DOM으로 떡칠을 한 사이트들을 보면

치가 떨립니다. T_T

김일목의 이미지

같은 컴퓨터에 깔려 있는데도...
파이어 폭스가 이상하게 익스플로러 보다 느리더군요...
파폭 싫어하는건 아닌데... 가끔 답답할 때가 있습니다.

DebPolaris의 이미지

아무래도 크롬이 진리 인거 같습니다~~
저도 얼마전에 바꿨는데 날라다니데군요...

-----------------------------------------------------
남이 가르쳐주는 것만 받아들이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만들고, 고쳐가는 사람을 '해커'라고 부른다.
그리고 자신이 쌓아온 노하우를 거리낌없이 나눌 줄 아는 사람을 '진정한' 해커라고 한다.
-Rob Flickenger 'Linux server hacks'

DEBIAN TESTING, KDE...
debpolaris.blogspot.kr

익명사용자의 이미지

전 좀 암울한 관점에서 이야기 하겠습니다. 2%가 아니라는 관점입니다. -_-;;

근래 xbox360, ps3 등 게임 하드웨어 판매의 열쇠는 히트치는 게임 타이틀에 있습니다. 키 타이틀 이라고 하나요?
운영체제 데스크탑의 열쇠는 데스크탑 자체 기능 보다는 그 위에서 돌아가는 소프트웨어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많은 사용자들의 업무, 게임 프로그램이 윈도우 전용 프로그램입니다.
일반 사용자들이 리눅스 데스크탑을 이용할 필요와 이유가 없습니다. 자신이 쓰는 프로그램과 기능들은 윈도우 환경에서 제공이 되지요. 혹은 디자인, 출판분야등 특정 용도는 맥을 이용하지요?

그렇다면 리눅스는 언제 쓰느냐..
리눅스를 가지고 노는(?) 사용자들이 씁니다. (리눅스 그 자체의 재미)
리눅스 환경하에서 개발을 하는 분들이 씁니다.
연구분야에 종사하는 분들이 리눅스 데스크탑을 일부 씁니다.
그외 리눅스 데스크탑환경을 main 으로 쓰는분은 없다라고 말할 수 있지 않을까요?
(물론 국내환경입니다. 제가 모르는 곳이 있을 수 있으니..)

일반인에게 대중화된 윈도우 환경내 10여년간 생성된 그 많은 프로그램들이 리눅스 데스크탑의 2%(?) 부족한 부분입니다.

그 소프트웨어 환경의 부족하거나 개선할 부분 2%를 말씀하고 싶으신 것이겠지만, 그 부분이 2%가 아니라고 봅니다.

일반 대중은 알집과 알씨를 익히 써 왔고, 그걸 쓰길바랍니다. 리눅스에는 알집과 알씨가 없습니다.
일반 사용자들은 리니지를 하기를 원합니다.
일반 사용자들은 은행 사이트사용에 문제가 없기를 바랍니다. (이곳에서 많이 언급된 것이죠? 주로 웹 기술만 언급하시는것 같습니다.)
기존에 작성된 xls, doc 파일을 그대로 쓰길 바라고 바꿀 필요성을 못 느낍니다.
AVI 와 같은 영화가 제대로 구동되지 않습니다. 곰/KMP 등이 없습니다.
거금을 들여 구입한 신형 하드웨어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지금까지 쓰던 환경과 너무나 다릅니다.

리눅스 데스크탑 환경이 일반 사용자들이 친숙할 수 있도록 윈도우 또는 맥환경 등의 영향을 받아 여러가지 도구들이 추가되는 과정에 있다고 보여집니다. 다른 사용자가 친숙한 운영체제의 데스크탑 자체는 거의 모두 수용하였고 거기다 사용자들이 사용하는 프로그램들의 상당부분의 클론들이 만들어 지고 있지요. 하지만 역부족입니다. 새롭게 만들어 지는 소프트웨어들은 주로 개발자들의 요구를 충족시켜주기위한 용도가 대부분이지요.

apache, 파이어폭스 등이 리눅스등이 리눅스 환경에서 내세울수 있는 대표적인 소프트웨어 입니다.
이는 기업혹은 그에 준하는 단체에서 추진되고 있고 지원받고 있습니다. 이런 기업단위 지원이 없으면 사용자의 요구를 충족시켜줄 소프트웨어는 나오지 않습니다.

윈도우 혹은 맥 환경의 대부분은 기업이라는 자본력을 가진 곳에서 만들어 집니다.

사용자의 요구에 의해 기업이 리눅스 환경으로 눈을 돌리지 않으면 안됩니다.

다들 아시겠지만, 불가능하다고 느껴지지 않는지.. 기업들이 리눅스 데스크탑용 소프트웨어를 왜 만들고자 할까요?

부족한 2%의 기술적인 문제들을 해결하는게 .. 결국에는 사용자 및 기업이 리눅스 데스크탑에 눈을 돌릴수 있도록 할 수도 있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제 개인적 의견은 계란으로 바위치가 같이 느껴집니다.

흠... -.-;; 2%는 찾지않고 엄한 소리만 하는군요.

keizie의 이미지

없다고 말씀하신 것들은 예전에나 그랬고 지금은 있습니다. 속내를 모르는 '일반사용자'는 사실 별 차이를 못 느낄 정도니까요. (비스타 대신 우분투를 깔았는데 모르더라는 글이 얼마 전에 올라왔었죠)

Quote:

일반 대중은 알집과 알씨를 익히 써 왔고, 그걸 쓰길바랍니다. 리눅스에는 알집과 알씨가 없습니다.
일반 사용자들은 리니지를 하기를 원합니다.
일반 사용자들은 은행 사이트사용에 문제가 없기를 바랍니다. (이곳에서 많이 언급된 것이죠? 주로 웹 기술만 언급하시는것 같습니다.)
기존에 작성된 xls, doc 파일을 그대로 쓰길 바라고 바꿀 필요성을 못 느낍니다.
AVI 와 같은 영화가 제대로 구동되지 않습니다. 곰/KMP 등이 없습니다.
거금을 들여 구입한 신형 하드웨어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지금까지 쓰던 환경과 너무나 다릅니다.

고 하셨는데

게임이나 ActiveX 같은 건 사회 정책의 문제니까 여기서 얘기할 게 아니고, 드라이버 지원도 아주 유별난 장치가 아니라면 기존에 있던 드라이버와 호환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거의 바로 쓸 수 있습니다. 요즘 윈도우 머신을 하나 쓰다보니 오히려 이쪽이 따로 드라이버 깔 일이 많더군요.

압축 파일을 다루거나 미디어 파일, 혹은 문서 파일을 다루는 데 최근 1년 동안 불편을 겪은 적이 없습니다. 제가 적응해서 그런 것 아니냐고 하시겠지만 저도 어지간한 분들만큼 삽질 싫어하고 귀찮으면 안 하는데 파일 열어서 안 열린 기억이 없습니다.

리눅스의 불편함을 지적하는 많은 분들이 예전 일로 들먹이시는 것 때문에 무시당하거나 플레임의 원인이 되곤 하는데 제발 우분투 엣지 정도는 써보고 말씀해주시면 좋겠습니다. 안 그러면 윈도우즈 95 구리더라는 말이랑 별 다를 바가 없습니다.

익명사용자의 이미지

윈도우즈 95시절이 아닙니다. 리눅스 데스크탑의 발전과정의 리눅스 진영 개발자와 특정 단체의 개발 소프트웨어가 윈도우즈 환경내 10년간의 결과인 많은 기업의 생산 소프트웨어에 뒤처진다는 말입니다.

10년간 리눅스 진영이 투자한 소프트웨어 발전은 윈도우진영의 발전에도 공헌했으며, 리눅스 진영에만 보면 질적 양적으로 윈도우 진영의 발전에 못 미친다는건 인정하셔야합니다.

윈도우 프로그램들의 필수라고 할수 있는 일부가 리눅스 진영에 구현되고 있을 뿐입니다. 일반 사용자의 가려운 곳을 긁어주지 못합니다.

참고로 저도 우분투 데스크탑 설치해 보았으며, 지금은 우분투는 서버용만 설치해서 운영중에 있습니다. (데스크탑으로 사용하지 않고 서버용만 쓴다는 말입니다. 데스크탑은 2%(?) 부족합니다.)

knight2000의 이미지

저는 리눅스를 전혀 쓰지 않습니다.
왜? PC가 딱 1대 있고(P3-800) 거기에 한글2007이 깔려 있기 때문입니다.
이거 리눅스에서 안되지만, 이것은 리눅스의 문제가 아니라 한글2007 제조사의 문제입니다.
리눅스의 한글2005는 윈도의 한글2004에 대응합니다. 다시 말해 윈도의 한글2005 파일은 리눅스에서 오류가 날 수도 있다는 뜻입니다.
이런 상황이 바로 2% 부족한 상황입니다.
하지만 그것은 리눅스의 잘못이거나 모자라는 점이 아니죠. 앞서 말했듯이 전적으로 프로그램 제조사에서 리눅스 버전을 내놓지 않고 있기 때문이니까요.
(제가 생각하는 리눅스의 2% 부족한 점은 프로그램 제조사의 최신 버전 지원 미비입니다.)

그리고 무조건 윈도우 환경 내에서 개발사가 이룩한 10년 간의 성과에 뒤쳐진다는 말은 안 하니만 못합니다.
개발자의 수, 개발에 투자하는 시간 등이 리눅스 진영보다 월등히 나은 것이 바로 윈도우 환경입니다.

>> 윈도우 프로그램들의 필수라고 할수 있는 일부가 리눅스 진영에 구현되고 있을 뿐입니다. 일반 사용자의 가려운 곳을 긁어주지 못합니다.

위와 같은 말은 모조리 "윈도를 표준으로 인정해야 한다"라는 말밖에 되지 않습니다. 윈도를 표준으로 인정하고, 리눅스는 그 호환 시스템이 되어야 한다는 뜻이 아니고 무어란 말입니까?
또한 다르게 말하면, 왜 윈도는 맥킨토시OS를 베낍니까? 그것도 벌써 15년 이상 말입니다. 그것은 윈도도 2% 이상 부족하다는 뜻이 아닙니까?
그리고 무엇이 윈도 프로그램의 필수인지도 알려 주시기 바랍니다. 다만, "윈도 전용" 프로그램은 사양합니다. 괜히 ActiveX, .net, DirectX 등을 말씀하실 생각이라면, 리눅스에서 왜 Perl 등의 스크립트 언어, Java, OpenGL을 살펴본 뒤에 말씀하시기 바랍니다.

마지막으로 토론 주제가 무엇인지 읽고 나서 글을 써 주십시오.
토론 주제는 "현재 리눅스의 2% 부족한 상황"이 아니라,
"Linux 데스크탑에서 부족한 2%에 대한 토론"입니다. 이미 2%가 부족하다고 인정하고, 그것을 극복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 보자는 토론이지요(또한 인정하지 못한다면 왜 그런지를 밝히면 될 뿐입니다).

p.s.
>> 10년간 리눅스 진영이 투자한 소프트웨어 발전은 윈도우진영의 발전에도 공헌했으며, 리눅스 진영에만 보면 질적 양적으로 윈도우 진영의 발전에 못 미친다는건 인정하셔야합니다.

위와 같은 말은 당연한 말입니다. 굳이 할 필요도 없지요. 앞서 말했듯이 개발자가 윈도 진영이 훨씬 많고, 금전적 지원도 훨씬 많고, 개발에 투자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도 그쪽이 훨씬 많습니다. 그런 상황이니 당연히 질적, 양적으로 윈도 진영의 발전이 빨라야 정상입니다.

===== ===== ===== ===== =====
knight2000 of SALM.
SALM stood for SALM Ain't a Life Model.
SALM is not the life model, but SALM is just the life.

===== ===== ===== ===== =====
knight2000 of SALM.
SALM stood for SALM Ain't a Life Model.
SALM is not the life model, but SALM is just the life.

c0d3h4ck의 이미지

리눅스 진영의 10년 발전이 윈도우 10년 발전 보다 훨씬 많다는것은 너무 자명합니다. 지금 비스타 꼬라지를 보세요.. 반 10년전에 릴리즈된 XP 에 비해 무엇이 좋아졌고 무엇이 개선되었는지..

반면 현재의 리눅스를 한번 살펴보세요. 1년전과도 많이 다릅니다.

발전의 기울기를 보세요.

May the F/OSS be with you..

cypher의 이미지

저 역시 지금의 리눅스 배포판은 충분히 윈도우를 대체할 데스크탑용 운영체제로
사용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오히려 나은 면이 더 많죠.

이미 언급된 인터넷뱅킹이나 IE전용 사이트는 정책적인 문제이니 접어두고라도,
어플리케이션이 부족하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호환가능한 많은 프로그램들이 있습니다.
그러나 그것과 "불편을 겪지 않는다" 는 것과는 약간 다른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컴퓨터라는 것을 아예 처음 접하는 사람이라면 모를까, 대부분의 사람은 윈도우에서
스위칭해 오는 경우일 테고, 거의 모두에게는 "킬러 어플리케이션" 이라는 것이 존재합니다.
직장인들이라면 MS오피스 제품군일테고, 디자이너라면 일러스트레이터, 사진사라면 포토샵 등..
물론 오픈오피스가 있고, 잉크스케이프가 있고, 김프가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부류의
사람들에게 필요한 건 대안이 아니라 같은 프로그램입니다. 정말 "리눅스를 꼭 써야겠다" 라고
결심한 굳은 심지의 사람들이 아니고서는, 누가 손에 익은 프로그램을 버리고 새로운
프로그램의 사용법을 익히면서까지 리눅스를 데스크탑으로 사용하려 할까요?

게임으로 넘어가면 더욱 문제는 커지고요. 패키지 게임이건 온라인 게임이건
리눅스에서 돌아가는 상용 게임은 거의 보지 못했습니다. 요즘 지하철에 보니 WoW광고 붙어있더군요.
리눅스용 클라이언트 없습니다. 물론 와인으로 돌아가죠. 하지만 게이머들이 과연
와인으로 WoW를 돌려가면서까지 리눅스를 사용하려 할까요?

"데스크탑 운영체제"로서의 리눅스는 이제 거의 완성단계라고 봐도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러나 오픈오피스가 MS오피스보다 널리 쓰이고, 김프가 포토샵보다 널리 쓰이고,
혹은 이러한 프로그램들의 리눅스 버전이 발매되거나,
각종 게임들이 리눅스용 클라이언트 지원을 당연히 해주지 않는 이상 2% 부족한 점은
메우기 힘들 것이라 생각합니다.

익명사용자의 이미지


햇수로만 따지자면,, 한 3년 정도 되었습니다.
어떻게든 리눅스의 세계로 편입할려고 한지가요..
한번 삘 받으면 그때 한번 하다가 도저히 안될 것 같으면 다시 윈도우로 돌아오길 여러번이었습니다.

가장 최근에는 2달전쯤이었습니다.
또 삘이 받아서 리눅스 설치를 했습니다.

그런데,
동영상 배속 재생, 자막,
폴더플러스 같은 웹하드 설치 문제

조 2가지 문제가 강력하게 ,,태클이 들어와서 결국 ,, 다시 윈도우로 돌아갔습니다.

물론,, 풀려고 작정하고 덤비면 안될것이야 있겠습니까만은, 기회비용이 큰 것 같아서요.

태클은 아니구요.. 일례입니다.

c0d3h4ck의 이미지

다른 말씀은 모르겠는데..

AVI 와 같은 영화가 제대로 구동되지 않는 다는 이야기는 잘못된 것 같습니다.
얼마전까지는 win32codecs 에 의존하긴 했지만 재생 못하는 미디어가 없었으며
그리고 몇개월 전부터 ffmpeg 가 wmv9 를 지원한 이후로는 64비트 환경에서도 재생되지 못하는 미디어 파일을 보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곰/KMP 가 나오기 전에도 mplayer 같은 좋은 media player 가 있었습니다.

오히려 최근 윈도우즈 64비트 환경에서 다양한 미디어 파일들에 대한 코덱들을 어떻게 지원하는지 궁금하군요..

May the F/OSS be with you..

익명사용자의 이미지

리눅스 진영에서 만든것들은 대부분 멀티플랫폼이며 다른 데스크탑이 그대로 혜택을 누립니다.
리눅스 진영이 아니라 Open Source 진영이죠.

knight2000의 이미지

리눅스도 Open Source입니다.

===== ===== ===== ===== =====
knight2000 of SALM.
SALM stood for SALM Ain't a Life Model.
SALM is not the life model, but SALM is just the life.

===== ===== ===== ===== =====
knight2000 of SALM.
SALM stood for SALM Ain't a Life Model.
SALM is not the life model, but SALM is just the life.

only2sea의 이미지

그런 면도 있는 것 같습니다. 즉, 리눅스 위에서 돌아가는 어플들은 FOSS이면서 멀티 플랫폼을 지원하는 것이 많은 편이라서 윈도 환경에서도 쓸 수 있는 것이 많은 것 같네요.

아마록에서 가사와 앨범 표지를... http://kldp.net/projects/amarok-script/ 블로그: http://turtleforward.blogspot.com

nahs777의 이미지

근데 codec도 64비트용으로 나왔습니다..
http://www.mplayerhq.hu/design7/dload.html 가보세요.^^

warpdory의 이미지

익명사용자 wrote:

일반 대중은 알집과 알씨를 익히 써 왔고, 그걸 쓰길바랍니다. 리눅스에는 알집과 알씨가 없습니다.
일반 사용자들은 리니지를 하기를 원합니다.
일반 사용자들은 은행 사이트사용에 문제가 없기를 바랍니다. (이곳에서 많이 언급된 것이죠? 주로 웹 기술만 언급하시는것 같습니다.)
기존에 작성된 xls, doc 파일을 그대로 쓰길 바라고 바꿀 필요성을 못 느낍니다.
AVI 와 같은 영화가 제대로 구동되지 않습니다. 곰/KMP 등이 없습니다.
거금을 들여 구입한 신형 하드웨어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지금까지 쓰던 환경과 너무나 다릅니다.

요새 배포판들 보면 ...
알집, 알씨는 없어도 그냥 더블클릭하면 압축파일 열리고, 그림 보입니다. 알집, 알씨 다운 받아서 깔 일 없습니다.
리니지는 wine 으로 충분히 잘 돌아갑니다. 그런데, 일반 사용자들은 이미 리니지 안 합니다. 리니지는 이제 아이템 장사하는 사람들이나 좀 하죠. 대부분은 와우 하더군요. 와우 역시 리눅스에서 wine 으로 잘 돌아갑니다.
은행 사이트는 정책상의 문제이니 좀 빼고요 - 사실 좀 심각하긴 합니다만, 이건 뭐 일단 현재 한국에서는 어쩔 수 없다 치죠.
기존에 작성된 xls, doc 파일 그냥 쓰면 됩니다. ppt 도 그냥 쓸 수 있습니다. 오픈오피스에서 저장할 때 저 파일로 저장하면 됩니다. 물론, 가끔 줄간격 같은 게 틀어지는 건 있습니다만, 그건 MS 오피스도 버전 바뀌면 생기는 일이니 별로 ... 문제는 없더군요.
avi 영화 못 본 경우 없습니다. 어떤 게 리눅스에서 재생이 안되는지 알려주셨으면 합니다. 적어도 제가 가지고 있는 DVD 타이틀 중 리눅스에서 재생안된 건 없었습니다.
거금을 들여서 구입한 하드웨어들은 요새는 거의 다 지원됩니다. SATA2 도 커널 2.6.20 되면서 서서히 지원하기 시작했습니다.
지금까지 쓰던 환경과 너무도 다른 건 익숙해지면 되는 문제입니다. 아니면, 윈도즈와 아주 흡사하게 꾸며놓은 마루 같은 배포판이 있으니 그것을 쓰셔도 충분합니다.

---------
귓가에 햇살을 받으며 석양까지 행복한 여행을...
웃으며 떠나갔던 것처럼 미소를 띠고 돌아와 마침내 평안하기를...
- 엘프의 인사, 드래곤 라자, 이영도

즐겁게 놀아보자.
http://akpil.egloos.com


---------
귓가에 햇살을 받으며 석양까지 행복한 여행을...
웃으며 떠나갔던 것처럼 미소를 띠고 돌아와 마침내 평안하기를...
- 엘프의 인사, 드래곤 라자, 이영도

즐겁게 놀아보자.

익명사용자의 이미지

특정 부분만 이야기 드리니 특정 부분에 대한 해법을 제시는 하시네요.

하나 묻고 싶습니다. 데스크탑 환경에서 OS2 와 Windows 싸움이 현재 어떻다고 보십니까?
또 하나 묻습니다. 맥 오에스와 Windows 싸움은 어떻다고 보십니까?

wine 을 통해서 윈도우 프로그램을 구동하신다니.. 해법이 무언가 빗나간거 같지 않으신지요?

제가 문제를 제시하면서도 약간 설명이 부족한거 같긴했지만,..
문장 자체만 해석하시면.. 어떡합니까? 전체 맥락을 보시면 무엇을 말하고자 한건지 아실수 있을거 같은데요.

MS Outlook을 쓰던 사용자들이 리눅스 데스크탑의 이름은 모르겠지만 해당 이메일 클라이언트 사용을 하고자 할까요?
엑셀과 워드를 쓰던 사용자들이 오픈 오피스를 사용하고자 할까요?
곰과 KMP를 사용하는 분들이 mplayer인가요? 그걸 쓰고자 할까요?
알집과 알씨라 사실 전 알집과 알씨 안씁니다. 하지만, 그걸 쓰는분들이 리눅스에 데스크탑내 해당 툴을 좋아할까요?

새로운 하드웨어가 나오면 모든 기업들이 윈도우 드라이버는 필수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리눅스드라이버 대부분 없습니다. 조금 시간이 지나면 리눅스 커널 패치로 제공을 하긴 하지요. 그걸 기다려서 그걸 업데이트 해준다는게 뭔가 이상하지 않나요? 사면 그냥 산 제품의 설명에 따라 그냥 되야합니다.

집에서 쓰는 home desktop 만 주로 얘기했습니다. 그럼 업무용 데스크탑 얘기를 하겠습니다.

국내 ERP 환경으로 구축된 그 많은 윈도우용 프로그램은 어떻게 할까요?

리눅스 데스크탑 현재도 그렇고 앞으로 언제일찌 모르지만 일부 사용자의 전유물입니다.
인정할건 하셔야지요.

warpdory의 이미지

누가 뭐랩니까 ? 있는 그대로를 말씀드렸을 뿐이죠.

대부분의 '일반사용자'들은 알씨, 알집 쓰지도 않습니다. 그냥 jpg 파일 더블클릭하면 보이면 쓰는 거죠. zip 파일, 그냥 윈도즈 내장 압축 프로그램으로 풉니다.

MS outlook 쓰던 사람들 썬더버드 잘 씁니다.
곰, kmp 쓰던 사람들이 mplayer 를 왜 안 쓸까요 ? 왜 안 쓴다고 가정하십니까 ?
엑셀, 워드 쓰던 사람들이 오픈 오피스를 못 쓸 껀 또 뭡니까 ?

다시 한번 단순화 시켜보죠. 익명사용자님께서 말씀하시는 것은 ..
워드 프로세서인 MS 오피스 워드, 표계산 프로그램인 엑셀 .
동영상을 보는 프로그램인 곰, kmp
메일을 보는 프로그램인 MS 아웃룩

을 말씀하시는 겁니다.

저걸 쓸 줄 아는 사람이라면 당연히 리눅스에서
워드 프로레서인 오픈오피스 write, 표계산 프로그램인 오픈오피스 calc 또는 gnucash
동용상 보는 프로그램인 mplayer, vlc, Mplayer 등등등..
메일 보는 프로그램인 썬더버드

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물론, 처음에는 혼동되겠지만, 충분히 쓸 수 있습니다.

왜 wine 으로 돌리면 안된다고 하십니까 ? 사용자는 게임을 하고자 하는 거지, 그것이 wine 으로 돌든, 리눅스로 돌든 윈도즈로 돌든, xbox 에서 돌든 .. 돌아만 가면 되는 거 아닙니까 ?

인정하실 건 하셔야죠. 왜 무조건 못한다고만 하십니까 ? 충분히 가능한데 ?

이 글타래에서 처음에 언급되지 않았던 OS/2, 매킨토시 얘기는 껴 넣지 맙시다. 누가 글을 쓰는지 대충 눈에 보이지만 익명사용자이니 넘어가겠습니다.
대체 뭐가 싸움이라는 겁니까 ? vs 만 붙이면 뭐든지 다 합니까 ?
어렸을 때 봤던 만화책을 떠올려 보면 툭하면 마징가 Z 대 태권 브이, 에어울프 대 키트, 티라노사우르스 대 호랑이(사자였나 ?) ,... 이런 게 나왔었는데, 그 수준에서 벗어나시지 못하시고 계시는군요.

자기가 편한 거 쓰면 됩니다. 왜 남이 쓰는 거 붙잡고 난리십니까 ? 누가 쓰라고 강요합디까 ? 누가 옆에서 리눅스 안 쓰면 죽인다고 칼들고 덤벼요 ? 아니죠 ? 그럼 신경 쓰지 마세요. 대체 남이 뭔 OS 를 쓰는지 뭔 관심이 그리도 많습니까 ?

---------
귓가에 햇살을 받으며 석양까지 행복한 여행을...
웃으며 떠나갔던 것처럼 미소를 띠고 돌아와 마침내 평안하기를...
- 엘프의 인사, 드래곤 라자, 이영도

즐겁게 놀아보자.
http://akpil.egloos.com


---------
귓가에 햇살을 받으며 석양까지 행복한 여행을...
웃으며 떠나갔던 것처럼 미소를 띠고 돌아와 마침내 평안하기를...
- 엘프의 인사, 드래곤 라자, 이영도

즐겁게 놀아보자.

익명사용자의 이미지

전 워프도리님께서 답변한 익명글 쓴사람이며, 님께서 말씀한 그분은 아닙니다.

제가 워프도리님 글에 약간 오바한 감이 있었던거 같은데,.. 워프도리님은 더해지셨네요 -.-;;

엑셀 하나 워드 하나 익히는 작업도 책을 한/두권 읽어서 익히는 분들 많습니다. 그런 분들이 말씀하신 썬더버드 사용을 쉽게 하실거라 하시는데. 제 입장에서는 아니라는 말씀을 드리고 싶네요.

이곳에 계신 분들은 컴퓨터 사용에 파워유저라면 파워유저라고 할 수 있는 분들이 모여있습니다. 그분들이 사용함에 있어도 바로 해결안되는 노력의 결과로 쓰시는 환경을 일반 대중에게 권할수 있는 수준으로 기대하지 말라고 말씀 드리고 싶고.

전 워프도리님이 리눅스데스크탑 쓰지 말라는게 아닙니다.

리눅스 데스크탑이 일반 대중이 쓰기에 많은부분 부족하다고 말하고 싶은겁니다. 그리고 그 부족한 결정적 이유가 윈도우 환경에서 돌아가는 익숙한 소프트웨어에 있다는 말입니다.

싸움을 걸고자 한 의도는 아니였습니다.

저도 슬랙웨어 시절부터 리눅스에 애착이 있었던 리눅스 사용자 입니다.

warpdory의 이미지

불편합니다. 아직 많은 부분 부족하구요.
하지만, 불가능한 것도 아니고, 그것이 뛰어넘기 어려울 만큼 힘든 것도 아니라는 것을 말하고 싶었습니다.

저희 아버지도 우분투 잘 쓰시고 계시고, 어머니도 잘 쓰시고 계시더군요. calc 로 동창회 주소록 관리하시고, 동네에 뭐 공지사항 있으면 write 로 적어서 프린터로 뽑아서 동네 돌아다니시면서 사람들 붙잡고 말씀하시고 하십니다. - 작목반장이시라서 농촌진흥청에서 가끔 메일로 지금은 무슨 농약 뿌릴 때다... 무슨 벌레가 예상되니 뭘 뿌려라... 이런 거 알려줍니다. 그거 메일 받아서 write 에서 쭉 .. 글씨 크게 뽑아서 그 안 잡힌다는 삼성프린터(ML-5000 어쩌구 씨리즈인데, 우분투에서 한방에 잡더군요. 윈도즈 XP 에서는 삼성 사이트에 가서 드라이버 받아서 깔아야 잡힙니다.)로 인쇄해서 동네 한바퀴 돌면서 각 집마다 알려주고 그러십니다.

또, 가끔 애들 데리고 가면 어디서 구해 놓으신 건지 애들 보라고 동화 동영상도 구해서 보여주시고요.

그런 걸로 봐서 불가능한 건 아니라는 얘기죠.

좀 흥분해서 죄송합니다. 넙쭉....
핑계를 대자면 ... 요새 OS/2 얘기 나오면 꼭 뭐라고 하는 분이 한분 계셔서요.

---------
귓가에 햇살을 받으며 석양까지 행복한 여행을...
웃으며 떠나갔던 것처럼 미소를 띠고 돌아와 마침내 평안하기를...
- 엘프의 인사, 드래곤 라자, 이영도

즐겁게 놀아보자.
http://akpil.egloos.com


---------
귓가에 햇살을 받으며 석양까지 행복한 여행을...
웃으며 떠나갔던 것처럼 미소를 띠고 돌아와 마침내 평안하기를...
- 엘프의 인사, 드래곤 라자, 이영도

즐겁게 놀아보자.

nahs777의 이미지

솔직히 부럽네요..
activex문제만 해결하면 저희집도 그렇게 될수 있는데 말이죠..ㅠㅠ

softpro의 이미지

그런데 아버지 어머니께서 직접 삼성프런터 설정하고 잘 쓰시고 계신가요 ^^ 아니면 워프도리님께서 친히 세팅을 해주셨는지요 ^^

warpdory의 이미지

그냥 꽂으니깐 우분투에서 잡아주더군요.
윈도즈 XP 에 내장으로 들어 있는 드라이버는 버그가 있어서 윈도즈에서는 삼성사이트 가서 드라이버 다운 받아서 깔아줘야 하는 문제가 있는 프린터이지요.

저는 삼성 프린터 사지 말라고 말씀드렸었는데... 집 앞에 삼성대리점이 있다는 이유로 그냥 사버리셨더군요. ... 동생 노트북도 ... 그래서 삼성노트북 ---

---------
귓가에 햇살을 받으며 석양까지 행복한 여행을...
웃으며 떠나갔던 것처럼 미소를 띠고 돌아와 마침내 평안하기를...
- 엘프의 인사, 드래곤 라자, 이영도

즐겁게 놀아보자.
http://akpil.egloos.com


---------
귓가에 햇살을 받으며 석양까지 행복한 여행을...
웃으며 떠나갔던 것처럼 미소를 띠고 돌아와 마침내 평안하기를...
- 엘프의 인사, 드래곤 라자, 이영도

즐겁게 놀아보자.

nahs777의 이미지

처음부터 outlook을 쓰지도 않았고, 처음부터 alsee alzip이 있지도 않았으며,
심지어 처음부터 ie를 쓰지도 않았죠. 윈도우 환경도 이렇게 저렇게 많이 변화해왔고, 사용자들은 적응해왔습니다.

메일같은경우에는 예전에 pop3에서 대체적으로 web메일쪽으로 변화해가고 있는것 같습니다.. 그래도 사용자들은 잘 씁니다.

왜 리눅스 프로그램 으로의 전환은 힘들고 그런 다른 프로그램으로의 전환은 쉬운걸까요?

곰과 kmp쓰는사람이 kaffeine이나 mplayer totem등을 쓰기는 힘든 이유는 무엇일까요? 곰 이전에 아드레날린이나 sasami2k쓰던시절에는 왜 곰이나 kmp로 이전이 쉬웠던거죠?..

새로운 하드웨어도 제품의 설명에 따라 무엇인가를 윈도우 내에서 설치해야됩니다. 예를들면 nvidia 8800 을 사면 xp에서 완벽하게 가속을 지원합니까? nvidia홈페이지에서 드라이버 다운받아서 설치해야하는것 아닌가요? 왜 리눅스에서는 드라이버를 설치하면안되고 윈도우에서는 드라이버를 설치해도 상관없는거죠? 게다가 컴퓨터 환경이 특히 desktop에서는 대부분 몇몇기업의 독점으로 거의 일체화가 되가는 시점 아닌가요?(nvidia ati 내장 intel 제외한 그래픽카드가 시중에서 구할수 있나요? 온보드돼는 lan카드를 제외하고 굳이 따른 랜카드를 달아야 하나요?)

knight2000의 이미지

Quote:
wine 을 통해서 윈도우 프로그램을 구동하신다니.. 해법이 무언가 빗나간거 같지 않으신지요?

해법이 빗나가다니요? 그럼 어떤 식으로 해야 한다고 보십니까? 리눅스에서 윈도 바이너리 실행을 위한 라이선스라도 취득해야 한다는 뜻입니까?
또한 초보자-윈도 또는 윈도 응용프로그램 설치조차 못하는-에게는 알씨나 리눅스의 툴이나 거기에서 거기입니다. 솔직한 말로 그들은 윈도가 아닌 리눅스 설치해 줘도 전혀 불편한 줄을 모릅니다.
그리고 전체적인 맥락을 보면 익명사용자 님은 기존의 사용자의 처지만을 말씀하고 계십니다. 초보들에게는 윈도나 리눅스나 마찬가지입니다. 초보들이 wine을 쓰는지 알게 뭡니까?
무엇보다도 "가장 훌륭하고 쉬운 프로그램"이 "가장 편리한 프로그램"은 아니라는 사실을 망각하고 계십니다.

Quote:
새로운 하드웨어가 나오면 모든 기업들이 윈도우 드라이버는 필수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리눅스드라이버 대부분 없습니다. 조금 시간이 지나면 리눅스 커널 패치로 제공을 하긴 하지요. 그걸 기다려서 그걸 업데이트 해준다는게 뭔가 이상하지 않나요? 사면 그냥 산 제품의 설명에 따라 그냥 되야합니다.

인용한 부분 마지막에 "사면 그냥 산 제품의 설명에 따라 그냥 되야합니다."라고 하셨죠?
리눅스 지원하는 하드웨어는 제품 설명에 따라 하면 그냥 됩니다. 하지만 리눅스를 지원하지 않는 하드웨어는 아예 제품 설명에조차 나오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그리고 이게 왜 리눅스의 부족한 점이죠? 하드웨어 제조사의 부족한 점이라고 생각하는데요. 하드웨어 드라이버가 없는 것은 1차적으로 하드웨어 제조사의 부족한 점입니다. 그들의 부족한 점을 리눅스 커널 개발자가 메우고 있는데, 그것을 리눅스의 부족한 점이라고 보면 안 되죠.

===== ===== ===== ===== =====
knight2000 of SALM.
SALM stood for SALM Ain't a Life Model.
SALM is not the life model, but SALM is just the life.

===== ===== ===== ===== =====
knight2000 of SALM.
SALM stood for SALM Ain't a Life Model.
SALM is not the life model, but SALM is just the life.

only2sea의 이미지

반대로 생각해 보실 수도 있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만 말씀하신 것과 비슷한 패턴으로 말씀드려보겠습니다. 양해 바랍니다.

cygwin이나 MinGW을 이용하셔서 gcc를 구동하신다니.. 해법이 무언가 빗나간거 같지 않으신지요?

썬더버드(저 같은 경우는 오페라 M2)를 쓰던 사용자들이 윈도의 이름은 모르겠지만 해당 이메일 클라이언트 사용을 하고자 할까요?
오픈오피스를 쓰던 사용자들이 엑셀과 워드를 쓰고자 할까요?
mplayer를 사용하던 분들이 곰과 KMP인가요? 그걸 쓰고자 할까요?
guitar와 gthumb라 사실 전 guitar와 gthumb는 잘 안 씁니다. 하지만 그걸 쓰는 분들이 윈도에 데스크탑내 해당 툴을 좋아할까요? (저는 그냥 그놈 환경에 기본으로 깔려 있어서 압축 파일을 더블클릭만 하면 잘 열리는 file-roller를 씁니다. 그런데 윈도 환경(XP)에서 기본으로 제공되는 Zip 압축 풀기던가? 그것은 너무 불편해서 알집 류의 다른 프로그램을 구해서 깔아야 되더군요.)

물론 제가 쓰는 범위 내에서 모든 하드웨어 기업들이 윈도 드라이버를 필수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만약 윈도 드라이버를 필수로 포함하지 않는 하드웨어가 나온다면 조금 시간이 지나서 윈도 커널 패치로 드라이버가 제공 될까요?

비교를 할 때 어느 한 쪽을 기준으로 잡고 다른 한 쪽이 다른 것을 이유로 하신다면 말 그대로 이것은 둘 사이의 차이점일 뿐입니다. 이런식으로 제가 비교한다면 마찬가지로 올바른 비교가 아니겠지요. 이런식으로 비교하는 경우가 우리 주변에는 너무나도 많습니다. 심지어는 역사 등의 다른 분야에서도 이런 식의 비교를 자주 보게 됩니다.

아마록에서 가사와 앨범 표지를... http://kldp.net/projects/amarok-script/ 블로그: http://turtleforward.blogspot.com

ActiveY의 이미지

ActiveX가 안된다느니 내가 좋아하는 윈도우용 프로그램이 리눅스용으로 없다느니 하는 건
리눅스가 아니라 MacOS X이라도 동일하게 나타나는 문제이니
그걸 리눅스 데스크탑 사용의 부족함으로 얘기하며 그걸 해결해 달라고 해도 방법을 생각할 수 없습니다.
그건 그 사이트나 그 프로그램을 만드는 쪽에 문제이고...

그런 것 말고 정말 리눅스 사용의 아쉬움이라면
게시판이나 위키등에 있는 대부분의 글들은 우분투나 페도라 설치후에 한글 설정 문제인데...
그렇다면 차라리 로컬버젼을 만들어서 리포지토리를 운영하는 것이 더 좋을 듯합니다.
설치이미지까지 만든다면 더욱 좋겠지요...

예전에 벤쳐붐이 극강일때 레드헷 로컬버젼을 만드는 기업이 있었다면
이제는 커뮤니티기반 리눅스 배포판(우분투, 페도라 등)의 로컬버젼을 관리하는 커뮤니티가 있는 것이라 하겠는데

그렇게 되면 초보자들이 우분투나 페도라 설치후 추가 설정에 대해 부담이 없을 것입니다.
또한 그런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지역화한 자료를 원작에 포스팅한다면 더 효율적인 관리도 이뤄지지라 생각됩니다.

그렇지만 문제는 이것도 공짜로 되는게 아니라 리포지토리를 운영할 네트워크 자원이 있어야 되고
더 중요한 것은 커뮤니티라는게 지원자가 없다면 애초부터 불가능이겠지만...
충분히 고려해 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익명사용자의 이미지

우분투건, 페도라건 가장 최근의 배포판을 설치해도,
MP3를 들을수 없습니다!
(저같은 초보자가 외부 리포지터리에 rpm.livna.org를 넣고 yum으로 인스톨을 하세요~ 라는 이야기를 알아들을리 없죠.)

아무런 설정없이 MP3를 들을수 있는 배포판이 있었으면 좋겠군요.

저같은 초보자들은 의존성이 뭔지도 모릅니다. 도대체 왜 곰플레이어에서는 클릭 3번으로 설치부터 실행까지 되는데, 왜 리눅스에서는 안되죠?
잘난 프로그래머들이 그렇게도 강조하는 약한 결합이 리눅스 소프트웨어 패키지들에서는 왜 적용되지 않는지 모르겠네요.

yum(또는 apt-get)으로 해결할수 있다구요?
네~, 그렇군요. 그 덕분에 제 시스템에 깔리 오픈오피스의 패키지 개수는 무려 30가지가 되는군요. 누가 이 소프트웨어를 클릭 몇번으로 지울수 있는 방법을 가르켜주실분 안계십니까?

또한 그동안 배포판 업체들이 썬의 자바를 싫어한 나머지, 자바소프트웨어가 안돌아가죠. (안돌아가는것은 아니지만, 어렵습니다.)

애플릿을 실행하려면 java.sun.com에 들어가서 영어로된 다운로드 링크를 따라서,
Java SE JRE 다운로드를 클릭한다음에, 알지 못하지만 어쨌든 라이선스 동의 버튼을 누르고 나서 다운로드를 하고(고객님? 듣고계십니까??? 메모하세요~)
그 다음에 콘솔을 띄우신 다음에, rpm -uvh를 입력하시고 j를 누르고 탭을누르고(아님 파일명을 다 치던가) 엔터를 누르시면 설치동의 화면이 나오는데 yes를 하신다음에, 파이어폭스를 띄우시고, 다시 실행하시면 플러그인을 설정할수 있는데...

이렇다는 거죠.

익명사용자의 이미지

우분투는 다음버전부터 자동 코덱 설치를 지원한다 합니다 http://www.ubuntu.com/testing/herd3.
저작권 문제라서. 말이 있는걸로 아는데. 우분투는 commercial 이라는 레포를 새로 만들어서 하려나보네요..

어쨌건 그리고 sun java는 우분투 6.06 부터 패키지로 지원됩니다. synaptic으로 설치가능해요.

지우는건 좀 짜증나기는 한데. 요즘 feisty 부터 autoremove 기능이 추가되서 필요없는 패키지를 알아서 지워줍니다.

익명사용자의 이미지

클릭 세번은 농담이시죠? 아이팝 홈페이지나 자료실 찾아가는 데만 열번은 넘겠네요.

keizie의 이미지

간만에 윈도우 환경에서 써보려니 뭐 이리 깔 게 많고 세팅할 게 많은지.. 왜 기본 설치된 프로그램이 독점으로 흐를 수 밖에 없는지 새삼 깨닫고 있습니다. -_-;;

Scarecrow의 이미지

윈도우의 경우 기본 포함된 부분의 저작권까지 원도우를 구입하면서 같이 지불했다고 할 수 있습니다.
mp3와 같은 소유권이 있는 멀티미디어 코덱이 그런 것이라 하겠는데...

하지만 리눅스는 해적판도 아니고 저작권에 문제가 있으면 포함하지 않습니다.

그러면 해적판 윈도우 사용하는 사람들은 그렇게 얘기합니다.
"이게 뭐 공짜냐? 윈도우는 그냥 설치만 하면 mp3되는데 왜 리눅스는 삽질(?)해야 되냐?"
라고 말이죠.

근데 리눅스도 상용제품을 기본 포함하고 있는 상용데스크탑 리눅스를 판매하고 있는 회사가 있습니다.

아니면 사람에 따라 리눅스를 설치한 다음 리눅스용으로 나온 상용제품을 해적판으로 쓰는 경우도 있습니다.

위 글에서 언급된 mp3나 java는 둘 다 저작권 문제입니다.

시그너쳐: ./configure --prefix=/usr; make; sudo checkinstall

seunghoon의 이미지

전 리눅스 초짜라서 넘 어려운건 모릅니다..
근데 리눅스를 쓰면서 가장 어려웠던 점은 각각 배포판마다 설치법이 다르다는겁니다..
리눅스는 사용하는 사람이 설치하는것에 따라 전혀 다른 모양의 OS되서 개성적인 모양을 가지는
장점을 가지고 있느나 이것이 도리어 약점이 되는듯 합니다. 물론 어느정도 수준에 올라가 계시는 분들은
상관이 없지만 이제 막 리눅스에 입문하는 분들은 상당히 헷갈립니다. 문서에 나온 방법으로 따라했는데
책과는 전혀 다른 결과가 나오 경우가 많았습니다. 이곳에서 상당한 삽질이 필요해서 일반 사용자들의
접근을 어렵게 하는듯합니다. 여러 배포판이 있는데 프로그램 설치 방법이나 설정방법은 어느정도 통일이
되었으면 합니다. ( 혹시 다 똑같나요.. ㅠ.ㅠ 전 잘 안되서.. 그냥 경험을 쓰는겁니다.. )

-----------------------------------------------------
퍼지지말자~~!!! 아자아자~~
불태우자~~ 모두 새하얗게 될때까지~~~
the frontier spirit

-----------------------------------------------------
퍼지지말자~~!!! 아자아자~~
불태우자~~ 모두 새하얗게 될때까지~~~
the frontier spirit

익명365의 이미지

리눅스가 더욱 편하고 편해지는걸 원하면서 배포판 마다 설치 과정이 차이가 있다고 문제라고 하는 건 좀 아니라고 보네요.
이건 마치 xp용 해킹 버젼이 마우스에 손도 안댔는데 설치가 자동으로 다 되는데 원본은 손이 많이 간다고 ms에 불평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생각됩니다.

그리고 리눅스에 막 입문하려는 사람들이 헷갈리지 않게 하기 위해 해당 배포판의 싸이트에서는 아주 훌륭한 문서들이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되고 있다고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단지 언어의 장벽은 있습니다. 그건 뭐라 할말이 없음.)

혹시 다 똑같냐고요?
LFS라면 다 똑같게 설치 할 수 있겠습니다. 근데 편해지는 거랑 거리가 멀겠죠.

seunghoon의 이미지

제가 리눅스 자체 설치를 말한것이 아니라 응용프로그램(? 이용어가 맞나..??)설치를 말한것인데 제가 쓴글을
제가 다시 읽어보니 명확하지 않게 써놓았네요 ^^ 죄송합니다.
제 주변에 린눅스를 사용하는 사람이 없어서 마구잡이 식으로 공부해서 그런가 응용프로그램(gaim같은 지금은 잘 되지만 처음에 리눅스를 접했을때.. ) 설치가 어려웠습니다. 배포판들이 apt-get yum(?)이런식으로 패키지를 묶어서 설치가 쉽게 잘 해놓았지만 그래도 소스상태로 공개되어 컴파일 해야 하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어렵더군요.. ㅠ.ㅠ
설치하다가 포기한것도 많구요 ㅎㅎ ^^;; 그에 비해 윈도우는 (리눅스 말고 사용해본 os가 도스랑 윈도우라.. )는 그냥 클릭클릭...이렇게 쉬운데 리눅스는 그러지못한 부분이 있는것 같아 2%부족한 부분이라고 생각되어습니다. 응용프로그램(?) 설치도 이제 막 입문한 리눅서들도 쉽게 된다면 일반 사용자들이 좀더 쉽게 리눅스를 접할수 있지 않을까해서.. ^^
LFS는 배포판을 이용하지 않고 리눅스를 까는거 아닌가요? 그건 이제 일반 리눅스 사용자들에게 무리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여기까지 제 생각은 리눅스를 처음 접했을때 제가 격었던겁니다. 저만 이렇게 삽질하는거라면..OTZ

제 글에 답변 달아주신거 감사합니다.~~~ ^^

( 헉.. 포인터 올렸는데 익명으로 쓰셨네요.. ^^;; 그래도 포인터 화살표는 꾹~~~ )

-----------------------------------------------------
퍼지지말자~~!!! 아자아자~~
불태우자~~ 모두 새하얗게 될때까지~~~
the frontier spirit

-----------------------------------------------------
퍼지지말자~~!!! 아자아자~~
불태우자~~ 모두 새하얗게 될때까지~~~
the frontier spirit

only2sea의 이미지

아무래도 리눅스는 배포판이 다양한데 "리눅스"라는 것 하나로 묶어서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A 배포판을 설치하는데 발생하는 문제점을 "리눅스"라는 키워드로 검색을 한다던가, "리눅스"라는 것을 써 본 적이 있는 사람에게 물어봤더니 그 사람은 B 배포판을 써 보았기 때문에 도움을 잘 줄 수 없었는데 이것 때문에 문제라고 생각하시는 관점이라는 것이지요. 그 사람은 A 배포판을 안 써 본 사람인 것이죠. 그러면 A 배포판을 쓴 사람에게 도움을 청해야 합니다.

이것 때문에 무언가가 분산된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습니다만, 이것은 단지 다른 특성이겠지요.

아마록에서 가사와 앨범 표지를... http://kldp.net/projects/amarok-script/ 블로그: http://turtleforward.blogspot.com

bh의 이미지

리눅스 데스크탑에서 부족한 2% 부족한것..
움.. 잘 모르겠네요.. 지금 프비를 데스크탑으로 쓰고 있어서..

전 딱하나 "플래쉬"가 프비에서 돌아갔으면 하는 바램.. 간절합니다.. ㅠㅠ

--
이 아이디는 이제 쓰이지 않습니다.

1day1의 이미지

토론이 점점 불타오르고 있군요.(뭐 예상한 일이긴 합니다.)

그런데, 이런 토론에서
사용자를 어떤 기준으로 놓고 판단해야 할까요?

1. PC 자체를 사용해보지 않은 사용자
2. 어느 한쪽(윈도우,맥..)의 OS 에 익숙한 사용자
3. 모두 써본 사용자
...
...

ps.이 토론이 제대로 끝날 수 있길 바랍니다. ^^

F/OSS 가 함께하길.. (F/OSS서포터즈 : [[FOSS/Supporters]], [[FOSS/Supporters/Group]]) - 답글 프로젝트 : 왜! 이글에는 답글이 없나요? 덤으로 포인트도!! -

F/OSS 가 함께하길..

gamdora의 이미지

허허허, 날카로운 지적이십니다.

서로 쓰는 말이 같지 않으면 싸움만 날 뿐이죠. :)

익명사용자의 이미지

개인적으로 우선 사용자는 1+2+3+... 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일반 사용자는

1. 제가 보는 관점은 글의 뉘앙스 상 일반 사용자는 2(윈도우)가 될 듯합니다. 1+2+3+... 의 대다수는 2(윈도우) 이기 때문입니다.

2. 반면에 논의의 상당 글들이 2(리눅스) 사용자들에 집중하시는 분들이 많으십니다. 이곳 사용자들은 리눅스 사용자이기 때문인 듯 합니다.

1에 대해서 이야기한 글을 2의 관점으로 해석하는 글들이 특히 많은것 같네요.
이것도 이곳은 리눅스 사용자(Open Source 커뮤니티 이지만 축소해서 해석하겠습니다)모임이기 때문이겠지요.

익명사용자의 이미지

대체품을 쓰면 된다 라고 답하시는 분들...

대부분의 사람들은 대체품이란 것에 관심이 없습니다.

같은 윈도우 내에서도 알집대신 7-zip 쓰라고 해도 안바꾸는 사람들이 대부분입니다.

하물며 리눅스로 바꿔가면서 딴거 쓰라고 하면 쓸까요?

그들은 윈도우에서든 리눅스에서든 똑같은 알집, 워드가 필요할 뿐입니다.

그리고 wine을 쓰면 된다구요?

그럴바에는 뭣하러 리눅스 씁니까? 그냥 윈도우 계속 쓰지. -_-;

리눅스가 엄청난 킬러 소프트웨어가 즐비해서 사람들이 도저히 리눅스를 쓰지 않으면 안될만한 데스크탑 환경을 만들던지

아니면 윈도우와 100% 동일한 소프트웨어 라인을 구축하던지 (대체품이 아닌 리눅스용 알집, 워드, 한글과 같은 윈도우용과 동일한 제품)

하는 방법만이 리눅스 데스크탑의 부족한 2%를 채우는 것이라는 생각이 드는군요.

지금처럼 맥OS, 윈도우와 비교했을때 특별하게 잘난 것도 없고 못난 것도 없는 상태의 리눅스 데스크탑 환경이라면 ActiveX 문제가 해결되더라도 지금이랑 별반 차이가 없을겁니다.

1day1의 이미지

그런식이라면 절대 해결할 수 없는 문제군요. ^^

그런데, 이상한 것은 알집이전에 압축푸는 프로그램을 사용했었습니다.
워드 이전에도 그렇구요.

알집쓰고, 워드 쓰기 전에 다른것 쓰던사람들은 계속 그것만 쓰고 있나요?
소프트웨어 사용도 변화하는 것입니다.
윈98, 윈2000, 윈XP 의 사용변화도 비슷한 것이 아닐까요?

그 변화는 전혀 상관없는 것인가요?

F/OSS 가 함께하길.. (F/OSS서포터즈 : [[FOSS/Supporters]], [[FOSS/Supporters/Group]]) - 답글 프로젝트 : 왜! 이글에는 답글이 없나요? 덤으로 포인트도!! -

F/OSS 가 함께하길..

익명사용자의 이미지

그래서 킬러 소프트웨어를 언급한겁니다.

사람들이 리눅스 데스크탑을 써야만 하는 이유를 설명할 수 있어야 된다는 것이죠.

알집 같은 경우에는 윈집이 대세였던 시절 한글로 된 압축 프로그램이였습니다.

한글판이라는 건 사람들이 윈집을 버릴수 있는 충분한 이유가 될 수 있죠.

이렇게 리눅스 데스크탑이 부족한 2%를 채워서 양적, 질적으로 성장하려면 맥OS, 윈도우 유저들한테 뭔가 어필할 수 있는 뭔가가 있어야 되는데 지금의 리눅스 데스크톱 환경에 그것이 있나요?

Scarecrow의 이미지

뭔가 주장이 이상하군요.

위에서는 리눅스용 프로그램은 리눅스만을 위한게 아니고 오픈소스진영 전체에 이롭다는 식의 얘기를 하고
여기서는 리눅스만의 프로그램이 없어 안좋다는식의 얘기로군요.

결국 정리하면 리눅스용 프로그램을 성당모델로 개발하라는 주장입니까?

시그너쳐: ./configure --prefix=/usr; make; sudo checkinstall

nahs777의 이미지

알집보다 7-zip이 덜 쓰이는것은 한글화문제와 접근성 문제가 아닐까요. 만약 알집이 어느순간 압축도 해제도 제대로 못하고 느리고 뭔가 이상하고 그런식으로 되버린다면 의외로 쉽게 다른 대체품으로 옮겨가게 될것 같습니다. (비디오플레이어쪽이 그렇게 변한것 같습니다.)

그런의미에서 리눅스 데스크탑에서 부족한것은 이른바 '대세' 가 돼지 못한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리눅스용 킬러 소프트웨어는 제 생각엔 의외로 많다고 생각합니다. 써보면 와... 이런것도돼.. 이런게 몇개 있죠..(kaffeine, amarok, k3b)

뭐 윈도우에서 안되는게 없어서 리눅스로 안 옮겨온다는 점에는 동의하지만, 윈도우와 100% 같은 소프트웨어 라인이 아니라서거나 킬러 어플이 적어서 안넘오는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맥os점유율이 낮은것과 마찬가지죠..)

wildcat의 이미지

아마록에 한표 -,.-

--------------------------------------
자유와 권리

죠커의 이미지

알집은 압축도 제대로 못하고 이상했었습니다. 그래도 다들 알집을 썼죠. 알집만 쓰는 사람들은 문제가 뭔지도 몰랐거든요.

- CN의 낙서장 / HanIRC:#CN

keizie의 이미지

말씀하셨듯이 '특별하게 잘난 것도 없고 못난 것도 없는 상태'임에도 국내에서 리눅스가 조직적으로 보급되지 못하는 이유가 바로 액티브 엑스 등의 플랫폼 종속적인 기술입니다. 외국처럼 지자체에서 리눅스로 도시 전체 시스템을 갈아치우겠다고 선언할 수 없는 이유가 되죠.

Scarecrow의 이미지

알집은 .tar.gz경우 압축 제대로 못푸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경험으로 MingW 패키지중에 그랬던 기억이 있는데
그 이후로 알집은 잘 안씁니다.

가끔 .alz로 자료가 있는 경우가 있어 알집을 버리지는 못하지만 .alz만을 위해 보조적으로 쓸뿐
알집은 잘 사용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특별히 잘난 것도 없다는 부분은 인정하기 어렵군요.
뭐 윈도우나 멕오에스를 해적판으로 쓰고 있다면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겠군요.

시그너쳐: ./configure --prefix=/usr; make; sudo checkinstall

knight2000의 이미지

http://www.kipple.pe.kr/win/unalz/

소스는 있으니... 컴파일이 문제군요.

GL !

===== ===== ===== ===== =====
knight2000 of SALM.
SALM stood for SALM Ain't a Life Model.
SALM is not the life model, but SALM is just the life.

===== ===== ===== ===== =====
knight2000 of SALM.
SALM stood for SALM Ain't a Life Model.
SALM is not the life model, but SALM is just the life.

7339989b62a014c4ce6e31b3540bc7b5f06455024f22753f6235c935e8e5의 이미지

바꾸라고 말만 하니까 안 바꾸는 거죠. 그냥 바꿔주면 쓸거라고 생각합니다.

wildcat의 이미지

정말 아하!
입니다 -,.- 재치있는 답변이자
정곡을 찌르신것 같습니다.
환경이 리눅스가 편한점도 많고~
설치도 무쟈게 쉬워지고~ 해도..
OS 타고넘기를 하게 만드려면 한쪽이 조금 크게 치우쳐야 그제서야 몸을 움직일것 같네요.

일반 사용자들을 우리가 공략해야 하는 소비자 들로 생각을 해보면
이사람들이 안 움직이는 이유가 보일것 같습니다.
(제가 말하는 일반 사용자들은 1dayz님이 얘기하신 기준 중에서 2번인데 1번에 가까운 사람입니다.)

--------------------------------------
자유와 권리

pung96의 이미지

맞습니다. 윈도우 뻔하게 잘쓰고 있는데 리눅스를 써야할 이유가 없습니다.
리눅스가 아무리 윈도우보다 훌륭하더라도 리눅스를 써야할 필요가 없다면 익숙한 윈도우를 쓰는게 맞습니다.
알집대신 7-zip을 배울 필요가 없습니다.

윈도우 사기 아까우니까 리눅스를 쓰는거죠.

윈도우 쓰기 아까워서 리눅스를 쓰는 분들까지 모두 쉽게 리눅스를 쓸 수 있도록 모자란 2%들이 더욱 채워졌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학교에 윈도우가 있기는 하지만 직업상 리눅스가 편해서-_-;;;

익명사용자의 이미지

저는 홈 데시크탑기능으로 주로 사용하는 부분을 언급하고 리눅스에 부족한 부분을 말씀드리겠습니다.

1. 유명한 게임들은 거의 모두 윈도우 데스크탑 환경으로만 출시 됩니다. (게임기용 제외)
리눅스를 사용하지 않는 결정적 이유입니다. 신작 fps, rpg, advendure 류등 엄청난 즐길거리들..
현재 까지 만들어진 수백종 수천종의 이러한 게임들 리눅스 진영의 약점이며, 해결할 수 없는 과제입니다.

2. 웹... 이곳에 계신분들이 모두 공감하시는 내용인데.
activex 문제로 은행 또는 게임사이트 등이 안됨. 대부분의 사용자가 쓰는 ie 기능에 맞춰저 페이지가 뭉개지는 사이트가 상담 수 존재함. 뭐 설명할 필요도 없군요.

3. 자막 제작 툴 (smisyncw, 한방에, ccmp)
국내 많은 영상들의 자막들의 제작/수정 툴이 윈도우 프로그램입니다.
리눅스 사용자들의 경우 윈도우에서 제작된 자막을 다운받아서 보십니다.

이 경우 간단한 프로그램입니다. 리눅스 사용자들의 대부분이 개발자임을 감안하면 만드는게 어렵지 않습니다.
왜 국산이 없느냐 하면, 그 리눅스 사용자 층의 관심 분야가 아니기에 그러할 것이고,
윈도우 개발자는 이러한 사소 한 영역에 조차 위 대표적 3개 이상의 공개 프로그램이 제작되어 있습니다.

리눅스 진영의 소프트웨어는 거의 특정 영역에 한개정도의 대체 소프트웨어가 존재합니다. 사용자 선택의 폭이 아주 좁습니다.

위 3가지는 제가 주로 쓰는 기능만 말씀 드리는 겁니다. 다른 윈도우 사용자들은 제각각 수도없는 문제를 이야기 할 수 있습니다. 아주 큰 문제 (1) 부터 작은 문제 (3) 까지.. 리눅스 데스크탑이 부족한 점은 소프트웨어 관점에서 수도 없는 문제점들을 가지고 있습니다.

저기 위에서 소프트웨어의 부족이 리눅스 데스크탑의 가장 큰 문제라 이야기한 장본인으로, 제가 리눅스 데스크탑을 이용하지 않는 이유를 위와 같이 들겠습니다. 누구도 부정하지 않을 부분일 겁니다.

그리고 부연하자면, 이곳에서 리눅스 사용하시는 분들이 윈도우 소프트웨어의 대체품을 자꾸 이야기 하시는데.. 그때 그때 답변할 수 있는 한두가지 대체품을 이야기 하시면서 전체에 대한 일반화를 하시고 계시는것 같습니다.

문제는 인정하시고, 아닌 점은 아니라고 말씀하시는게 어떠신지? 포인트만 깍으시네요. 글을 보기 싫으신가 봅니다.

윈도우 데스크탑 시장은 리눅스 환경의 수십배 아니 수백배 이상이기 때문에, 단순 대체 품 이상의 소프트웨어가 존재하며 사용자의 기호에 따라 사용자들은 취사 선택해서 쓸 수 있습니다. 또한, 친절한 설명도 있습니다. 예로 photoshop 을 이용한 gif 이미지 만드는 기능.. 메뉴 클릭 화면 캡처 순서까지 해서 책도 많고 웹 페이지도 아주 많습니다.

일반 사용자들이 쓰기에 리눅스 데스크탑은 사소한 문제가 아니라 심각한 많은 문제를 가지고 있다는 점을 말씀 드리고자 다시 글을 씁니다.

7339989b62a014c4ce6e31b3540bc7b5f06455024f22753f6235c935e8e5의 이미지

소프트웨어의 부재가 리눅스 진영의 문제점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소프트웨어 제작사들이 돈이 안되니까 리눅스용 소프트웨어를 개발하지 않기 때문에 생기는 문제이지요.
그러면서 리눅스 사용자가 늘어나지는 않고, 결국 또 리눅스용 소프트웨어는 개발되지 않고...의 악순환이라고 생각합니다.

익명사용자의 이미지

ditto 님이 쓰신 그 자체가 리눅스 진영, 리눅스 데스크탑의 문제입니다. 그게 왜 리눅스 진영의 문제가 아닙니까?

리눅스 진영의 그러한 문제를 안고 해결방안 혹은 리눅스 진영의 추구방향을 잡아야 합니다.

아닌가요?

Scarecrow의 이미지

다른 운영체제를 사용해도 생길 문제로군요.
윈도우를 사용해야지만 생기지 않는 문제지요.

시그너쳐: ./configure --prefix=/usr; make; sudo checkinstall

익명사용자의 이미지

지금 리눅스 데스크탑은 윈도우 데스크탑의 대체를 목표로 하고 있지 않습니까?
윈도우 와 비교하는게 당연한 겁니다.

Scarecrow의 이미지

그래서 위에서도 얘기되지 않았나요?
그건 그 소프트웨어 제작사의 문제이지 리눅스진영만의 문제가 아니라고요.

예를 들어 웹사이트를 MSIE에서만 잘 보이게 만들고
다른 브라우져로 보면 레이아웃이 왕창 망가지는 사이트를 파이어폭스가 뭘 어찌하겠습니까
그 사이트 개발자가 다른 브라우져에서도 잘보이게 만들어줘야 할 문제입니다.

시그너쳐: ./configure --prefix=/usr; make; sudo checkinstall

익명사용자의 이미지

소프트웨어 제작사의 문제가 아닙니다. 한쪽 시야로만 보시려고 하시는군요.
소프트웨어 제작사는 그렇게만 만들면 됩니다. 그들은 리눅스 진영을 위해 개발할 의무가 없습니다.

리눅스 진영은 소프트웨어 제작사로 하여금 리눅스 진영 개발 또한 호환이 활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무언가를 해야만 합니다. 맥 OS 처럼 그래픽과 출판업계 그리고 특정 사용자들의 사용자층에 만족할 것이 아니라면 리눅스 진영이 이를 위한 노력을 해야합니다.

다른 관점으로 우분투는 단순 커뮤니티가 아닙니다. 그 뒷 배경은 막강한 자본력이 있는 누군가가 있다고 알고 있습니다. 그러한 지원이 우분투라는 현재의 배포본을 나오게 한 것입니다.

전 해결방안은 잘 모르겠습니다. 단지, 문제인식의 문제점만 지적하겠습니다.

Scarecrow의 이미지

그런 지적이라면
"맥 OS 처럼 그래픽과 출판업계 그리고 특정 사용자들의 사용자층에 만족할 것"
이라는 생각도 지적되어야겠습니다만...

그런 지적을 얘기하면서 맥오에스가 그런 운영체제라는 편향된 시각이 재미있군요.

시그너쳐: ./configure --prefix=/usr; make; sudo checkinstall

sim2e의 이미지

익명으로 쓰니 글이 다 보이지 않는군요. 그럼 맥 OS가 그렇지 않은지? 일반적인 시각인 듯 한데요.

Scarecrow의 이미지

더이상의 논의는 불필요할 듯합니다.

그 문제에 고민이 많으시다면 다음 사이트를 참고해 보시기 바랍니다.
http://www.appleforum.com/

시그너쳐: ./configure --prefix=/usr; make; sudo checkinstall

익명사용자 zero의 이미지

1. 게임
게임은 윈도우가 많이 보급되어 있으니 어쩔수 없는 부분이죠. 게임기쪽 분야도 보면 많이 팔린 게임기가 게임양도 많고 대작도 많이 나옵니다. 게임이 많이 팔리니까요. 그럼 게임은 윈도우 쓰던지 게임기 하나 사면 되지 않겠습니까? 리눅스 보급량이 최소한 윈도우 반 정도 되기까진 메이저 게임제작사에서 리눅스로 게임을 만들일은 없겠죠. 그리고 좀 다른이야기지만 원래 게임기 시장이 메이저고 컴퓨터 게임쪽은 마이너 시장이었습니다. 시장규모로 보나 게임 판매량으로 보나...
전 ps2 쓰고 있고 리눅스에선 MAME나 그외 에뮬들을 애용하고 있습니다. PS2패드 컨버터도 리눅스에서 잘 작동합니다.^^;

2. 웹
최근 대형포탈은 최소한 파이어폭스로 서핑하기에 무리가 없는 수준이고 웹 표준화에 대한 인식도 예전과는 다르게 많이 좋아졌습니다. 은행과 관공서등도 앞으로는 좋아지리라고 믿습니다.

3.자막제작툴
자막 만드시는 분이 리눅스를 쓰지 않기 때문이겠죠. 그리고 이건 리눅스의 문제라고 보긴 어렵군요. 데탑 쓰시는 분중 자막만드시는 분이 몇분이나되고 자막제작툴이 없다는 이유로 리눅스를 안쓰시는 분이 몇분이나 될까요? 이런 매니악한 프로그램을 예를 들면서 대체 프로그램이 없다고 하는것도 좀 그렇군요. 왠만한 메이저급 프로그램은 대체할 프로그램이 다 있습니다.

자막툴같은 프로그램이 없다는 이유로 리눅스 쓰기 싫으면 그냥 윈도우 쓰면 됩니다. 하지만 위에서도 이야기 했듯이 자막툴이 없다는 이유로 리눅스쓰지 않고 윈도우 쓰는 사람이 몇명이나 될까요? 차라리 윈도우가 더 익숙해서 라는 이유가 더 타당해 보입니다.
알씨나 알집도 마찬가지겠죠. 제 동생은 알집대신 빵집 깔아 줬는데 이걸로 불평한적은 없습니다. 어느분 말처럼 그냥 깔아놓면 그냥 씁니다.^^;

knight2000의 이미지

저는 자막을 메모장이나 그 비슷한 프로그램(아크로에디터 등)으로만 만들어 봐서...
특별히 자막 제작 프로그램이 중요하다는 생각을 하지는 못했습니다.
그런데 "대체품이 전혀 없다"라는 관점에서 보면 확실히 문제로군요.
킬러 소프트웨어까지는 바라지는 않지만, 그래도 대체품 수준에서는 있어야 한다고 봅니다.

p.s.
또한 우리나라에서 쓰이는 자막은 대부분 SAMI 자막입니다. 이것은 알다시피 윈도 전용에 가깝죠.
SGML이나 HTML, XML 등이 아닌 MS DHTML 규약에 바탕을 둔 수정된 마크업 언어 규약을 따르고 있거든요.
그런 까닭에 저 역시 리눅스에서 그것을 지원해야 할 까닭은 없다고 봅니다만... 쓰려는 사람이 있다면 언젠가는 만들려는 사람도 생기리라 봅니다.

===== ===== ===== ===== =====
knight2000 of SALM.
SALM stood for SALM Ain't a Life Model.
SALM is not the life model, but SALM is just the life.

===== ===== ===== ===== =====
knight2000 of SALM.
SALM stood for SALM Ain't a Life Model.
SALM is not the life model, but SALM is just the life.

익명사용자의 이미지

It seems that there are some subtitle editors in Linux. I tried one of those. It is very easy and powerful although I couldn't compare it with ones of Windows because I had not used any subtitle editor. However, It doesn't support the SAMI format. Is it difficult to make a format conversion tool?

Sorry, I cannot input Hangul.

nahs777의 이미지

srt도 사실은 우리나라의 모든 윈도우(곰 kmp vsfilter나 ffdshow모두) / 리눅스용(kmplayer kaffeine vlc) 미디어플레이어에서 지원합니다... 왜 smi를 위주로 쓰는건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knight2000의 이미지

모르던 사실을 알려 주셔서 고맙습니다.

===== ===== ===== ===== =====
knight2000 of SALM.
SALM stood for SALM Ain't a Life Model.
SALM is not the life model, but SALM is just the life.

===== ===== ===== ===== =====
knight2000 of SALM.
SALM stood for SALM Ain't a Life Model.
SALM is not the life model, but SALM is just the life.

죠커의 이미지

1. 게임기 용을 제외하면 세상의 게임의 90%를 제외하는 겁니다. 유명한 게임은 거의 PC로 나오지 않습니다.

2. 이제 문제가 되는 사이트는 그다지 많지 않습니다. 저는 윈도우즈에서도 메인 브라우져가 파폭입니다.

3. 자막 제작 툴은 사용해봤는데 매우 허접합니다. 아무래도 어느 플랫폼이나 삽질하게 될겁니다.

- CN의 낙서장 / HanIRC:#CN

penance의 이미지

이미 리눅스 데탑의 문제점은 충분히 논의가 되었습니다.
다 무엇이 문제인지 알고 있습니다. 남은 것은 개선하는 일이네요. 어떻게 개선을 할까요?

이런 글이 올라오면 언제나 감정적인 싸움이 일어나네요..
좀더 발전적이고 생산적인 논의가 되었으면 합니다.

EMAIL : sudous@gmail.com
MSN : sudous@hanmail.net
NATEON : sudous@nate.com
HOMEPAGE : http://sudous.egloos.com

softpro의 이미지

이미 이전에도 이와 비슷한 토론이 있어 왔고 그곳에서 논의 된 문제점들에 대한 얘기가 있어왔습니다. 이제는 이런한 문제점들을 정리하고 어떻게 개선해야 좋을지에 대한 의견들을 얘기 했으면 합니다.

아주가끔은의 이미지

컴퓨터 인터넷이라는거 익스플로러의 e 모양만 누르면 된다고 생각하는 컴맹들에게 리눅스를 권했을때, "이거 안되는데?" 라고 질문 받을때 가장 난처하죠. 5명에게 권했을때 "뭐가 좋아지냐?" 라고 질문하는 사람이 5명입니다.

모르는 사람에게 우분투로 밀어줬더니 모르는사람의 모르는 친구가 "이게 말로만 듣던 비스타?" 라고 물을때 꽤 성가십니다.

정작 필요한 어플리케이션은 윈도우에서만 돌아갈때 참 힘들죠.......... 멀티부팅하기가.......... 시간걸리고 귀찮거든요.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RME 9636/52, RomIO, ESP 1010, Triton pro, K2600x, JV-80, Yamaha O3D, DA-30MKII, US-122MKII, Roland SC-55... etc
http://blog.obbli.net

penance의 이미지

그게 현실이지요.
인터넷 환경이 중립적이라면 리눅스도 데탑으로 사용자 층이 훨씬 넓어질 수 있겠는데..

가까운 예로
우리학교에서는 수강신청을 하려면 익스플로러를 써야 합니다.
학사행정 사이트도 익스플로러를 써야 액티브 X가 설치되어서 비로서 쓸 수 있죠.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일반 사용자들에게 리눅스 쓰라고 말할 수 있습니까?

그런데 이런 문제는 리눅스 자체의 결함이 아니면서도 결정적인 불리함이 되니까 답답한거죠.

EMAIL : sudous@gmail.com
MSN : sudous@hanmail.net
NATEON : sudous@nate.com
HOMEPAGE : http://sudous.egloos.com

아주가끔은의 이미지

맥을 거금을 들여서 공용 데스크탑 PC 로 적용을 한 경험이 있습니다. OSX 였고 인텔진영으로 넘어가기 직전의 최신 모델이었습니다. 거기에는 "정작 필요한" 프로그램들도 돌아가고 그들이 쓰는 사이월드 홈페이지도 보였으며 글도 쓸 수 있었습니다. 한글화도 완벽했고 메뉴얼도 돈들인만큼 제대로 한글로 나오더군요. 이건 대박이다! 라고 생각한 시점에서 시간이 갈수록 쓰지 않더군요. 나중에는 아예 켜지 않게되어 팔게 되었습니다. 그러곤 남는 소리가 "별로 않좋다" 라는 반응이었습니다.
새로운건 빠르고 좋아야 한다는게 포인트인것 같습니다.
물론 그시점에서 바꾸는 하드웨어란 그시점의 윈도우 데스크탑과 동일하다고 볼수 있죠. 맥의경우는 새롭다는 점을 감안해서 하드웨어 성능 부분을 상당히 높여 팔고 있는데 반응이 시큰둥 한겁니다. 재미있죠? 좋은건데 별로안좋다라고 하니...리눅스도 그런점에서 좀더 보완할 부분이 있는것 같습니다.
사용하기위해 세팅하는 시간이 너무 걸립니다.
우분투의 경우 세팅하는데 시간이 안걸립니다. 데퍼버전에서 에지 버전으로 업 하는데. 윈도우 새로 설치하는 시간보다 덜걸리죠. 그런데, 모르는 사람은 시간이 걸린다고 생각합니다. 왜 인지 살펴봤습니다. 시스템 업그레이드 + 보안 업데이트 에 걸리는 시간을 쓸데없는 시간이라고 생각하고 있는것 같았습니다. 그사람들은 윈도우 업데이트도 안합니다. 안해도 프로그램은 잘 돌아 가거든요. 수세에서 켜뮤니티에서 만드는 별도의 업데이트 미러를 추가해서 업데이트 하고 재부팅했는데 X 가 안뜨더라 같은 것도 있습니다. 업데이트 했을뿐인데 X 가 안뜹니다. 그걸 보고 사람들은 "고장났네" 라고 합니다. (리눅스의 터미널은 중요하지만 사용자에겐 고장으로 보여지는겁니다. 시대가 빠뀌었거든요.리눅스가 모방해야 하는쪽은 맥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물론 원인은 커뮤니티에서 별도로 만든 커널 버전이 배포버전과 달라서 menu.lst 에서 그쪽으로 부팅되도록 설정되어야 하는데 시스템 혹은 수세 에서 RAID 와 싱글 하드를 병행해서 쓰고 있는 제 시스템에서는 별도의 수정을 해야 바로 X 로 진입이 가능 하다 라는거였지만, 이게 제가 리눅스를 데스크탑으로 쓰기위한 시간에 포함되어야 하는건가요? 사용자는 컴퓨터를 켜서 쓰고 싶지 리눅스를 켜서 쓰고싶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RME 9636/52, RomIO, ESP 1010, Triton pro, K2600x, JV-80, Yamaha O3D, DA-30MKII, US-122MKII, Roland SC-55... etc
http://blog.obbli.net

knight2000의 이미지

Quote:
사용자는 컴퓨터를 켜서 쓰고 싶지 리눅스를 켜서 쓰고싶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리눅스는 "리눅스 운영체제"를 컴퓨터 그 자체라고 믿게 만드는 무언가가 부족하다는 말이겠지요?
국가 기관이 나서서 IE가 아닌 웹브라우저를 쓸 수 없게 만드는 한국에서는 리눅스를 컴퓨터 자체라고 보게 만드는 일은 꿈에서나 가능하겠지요. ㅜㅜ;

===== ===== ===== ===== =====
knight2000 of SALM.
SALM stood for SALM Ain't a Life Model.
SALM is not the life model, but SALM is just the life.

===== ===== ===== ===== =====
knight2000 of SALM.
SALM stood for SALM Ain't a Life Model.
SALM is not the life model, but SALM is just the life.

1day1의 이미지

리눅스용 소프트웨어 부족을 해결할 방법은 없는가?

리눅스용 소프트웨어가 부족한 것은 리눅스진영(?), 커뮤니티? 에서 해결해야 할 문제인가?
전적으로 스프트웨어를 만드는 제작사의 문제인가?

제가 생각하기에는 이것은 전적으로 점유율의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리눅스데스크탑의 OS 시장 점유율이 20~30% 만 되어도 소프트웨어 제작사들에게 만들지 말라고 해도 만들것입니다.
(아니 10%만 되도 만들려나? 지금의 애플이 2%정도 였던가요?)

리눅스의 점유율이 높지 않은 이유 <---> 리눅스용 소프트웨어가 부족해서
리눅스용 소프트웨어를 만들지 않는 이유 <---> 리눅스 점유율이 낮아서.

어라!! 이건 아닌데라고 생각되지 않으신지요?

제가 맨 위 첫 댓글을 쓴 것처럼, 리눅스 자체의 데스크탑기능에는 크게 부족한 것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그 외의 것들인 소프트웨어부족, 드라이버, active-x 등의 문제들을 해결 할 차례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이 문제들은 리눅스진영(?)쪽에서 아무리 발버둥쳐도 해결이 되지 않는 문제들입니다.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제작사들을 모조리 사들여 리눅스용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드라이버를 모두 지원하도록 할까요?

또는 일종의 리눅스 소프트웨어 펀드(?) 같은 것을 만들어서 리눅스 사용자들의 자금을 모아서,
리눅스 소프트웨어를 만드는 제작사들에게 지원을 해준다. 이런것들이 가능할까요?

아니면 리눅스 소프트웨어 구매 서명(?)운동 같은 것을 해서, 리눅스용 소프트웨어를 만들어 주면
정식구매하겠다 라는 서명이라도 해서 제작사들이 소프트웨어를 만들도록 한다? (서명이 약하면 일정금액 적립형식?)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까요?

F/OSS 가 함께하길.. (F/OSS서포터즈 : [[FOSS/Supporters]], [[FOSS/Supporters/Group]]) - 답글 프로젝트 : 왜! 이글에는 답글이 없나요? 덤으로 포인트도!! -

F/OSS 가 함께하길..

로미의 이미지

저의 주관적인 생각임을 미리 밝힙니다.

국내로 한정하자면 다수:소수 이런식입니다.
뭐가 좋더라 한쪽이 좋더라 하면 물소때 처럼 몰려가는 그런 형국이 많았지 않습니까?

자기가 좋으면 좋은 그런 관점(시각)이 아닌 남의 의견에 몰려가는 그런식으로 되어 있는 사회구조때문이라고 생각됩니다.

나와 타인이 다른것이 응당 당연 할 진데
남이 나와 다르다 그럼 안돼!! 라고 생각하는 그런따위보다
다향성을 인정해주고 남과 내가 다른 생각이나 시각을 가진것이 당연한것 아닐까요?

윈도우에는 모든 게임이 다되더라. 인터넷 뱅킹이 되고 뭐뭐가 되고 하는데
리눅스에서는 뭐 흔히 하는 온라인 게임인 고*톱이나 스포,써든은 그렇다 치더라도 온라인바둑도 안되, 인터넷 뱅킹은 뭐깔아야 되고 뭐가 설치되는지도 모르겠고 원하지 않은 와인은 또 왜깔려!? 뭐 이런식으로 정형화 해 버리니...

소수의 사람들이 모여 다수를 이루어 어떻게 바꿔야 될것도 하지 않은것도 있을것 같군요.

그냥 우리나라 환경에 최적화 된 리눅스 배포판을 만들어 버리는것이 외국에서 만든 배포판에 패키징 해서 포함 하는것 보다는 그방법이 가장 빠를것 같은 생각입니다.

의견을 듣고 싶습니다.
하지만 내가 무조건 옳다!!는 아니에요.
두서 없이 적었네요.

==========
Signature:
끝까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뭐가 감사한거야!?)

단, 끝까지 읽고 악성댓글, 깎아내리기, 따질려고 댓글 달려고 하는 당신!!
그 덧글 달 생각 마시고 그냥 PASS!! 해 주세요.

Signature:
끝까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이봐 로미, 뭐가 감사한거야?!)

혹시 댓글로 싸움을 즐기려는 님!?
당신은 眞性 변퉤 입니다~ :P

이제는 무늬만 백수로 가장한 개발자가 아닌 진정한 개발자가 되어야겠다.
이제는 학생으로 가장한 백수가 아닌 진짜 백수가 되어야겠다.

언제나 newbie의 마음가짐.

로미의 이미지

보통의 학생, 일반 불특정 다수가 하는 넷질에서 발에 걸리는 돌부리가 없는 그런것 아닐까요?

Win32에는 있지만 Linux 에서는 미약한 그 무엇이겠죠...
그냥 단순히 나열하자면
일명 폐인게임 이라고 불리는 인터넷 올라잇(온라인이 아닙니다.) 게임이나 웹서핑, 엑티브 엑스,
완벽한!! 문서 호환성, 익숙해져 버린UI 때문에 새로운것에 적응이 어려운것 정도일것 같습니다.

==========
Signature:
끝까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뭐가 감사한거야!?)

단, 끝까지 읽고 악성댓글, 깎아내리기, 따질려고 댓글 달려고 하는 당신!!
그 덧글 달 생각 마시고 그냥 PASS!! 해 주세요.

Signature:
끝까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이봐 로미, 뭐가 감사한거야?!)

혹시 댓글로 싸움을 즐기려는 님!?
당신은 眞性 변퉤 입니다~ :P

이제는 무늬만 백수로 가장한 개발자가 아닌 진정한 개발자가 되어야겠다.
이제는 학생으로 가장한 백수가 아닌 진짜 백수가 되어야겠다.

언제나 newbie의 마음가짐.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