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ux는 윈도보다 못하다?

crescent의 이미지

제목이 조금 거창합니다만,,,

여러 사이트에서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는 게시물중에 [리눅스와 윈도의 비교] 가 있지요 .. 대부분은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윈도가 더 낮다.. 혹은 리눅스는 사용할 만 한 오에스가 아니다.. 는 방향으로 이야기가 흘러가는데요..
사실 이것은 깊게 생각할 필요도, 이유도 없는 것이겠지요.. 목적과 취향과 숙련도 및 기타 여러가지에 따라 다른 결론에 도달하게 될 테니까요..
근데 이상하게도 왜 위와같은 게시물을 보면,, 윈도 옹호쪽으로 흘러가는 게시물을 보면 슬금슬금 열이 오르며 논쟁에 뛰어들고 싶어지는걸까요.. :oops:

자기전에 혼자 흥분해서 떠들어 봅니다...

음....수련이 부족합니다.. 끄응.. :evil:

angpoo의 이미지

crescent wrote:
여러 사이트에서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는 게시물중에 [리눅스와 윈도의 비교] 가 있지요 .. 대부분은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윈도가 더 낮다..

리눅스보다 윈도가 확실히 더 낮다고 생각합니다.
theone3의 이미지

angpoo wrote:
crescent wrote:
여러 사이트에서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는 게시물중에 [리눅스와 윈도의 비교] 가 있지요 .. 대부분은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윈도가 더 낮다..

리눅스보다 윈도가 확실히 더 낮다고 생각합니다.

낮다. 높다.
낫다. 못하다.

당신은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

offree의 이미지

혹시 이런 비교는 없나요?

리눅스 와 맥

맥 과 윈도우

.. ..

많은 논쟁이 리눅스 vs 윈도우 에서 발생하는 듯 합니다.

맥 유저그룹에 가면 볼 수 있으려나..

사용자가 바꾸어 나가자!!

= about me =
http://wiki.kldp.org/wiki.php/offree , DeVlog , google talk : offree at gmail.com

cjh의 이미지

offree wrote:
혹시 이런 비교는 없나요?

리눅스 와 맥

맥 과 윈도우

.. ..

많은 논쟁이 리눅스 vs 윈도우 에서 발생하는 듯 합니다.

맥 유저그룹에 가면 볼 수 있으려나..

MacOS 9이전이면 모를까 MacOS X라면 유닉스 레이어가 있어서
리눅스 포함 웬만한 유닉스보다 낫지 않을까요? GUI도 훌륭하고...
단점이라면 ppc라는것...

--
익스펙토 페트로눔

hb_kim의 이미지

crescent wrote:
제목이 조금 거창합니다만,,,

여러 사이트에서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는 게시물중에 [리눅스와 윈도의 비교] 가 있지요 .. 대부분은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윈도가 더 낮다.. 혹은 리눅스는 사용할 만 한 오에스가 아니다.. 는 방향으로 이야기가 흘러가는데요..
사실 이것은 깊게 생각할 필요도, 이유도 없는 것이겠지요.. 목적과 취향과 숙련도 및 기타 여러가지에 따라 다른 결론에 도달하게 될 테니까요..
근데 이상하게도 왜 위와같은 게시물을 보면,, 윈도 옹호쪽으로 흘러가는 게시물을 보면 슬금슬금 열이 오르며 논쟁에 뛰어들고 싶어지는걸까요.. :oops:

자기전에 혼자 흥분해서 떠들어 봅니다...

음....수련이 부족합니다.. 끄응.. :evil:

쓸데없이 논쟁에 휘말려서 시간/에너지 낭비하지 마시고 그 시간에 차분히 공부를 하세요. 게시판에서 입싸움 아무리 해봐야 기술적 절대우위에 있는 윈도우즈를 리눅스가 따라잡는데 아무런 도움이 안됩니다.

Inside Microsoft Windows 2000, Third Edition
http://www.amazon.com/exec/obidos/tg/detail/-/0735610215/002-5508981-7455207?v=glance

Linux Kernels Internals (2nd Edition)
http://www.amazon.com/exec/obidos/tg/detail/-/0201331438/002-5508981-7455207?v=glance

Windows NT Device Driver Development
http://www.amazon.com/exec/obidos/tg/detail/-/1578700582/002-5508981-7455207?v=glance

Linux Device Drivers, 2nd Edition
http://www.xml.com/ldd/chapter/book/index.html

naho77의 이미지

윗글중에 젠투깔기위해 몇칠 고생했다라는 글이 생각나네요...
프리젠테이션을 위해 ppt문서를 내일까지 작성해햐 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럴수 있을까란 생각이 듭니다.
저라면 OS에 정성들이는 시간에 ppt문서 한번 review 하겠습니다.

OS 그자체에 매력에 빠졌다면 몰라도
OS를 도구로 쓰는 데스크탑사용자면 LINUX(unix포함)는 별매력 없는것 같습니다.

서버용이라면 이야기는 틀려지겠지요..

ㅡ,.ㅡ;;의 이미지

OS 만을 설치해두고 과연 MS 윈도우와 Linux 가 어떤게 더많은일을 할수 있는가 생각해봐도 비교도 안될텐데..


----------------------------------------------------------------------------

Darkcircle의 이미지

생각하는 생물인 인간대 인간으로써 정정당당하게 학술적으로 겨뤄보심이 좋을듯 . .
자유게시판에서 제목으로 TCO라고 검색하시면 제가 올려놓은 두 운영체제의 가격대 성능비 (그냥 TCO에 관한 논문이라고 되어 있을겁니다.)에 관한 논문을 보실수 있으실 겁니다.

윈도우가 낫다는 사례를 입증하는 것이래봐야 고작 기껏 활용면으로서 월등하다는 것인데
리눅스를 써보지 않은 그들의 주장으로 봐서는 어떤 논리적 정당성을 찾을 수 없습니다.
적어도 100가지 이상의 우월성을 입증해야 하지만 전 1000가지 10000가지 이상의 비우월성을 입증할 수 있습니다.

주요 문제점을 뽑자면
1. 윈도우는 이식성이 부족하다.
- 반면에 리눅스는 알파, 밉스, 스파크, 다양한 임베디드 프로세서,
80xx계열 마이크로프로세서를 기반으로 커널을 포팅할 수 있다.

2. 윈도 아키텍처는 커널수준부터의 결함성이 심각하다.
- 논문을 통해 이미 입증되었다.

3. 리눅스에서 구현하는 바와같은 완벽하고 안정된 멀티태스킹은 아니다.
- 윈도우와 리눅스에서 똑같이 200개의 프로세스를 실행해보라.

4. 안정성 테스트사례에서 보듯이 이미 수많은 문건은 리눅스의 손을 들었다.
- 한마디로 MS 자체 리포트는 모두 조작되었다.

5. 기본적인 프로그램의 문제 자체가 해결이 안된다.
- 리눅스는 오픈소스 기반이므로, 개발자로부터 프로그램의 근본정보를 제공 받을 수 있다.

한마디로 그렇게 주장한다는것 자체가 오히려 멍청이 집단으로밖에 안보인다는거죠. 입증할만한 현실적인 이론자료가 없으니까요 :D~*

---------------------------------------------------------------
폐인이 되자 (/ㅂ/)

Darkcircle의 이미지

cjh wrote:
offree wrote:
혹시 이런 비교는 없나요?

리눅스 와 맥

맥 과 윈도우

.. ..

많은 논쟁이 리눅스 vs 윈도우 에서 발생하는 듯 합니다.

맥 유저그룹에 가면 볼 수 있으려나..

MacOS 9이전이면 모를까 MacOS X라면 유닉스 레이어가 있어서
리눅스 포함 웬만한 유닉스보다 낫지 않을까요? GUI도 훌륭하고...
단점이라면 ppc라는것...

토발즈의 말에 의하면 맥의 커널이 결정적 결함이 있다고 합니다.
지금은 상당수준 나아졌긴 했지만요 :)

맥의 최고장점이자 강점이라면 윈도우가 사실 맥을 배꼈다고 할 정도로
윈도우가 기술우위를 선점하는게 아니라 맥이 기술우위를 선점합니다.
IEEE 1394니 . . PS/2니 하는 포트들 보면 기술의 선봉은 맥이었습니다.
어쨌든 MS는 프로그램을 만들어서 내다파는 장사꾼 모임이지
기술을 개발해서 파는 모임은 분명코 아닙니다.
소프트웨어 기술에 대해 특허를 수만건 소유하고 있지만
이건 기업적인 독점에 해당되며 시장경제체제의 질서를 깨는겁니다.

스티브 잡스가 우물안 개구리식의 자기 우월성이 심각해서
맥의 기술이 약간 들쑥날쑥 발전하고 퇴보하고 하지만요 . . . :)
하지만 분명히 제가 보기로도 스티브 잡스는 만들고 파는데에 있어서는
빌게이츠 보다 훨씬 월등하고 매력적인 사람입니다.

맥을 한번쯤 제대로 사용해본 모든 이들께서
직접 눈으로보고 귀로 듣고 입으로 증언하기를
"인터페이스면에서는 절대로 맥을 따라잡을 수 있는 시스템은 없다"
고 합니다. 그만큼 맥이 사용하기 쉽고 일관성이 있다는 얘기지요.
이게 엄청난 단점으로 꼽히긴 하지만요 :D~*

---------------------------------------------------------------
폐인이 되자 (/ㅂ/)

logout의 이미지

csh1035 wrote:
cjh wrote:

MacOS 9이전이면 모를까 MacOS X라면 유닉스 레이어가 있어서
리눅스 포함 웬만한 유닉스보다 낫지 않을까요? GUI도 훌륭하고...
단점이라면 ppc라는것...

스티브 잡스가 우물안 개구리식의 자기 우월성이 심각해서
맥의 기술이 약간 들쑥날쑥 발전하고 퇴보하고 하지만요 . . . :)
하지만 분명히 제가 보기로도 스티브 잡스는 만들고 파는데에 있어서는
빌게이츠 보다 훨씬 월등하고 매력적인 사람입니다.

맥을 한번쯤 제대로 사용해본 모든 이들께서
직접 눈으로보고 귀로 듣고 입으로 증언하기를
"인터페이스면에서는 절대로 맥을 따라잡을 수 있는 시스템은 없다"
고 합니다. 그만큼 맥이 사용하기 쉽고 일관성이 있다는 얘기지요.
이게 엄청난 단점으로 꼽히긴 하지만요 :D~*

사실 맥의 문제는 이것이 PPC에서만 쓸 수 있다는 것보다도 매킨토시 하드웨어에서만 쓸 수 있다는 데 문제가 있습니다. 그런 이유로 괜찮은 기술이 맥에 구현되더라도 그 혜택을 보는 사용자의 숫자는 얼마 되지 않으며 그것도 비싼 돈을 더 들어야 구경이라도 해 볼 수 있습니다.

게다가, 다들 맥 환경이 좋다좋다 그러는데 사실 이것은 지나치게 과장된 측면이 있습니다. 우선, 인터페이스 측면에서 요즘의 KDE나 Gnome환경은 맥오에스에 유저빌리티 측면에서 결코 떨어지지 않습니다. 특히, Gnome 프로젝트의 경우는 초기 애플 출신 엔지니어들이 많이 참여했던 까닭에 맥 오에스텐과 비슷한 느낌이 많이 듭니다. 또한, 맥에 구현된 기술들은 맥에만 구현되는 까닭에 다른 기술과 경쟁을 할 기회가 없지요. 맥 사용자들이야 맥이 기능면에서 정말로 좋다 그러지만 내막을 들추어 보면 사실 그 솔루션 외에는 대안으로 쓸 솔루션 자체가 없는 경우도 상당히 많습니다.

진정 뛰어난 기술이라면 많은 사람들이 쓸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당연하고, 또 그렇게 해서 많은 수익을 올리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면에서 애플은 상당히 모자라는 부분이 많지요. 요즘 유행하는 iPod이 대표적인 예인데... 처음 애플은 아이팟을 맥용으로만 판매했습니다. 그러다가 이제는 윈도우즈에서도 아이팟을 쓸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사실 아이팟이 "대박"을 터뜨리게 된 것은 윈도우즈용 아이팟이 출시되고 아이튠즈가 윈도우즈용으로 포팅되고 난 이후의 이야기입니다.

맥 사용자들이야 애플이 대박을 터뜨리는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하겠지만 사실 아이팟은 맥 전용으로만 판매되었다면 그냥 신기한 장난감 이상의 범주를 넘지 못했을 겁니다.

그러나 아직 맥 오에스는 BSD임에도 불구하고 맥 이외의 하드웨어에 포팅된다든가... 혹은 리눅스 위에 맥 데스크탑이 올라간다든가... 혹은 개발자 플랫폼인 코코아가 포팅된다든가... 이런 여러가지 가능성 중에 아직 아무 것도 일어나지 않고 있습니다. ipod과 같은 경우는 윈도우즈 환경으로 나오면서 빛을 보게 되었지만 맥 오에스는 그럴 것 같지 않습니다. 그런 이유로 맥 오에스는 한편으로 좋아 보이긴 합니다만 범용성이 떨어지는 까닭에 빛 좋은 개살구인 셈이지요.

"I conduct to live,
I live to compose."
--- Gustav Mahler

정태영의 이미지

cjh wrote:
MacOS 9이전이면 모를까 MacOS X라면 유닉스 레이어가 있어서
리눅스 포함 웬만한 유닉스보다 낫지 않을까요? GUI도 훌륭하고...
단점이라면 ppc라는것...

짜잘한.. 한글 문제들이.. 상당히 피곤하게 만들더군요..
뭐 몇가지 말해보자면..

1. 입력기는 유니코드 한글영역을 지원하지만.. 완성형 한글 폰트밖에는 존재하지 않음.
2. 카본의 경우는 아니지만.. 코코아에서는.. 가짜 볼드 폰트를 만들어내지 못함에도.. 한글은 볼드폰트를 가지고 있지 않음..
3. 사파리등에서.. verdana 같은 한글 영역이 없는 폰트로 지정된 경우.. 영문은 볼드로 표시되지만.. 그 폰트로 커버하지 못하는 글자들은.. 기본폰트로 표시되기는 하지만.. 볼드로는.. 안나옴..
4. X에 입력기가 안붙음..

뭐 이런 문제들이 흑흑...

사실 리눅스쪽이 한글 지원은 "훨씬" 좋은거 같습니다..
...

(콘솔은 예외..)

오랫동안 꿈을 그리는 사람은 그 꿈을 닮아간다...

http://mytears.org ~(~_~)~
나 한줄기 바람처럼..

u2em의 이미지

제가 비교해본 결과는 그렇습니다. 아무래도 돌을 맞을것 같은데..

윈도우즈 2003과 리눅스 2.4를 비교하자면 부팅 속도도 윈도우즈가 빨랐으면 빨랐지 리눅스보다 느리지는 않습니다.

윈도우즈에서 리눅스 애플리케이션 대부분을 사용할수 있지만, 리눅스에서 윈도우 애플리케이션 대부분을 사용할수는 없지요..

윈도우즈에서 iis 뿐만 아니라 아파치,php 등도 사용할수 있지만 리눅스에서 iis나 asp는 사용하지 못하죠.

제가 못 본것일지도 모르지만, 리눅스용 IDE가 좋은게 있는것도 아니고, MSDN같은 거대한 정보창고가 있지도 않죠.

가정용 컴퓨터 운영체제로서는 비교를 거부해야죠.. 왠만한 게임도 안되고, 마우스 포인터 움직이는건 왜 그렇게 느린지...

한글 매뉴얼 페이지를 한번 보니 반말 찍찍에, 문제가 있으면 어디로 이메일이나 보내라 정도.. 윈도우즈 도움말은 얼마나 친절합니까..

이렇듯 리눅스에서 게임좀 되고, 맨페이지가 좀 더 친절하다면 꽤 쓸만해 질 것입니다.

윈도우즈 가격이 전반적으로 인하된다면 리눅스로서는 최악의 상황이 되겠죠.

솔직히 리눅스 서버는 금전적 문제로 선택하는게 아닐까요.

윈도우즈 서버에서 아파치 되고, php 되고, 스트리밍 서버도 있고, 서버 애플리케이션 설치하거나 관리하는데 삽질할 필요도 없으니까요.

리눅스는 좀 더 살을 찌우고 윈도우즈에 대적할 만한 애플리케이션을 보유해야 합니다.

방준영의 이미지

자기가 주관적으로 어느 쪽을 좋아하는 것과, 둘중 어느쪽이 객관적으로 우수한가는 구별해서 생각할 필요가 있습니다. 저는 지난 몇년간 유닉스 계열과 윈도 양쪽에 대해 시스템 프로그래밍을 해왔기 때문에 둘의 내부 구조를 잘 아는 편이라고 자부합니다만, 솔직히 기술적으로 거의 모든 면에서 윈도가 앞서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cry: 윈도는 위의 분들이 상상한 것처럼 그렇게 후진 OS가 아닙니다. 리눅스가 그렇게 우수한 OS도 아니구요.

지금 후발주자로서 리눅스 쪽에서 해야 할 것은 윈도의 앞선 기능을 토대로 더 나은 기능을 추가해서 기술적으로 경쟁해 나가는 일입니다. 편파적으로 윈도를 깎아내려서 언뜻 리눅스가 좋은 것처럼 보이게 한다, 당장 자존심 측면에서는 기분이 좋을지 모릅니다. 하지만 리눅스 저변 확대에는 도움이 안됩니다. 뒤떨어지는 기능은 사용자가 개발자들에게 불만을 토로하고 적극적으로 요구해서 개선해 나갈 방안을 찾아야지 자꾸 덮고 감싸기만 하면 문제 해결은 그만큼 늦어지고 말기 때문이죠.

cwryu의 이미지

u2em wrote:
한글 매뉴얼 페이지를 한번 보니 반말 찍찍에, 문제가 있으면 어디로 이메일이나 보내라 정도.. 윈도우즈 도움말은 얼마나 친절합니까..

반말 찍찍이라고 거부감을 보이는건 좀 신선한 의견이군요. 맨페이지/매뉴얼 번역에 높임말을 써야 하나요?

정태영의 이미지

csh1035 wrote:
맥의 최고장점이자 강점이라면 윈도우가 사실 맥을 배꼈다고 할 정도로
윈도우가 기술우위를 선점하는게 아니라 맥이 기술우위를 선점합니다.
IEEE 1394니 . . PS/2니 하는 포트들 보면 기술의 선봉은 맥이었습니다.
어쨌든 MS는 프로그램을 만들어서 내다파는 장사꾼 모임이지
기술을 개발해서 파는 모임은 분명코 아닙니다.
소프트웨어 기술에 대해 특허를 수만건 소유하고 있지만
이건 기업적인 독점에 해당되며 시장경제체제의 질서를 깨는겁니다.

소프트웨어 기술에 대한 특허는.. MS만이 아니라.. 애플도 만만치 않을텐데요 :)

그리고 MS는 프로그램을 만들어서 내다파는 장사꾼 모임이 아니라
프로그램을 사다가 포장해서 내다파는 장사꾼이.. .. .. (긁적.. 농담이에요..)

그리고 파이어와이어나.. ps/2같은 포트를 가지고.. apple의 기술우위를 얘기하셨는데.. ms는 하드웨어 회사가 아닙니다.. (아.. 맞을 수도 있겠군요.. 양질의 마우스 생산회사 :twisted: )

때문에.. 그런 비교는 좀.. 안맞을 거 같군요..

csh1035 wrote:
맥을 한번쯤 제대로 사용해본 모든 이들께서
직접 눈으로보고 귀로 듣고 입으로 증언하기를
"인터페이스면에서는 절대로 맥을 따라잡을 수 있는 시스템은 없다"
고 합니다. 그만큼 맥이 사용하기 쉽고 일관성이 있다는 얘기지요.
이게 엄청난 단점으로 꼽히긴 하지만요 :D~*

위에서도 어떤 분이 말해주셨지만..
이런건 상당부분 부풀려진게 있는거 같습니다..

사실.. 정말 아름답기는 합니다만.. 그놈 KDE windows등과 비교했을때..
비교하는거 자체가 의미없다 싶을 정도로 그렇게 차이나지 않습니다..

사용하는 거에 따라.. 윈도우가 편할때도 있고.. 리눅스가 편할때도 있고..
맥이 편할때도 있거든요..

logout wrote:
혹은 개발자 플랫폼인 코코아가 포팅된다든가...

gnu step 이란게 있습니다 :)
gnu step 소스가.. 거의 수정없이 코코아와 호환되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naho77 wrote:
윗글중에 젠투깔기위해 몇칠 고생했다라는 글이 생각나네요...
프리젠테이션을 위해 ppt문서를 내일까지 작성해햐 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럴수 있을까란 생각이 듭니다.
저라면 OS에 정성들이는 시간에 ppt문서 한번 review 하겠습니다.

OS 그자체에 매력에 빠졌다면 몰라도
OS를 도구로 쓰는 데스크탑사용자면 LINUX(unix포함)는 별매력 없는것 같습니다.

젠투같은 경운 정말.. 좋아하는 사람들을 위한.. 장난감(?) 같은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냥 수세같은 것들 시디를 넣고.. 엔터 몇번 친담에..

거기서 ppt문서 한번 review하면 되겠군요..

오랫동안 꿈을 그리는 사람은 그 꿈을 닮아간다...

http://mytears.org ~(~_~)~
나 한줄기 바람처럼..

무한포옹의 이미지

u2em wrote:
윈도우즈에서 리눅스 애플리케이션 대부분을 사용할수 있지만, 리눅스에서 윈도우 애플리케이션 대부분을 사용할수는 없지요..

윈도우즈에서 iis 뿐만 아니라 아파치,php 등도 사용할수 있지만 리눅스에서 iis나 asp는 사용하지 못하죠.

가정용 컴퓨터 운영체제로서는 비교를 거부해야죠.. 왠만한 게임도 안되고, 마우스 포인터 움직이는건 왜 그렇게 느린지...

말씀하신 apache,php 는 리눅스“용” 어플리케이션이 아닙니다. 독립적으로 개발되는 어플리케이션이며 더군다나 소스가 공개되어있고 win32를 위한 개발 또한 활발하게 이루어집니다.

iis에서 소스 공개했다는 소리는 들어본 적이 없고 iis의 asp에 물려 돌아가는 com 같은 경우 windows 아니면 돌릴 수 조차 없습니다. 이건 OS의 우월성을 따질 문제가 아닙니다. 그리고 상용프로그램을 사용하면 부분적이나마 asp 돌릴 수 있습니다.

또한 게임이 안되는 건 linux용으로 개발을 안한거지 돌릴만한 플랫폼이 아니라서 안 돌아가는 게 아닙니다.(시장성의 문제겠지만) 지각있는 개발사는 Linux용 바이너리도 잘 만들어내고 같은 게임의 경우 linux에서 더 잘 돌아가는 예도 많습니다. (Quake 시리즈)

다른 평행우주의 지구에서 만약 linux 가 대부분의 데스크탑을 차지하고 있다면 거기서는 windows 쓰는 사용자들이 게임을 못돌려서 대들보에 천을 달고 있을지도 모를 일입니다.

-------------------------------
인생 뭐 있음!

정태영의 이미지

u2em wrote:
윈도우즈 2003과 리눅스 2.4를 비교하자면 부팅 속도도 윈도우즈가 빨랐으면 빨랐지 리눅스보다 느리지는 않습니다.

윈도우즈 98과.. 리눅스 2.6을 비교하면 ..
부팅속도도...

.
.

비슷한 시기에 나온걸로 비교합시다 :)
사실 제 데스크탑은 부팅속도로는.. 윈도우에 밀리지 않는 것 같군요..-_-;;

윈도우는.. 우선.. GUI를 띄우고.. 네트웍을 잡고.. 설정읽어들이고..
이것저것 실행시키고 하는 반면에..

리눅스는 그런것들을 먼저하고 GUI를 띄우기 때문에.. 좀 느려보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roll:

u2em wrote:
윈도우즈 가격이 전반적으로 인하된다면 리눅스로서는 최악의 상황이 되겠죠.

솔직히 리눅스 서버는 금전적 문제로 선택하는게 아닐까요.

윈도우즈 서버에서 아파치 되고, php 되고, 스트리밍 서버도 있고, 서버 애플리케이션 설치하거나 관리하는데 삽질할 필요도 없으니까요.

리눅스는 좀 더 살을 찌우고 윈도우즈에 대적할 만한 애플리케이션을 보유해야 합니다.

아니요..
꼭 금전적 문제로 선택하는게 아닙니다..

여러가지 좋은 결과를 보여주고 있기 때문에 선택하는겁니다..
또한.. 한두대라면 마우스질해서.. 업데이트 하고 클릭클릭해서 설치하고 하는게..
편할지 모르겠지만..

간단한 스크립트로 자동화를 하고.. 원격으로.. 관리를 하고 하기에는..
윈도우보다는.. unix 계열이 훨씬 유리합니다..

윈도우즈에 대적할만한 애플리케이션들은 현재도 많이 존재하고 있습니다..
다만 사람들이.. 대체용 애플리케이션을 찾는게 아니라..

윈도우즈에서 쓰던 손에 익은 그 애플리케이션들을 찾으니까.. 문제인거겠죠..

오랫동안 꿈을 그리는 사람은 그 꿈을 닮아간다...

http://mytears.org ~(~_~)~
나 한줄기 바람처럼..

mmx900의 이미지

cwryu wrote:
u2em wrote:
한글 매뉴얼 페이지를 한번 보니 반말 찍찍에, 문제가 있으면 어디로 이메일이나 보내라 정도.. 윈도우즈 도움말은 얼마나 친절합니까..

반말 찍찍이라고 거부감을 보이는건 좀 신선한 의견이군요. 맨페이지/매뉴얼 번역에 높임말을 써야 하나요?

상용 프로그램에 익숙하신 분들은 그렇게 생각하실 수 있을 것 같아요.

Setzer Gabbiani

nohmad의 이미지

cwryu wrote:
u2em wrote:
한글 매뉴얼 페이지를 한번 보니 반말 찍찍에, 문제가 있으면 어디로 이메일이나 보내라 정도.. 윈도우즈 도움말은 얼마나 친절합니까..

반말 찍찍이라고 거부감을 보이는건 좀 신선한 의견이군요. 맨페이지/매뉴얼 번역에 높임말을 써야 하나요?

주제와는 상관없습니다만, 청자를 명시할 필요가 없는 문맥에서도 높임말을 쓰지 않는 것을 이상하게 여기는 사람들이 최근에 많이 생겨난 것 같습니다. 극단적인 구어(口語) 사회의 도래인지.

irondog의 이미지

비교 촛점이 정확하지 않으므로 무의미한 토론이 될듯...
윈도 지지자는 개인의 desktop환경과 풍부한 어플리케이션을, 리눅스 지지자들은 자유로운 배포 환경과 뛰어난 서버 기능, 자유로운 개발환경을...

그게 서로 비교 대상이 될 수 있나요?

crescent의 이미지

음... 제 오타는 그렇다 치더라도,, 이 스레드를 작성한것은 다시한번(매번 계속되듯) 'OS분쟁(?)' 을 일으키기 위함이 절대 아닙니다.

crescent wrote:
윈도 옹호쪽으로 흘러가는 게시물을 보면 슬금슬금 열이 오르며 논쟁에 뛰어들고 싶어지는걸까요..

왜 이런 기분이 드는건지에 초점을 맞춰주시면 고맙겠습니다.

리눅스를 사랑해서 일까요? 아니라면 윈도에 염증을 느껴서..?

나는 나!

kirrie의 이미지

저는 윈도우와 리눅스를 모두 인스톨 해 놓고 필요에 따라 두개를 다 씁니다.
사실 전 윈도우와 리눅스를 같은 OS의 차원에서 놓고 비교하는 것엔 무리가
있지 않나 생각하는데요, 우리가 흔히 드는 예처럼 버스와 스포츠카를 비교하는
것과 비슷하달까..
사실 데스크탑의 측면에서 윈도우가 리눅스보다 강점을 갖는 것중에 가장 큰
하나는 엄청난 숫자의 응용 어플리케이션입니다. 그런데 그건 응용 어플리케이션이
많다는 것이지, 결코 윈도우라는 OS 자체의 강점이라곤 생각 안해요.
리눅스의 최대 장점은 자신의 취향이나 용도에 맞게 시스템을 커널 수준에서부터
튜닝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윈도우는 그게 안되죠. 근데 그렇다고 해서 그것이
윈도우가 리눅스보다 못하다는 이유가 되진 않는 것 같아요.
결국 각각의 용도가 따로 있다는 의견입니다. 게임이나 IE에 맞춰진 웹페이지들을
볼땐 윈도우 만한게 없죠. 아무 생각없이 쓰기엔 윈도우만한게 없다고 봅니다.
리눅스는 좀 성가시긴 해도 뭔가 좀 아늑한 느낌이 들지요. 마치 신혼부부가
살림을 하나씩 장만해 나가는 느낌이랄까요. 수틀리면 벽지 다 뜯고 벽도 부숴서
방을 하나 더 만든다던가 하는게 가능하니까요.

이 쓰레드 플레임이 될까봐 상당히 저어되는데, 그냥 리눅스 쓰면서 좋았던
일들로 채워 나갔으면 좋겠습니다.

전 예전에 모질라에 플래쉬 플러그인 설치하는데 성공했을 때가 정말 기뻤습니다.
그런 기쁨은 윈도우에서는 느낄 수 없는거죠. :)

--->
데비안 & 우분투로 대동단결!

atie의 이미지

crescent wrote:
음... 제 오타는 그렇다 치더라도,, 이 스레드를 작성한것은 다시한번(매번 계속되듯) 'OS분쟁(?)' 을 일으키기 위함이 절대 아닙니다.

crescent wrote:
윈도 옹호쪽으로 흘러가는 게시물을 보면 슬금슬금 열이 오르며 논쟁에 뛰어들고 싶어지는걸까요..

왜 이런 기분이 드는건지에 초점을 맞춰주시면 고맙겠습니다.

리눅스를 사랑해서 일까요? 아니라면 윈도에 염증을 느껴서..?


본인이 모르시나요?

----
I paint objects as I think them, not as I see them.
atie's minipage

ydhoney의 이미지

kirrie wrote:
전 예전에 모질라에 플래쉬 플러그인 설치하는데 성공했을 때가 정말 기뻤습니다.
그런 기쁨은 윈도우에서는 느낄 수 없는거죠. :)

윈도우에서는 그런게 기쁨의 요소로 작용하지 않으니까요.

까시겠습니까? 나오면 yes버튼 한번 누르면 끝나는 일.. :(

p.s

kbs(1이던가? 2던가?0에서 토요일에 1시부터 2시까지 내용의 신빙성은

떨어지지만 나름데로의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해외 시리즈물중 하나를 하고 있습니다.

무슨 아이들이라나 뭐라나..

오늘은 대충 매트릭스 비슷한 시스템을 선보이고 어떤 친구가 다른 친구의 컴퓨터를

해킹하니 하드가 이상하다 그러더니 갑작스레 모니터 화면이 빙글빙글하더니 컴퓨터가 펑~ 하고 나가버리는군요. -_-;

그래도 뭐 나름데로 아이디어는 신선합니다. ^^

irondog의 이미지

crescent wrote:
리눅스를 사랑해서 일까요? 아니라면 윈도에 염증을 느껴서..?
얼마전에 저만의 거창한 핑계를 찾았습니다.
"가 진 자와 못 가진 자, 모든 사람이 평등하고 풍요롭게 정보화 사회의 혜택을 누릴 수 있는 사회"가 됐으면 하는 마음에~ 때문에... :D

Quote:
삼성 SDI소송 맡은 김칠준 변호사의 한겨례신문 인터뷰 내용 중에서...
http://www.hani.co.kr/section-005000000/2004/08/005000000200408141014001.html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는 미래 정보화 사회를 어떻게 보는가?
= 정보화 사회가 처음 도래했을 때, 모든 인간들이 평등하게 일류의 지적 삶에 접근할 수 있는 복지사회에 접근할 것이라 꿈꿨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정보기술의 개발와 이용의 모든 권한을 자본과 국가권력이 쥐게됨으로써 모든 것이 환상으로 끝나고 있다.
가 진 자와 못 가진 자, 모든 사람이 평등하고 풍요롭게 정보화 사회의 혜택을 누릭 것이라는 꿈은 아닌 것으로 귀결되고 있다. 기술개발에 투자한 것이 거대자본이과 국가권력이다보니, 활용방법도 그들에 의해 환상으로 전락되고 있다. 하지만 아직은 우리사회에 여러가지 정보화 사회의 풍요로운 삶을 추구하는 사람들의 열망과 노력이 남아있다. 아직은 인간화된 풍요로운 삶을 위한 가능성과 희망은 남아 있다.

mycluster의 이미지

컴퓨터가 목적이냐 수단이냐를 먼저 생각하는 것이 필요할 듯 하군요. 어떤 일을 하고자 하는데 있어서 가장 손쉽고 편하고 접근하기 쉬운 무기를 고르는 것이 중요하지 않을까요? 일을 하는데 손에 익은 무기가 좋겠지요.

--------------------------------
윈도위의 리눅스 윈도위의 윈도우 리눅스위의 익스플로러

fender의 이미지

ydhoney wrote:
윈도우에서는 그런게 기쁨의 요소로 작용하지 않으니까요.

까시겠습니까? 나오면 yes버튼 한번 누르면 끝나는 일.. :(


apt-get install flashplugin-nonfree

----------------------------
[서명] 그놈 한국 사용자 모임 - 그놈에 대한 모든 것! - 게시판, IRC, 위키, 갤러리 등등...

crescent의 이미지

atie wrote:
본인이 모르시나요?

알았다면 손꼬락 아프게 스레드를 생성했을까요? 8)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듣고 내가 왜 그랬었는지 도출해보고자 스레드를 만든것입니다.
여러분들께선 어떻게 생각하는지 듣고 싶기도 하고요...

시시콜콜한것 다 설명해야하나요? :twisted:

나는 나!

warpdory의 이미지

crescent wrote:
atie wrote:
본인이 모르시나요?

알았다면 손꼬락 아프게 스레드를 생성했을까요? 8)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듣고 내가 왜 그랬었는지 도출해보고자 스레드를 만든것입니다.
여러분들께선 어떻게 생각하는지 듣고 싶기도 하고요...

시시콜콜한것 다 설명해야하나요? :twisted:

시시콜콜한 것을 설명 안하면 그 시시콜콜한 것 때문에 오해가 생겨서 쓰레드가 이상한 쪽으로 흘러가곤 하죠.


---------
귓가에 햇살을 받으며 석양까지 행복한 여행을...
웃으며 떠나갔던 것처럼 미소를 띠고 돌아와 마침내 평안하기를...
- 엘프의 인사, 드래곤 라자, 이영도

즐겁게 놀아보자.

crescent의 이미지

akpil wrote:
시시콜콜한 것을 설명 안하면 그 시시콜콜한 것 때문에 오해가 생겨서 쓰레드가 이상한 쪽으로 흘러가곤 하죠.

그렇군요.. 심히 부끄럽습니다. :oops:

스레드가 이상한 곳으로 흘러가는것을 느끼긴했습니다만.. 쩝..

저는 '왜 그러한 쓸데없는 논쟁에 뛰어들고 싶어하는가..' 라는 현상의 답을 알고 싶어서 글을 쓴 것이 아니고,, 윈도와 리눅스의 비교를 하고자 이런 글을 남긴것은 더더욱 아닙니다.
다만 여러분들의 의견은 어떠신지 궁금하였기에... 즉흥적으로...
..사실 별 생각없이 써버린 셈이군요. 제 잘못입니다.

다만 몇몇 분들께서 날카롭게 반응하시는 듯 하고,, 왠지모르게 제 자신이 상처를 입는것 같은 생각이 들어 이상하게 반응하게 되었는데,, 본의 아니게 여러분께 기분 상하게 해드린것 같군요.
사과드립니다.

나는 나!

onemind555의 이미지

KLDP에 FAQ란을 만들어
집어넣으면 좋겠숩니다...

-----------^^ ^^ ^^ ^^ ^^ ----------
..........................................................

La Vie En Rose의 이미지

제 개인적인 견해는 이렇습니다.

위에서 부팅 속도를 비교 하는 경우에는, 어떤 디바이스 드라이버를, 몇개를 로딩 하는지.
그리고 그것이 모두 로딩이 완료되고 사용자가 사용 할 수 있도록 준비된 시점이 부팅이 완료 되었다 라는 가정하에 비교 판단을 해야 옳다고 생각 됩니다.
이러한 관점에서 위의 분의 비교는 정당한 비교가 될수 없다고 판단됩니다.

사용자 환경이 GUI 환경으로 가면서 가장 문제가 된 부분은 이른바 사용자를 "바보" 로 만드는 일입니다.
사용자는 컴퓨터 내에서 어떠한 프로그램이 백그라운드로 돌아가는지, 그것이 어떻게 동작 되는지 알 필요성을 주지 않습니다.
반대로, 그것을 알 필요가 있는 사용자에게는 상당히 곤혹스로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이러한 분위기를 이끌어내는 가장 큰 집단이 MS 입니다.
사용자는 그저 단순히 그저 "바보" 일 수 밖에 없습니다.

MS 제품군을 사용하는 대부분의 사용자는, 이러한 부분을 문제 삼지 않으며, 이러한 부분이 문제가 되는지 조차도 생각 하지 않는 사용자가 태반 입니다.

또한 흔히들 하는 실수로, 운영체제(플랫폼) 과 어플리케이션을 분리해서 이야기 하려 하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번들로 들어 있는 어플리케이션을 "운영체제의 일부"로 인식하는것 자체가 잘못된 발상이라 생각 됩니다.

극단적인 예로, Windows 제품군의 CUI 인터프리터 환경인 cmd 와 현재 리눅스 배포본의 대표적인 쉘인 bash를 비교한다면, 어떤것이 뛰어 나겠습니까?
좀 더 극단적으로, GNOME과 Windows 의 cmd 를 비교 한다면 형평성에 맞다고 생각 되시는지요?

어떠한 것에 익숙해진 사용자가 다른것을 비교 한다는것은 치명적인 오류를 야기 할 수 있습니다.

현재 비교가 되고 있는 운영체제라는것의 기준은 어플리케이션의 조합으로 판단되는군요.
선택의 여지가 없는 MS 제품군과 사용자가 마음대로 선택할 수 있는 것과 비교 하는것과, 어떠한 것에 치중된 비교는 올바른 비교 대상이 될 수 없습니다.

비교라는 시도가 잘못된 것은 아니지만, 비교를 하는 방법에 있어서 다소 문제가 있다면, 그 비교 자체는 잘못된 비교라고 할 수 있습니다.

상어와 참치를 물고기로서 동등하게 비교 할 수 있습니까?
말과 낙타를 동등하게 비교 할 수 있습니까?

아시아의 물개라 불리는 "조오련"씨는 왜 헤엄쳐서 대한해협과 도버해협을 횡단했을까요?
배로 가면 빠르고 편리한것을..
시간이 남아 돌았을까요? 돈이 없어서? 아니면 단순히 미친걸까요?
그리하여 그는 우리나라에서 그 분야에서는 최고라는 영예를 얻었습니다.

또한, 파워유저라 일컬어지는 분들은, 입문하시는 분들에게 나아갈 바를 알려주고 이끌어 주셔야지, 그네들을 오히려 혼란스럽게 해서는 안될듯 합니다.

저 또한 이러한 글에 꼬리를 늘려야 할것인가 대해 상당히 고민을 하게 되는군요.

---------------------------------------
Enlightenment SARANG NET
http://e.sarang.net/

atie의 이미지

crescent wrote:
akpil wrote:
시시콜콜한 것을 설명 안하면 그 시시콜콜한 것 때문에 오해가 생겨서 쓰레드가 이상한 쪽으로 흘러가곤 하죠.

...
저는 '왜 그러한 쓸데없는 논쟁에 뛰어들고 싶어하는가..' 라는 현상의 답을 알고 싶어서 글을 쓴 것이 아니고,, 윈도와 리눅스의 비교를 하고자 이런 글을 남긴것은 더더욱 아닙니다.
다만 여러분들의 의견은 어떠신지 궁금하였기에... 즉흥적으로...
..사실 별 생각없이 써버린 셈이군요.
...

이 글 보기 전에 답글 달았던 것은 삭제하였습니다.
자신의 의견을 분명히 낸 후 주제를 이끌고 답글을 기대하였더라면 좋았겠다라는 생각에서 딴지 걸었습니다. 저도 본의 아닌 오해를 갖게 한 것 같아 미안하군요.

----
I paint objects as I think them, not as I see them.
atie's minipage

sodomau의 이미지

부팅 속도가 나와서 얘긴데..
부팅속도는 윈도가 빠를 수 밖에 없을껍니다.
현재까지 봐 온 리눅스 배포판들의 경우는
부팅 과정이 부팅 스크립트로 하나하나 설정해 가면서 부팅이 되는
반면에
windows xp와 같은 경우는 동시에 할 수 있는 일들을 최대한
동시에 실행 가능하도록 부팅 과정을 만들어 놨다고 하더군요.

리눅스의 경우도 부팅 스크립트들의 순서를 조정하고 실행은 순차적으로
하지 않고 될수 있는한 동시에 실행되도록 꾸며놓으면
빨라지더군요 (아는 친구가 함 했었습니다.)

fender의 이미지

http://www-106.ibm.com/developerworks/linux/library/l-boot.html?ca=dgr-lnxw09BootFaster

부팅 속도로 비교를 하는 것은 좀 무리가 있지만 어쨌든 리눅스도 튜닝하면 10초 안에 부팅할 수 있습니다.

----------------------------
[서명] 그놈 한국 사용자 모임 - 그놈에 대한 모든 것! - 게시판, IRC, 위키, 갤러리 등등...

ganadist의 이미지

sodomau wrote:
부팅 속도가 나와서 얘긴데..
부팅속도는 윈도가 빠를 수 밖에 없을껍니다.
현재까지 봐 온 리눅스 배포판들의 경우는
부팅 과정이 부팅 스크립트로 하나하나 설정해 가면서 부팅이 되는
반면에
windows xp와 같은 경우는 동시에 할 수 있는 일들을 최대한
동시에 실행 가능하도록 부팅 과정을 만들어 놨다고 하더군요.

리눅스의 경우도 부팅 스크립트들의 순서를 조정하고 실행은 순차적으로
하지 않고 될수 있는한 동시에 실행되도록 꾸며놓으면
빨라지더군요 (아는 친구가 함 했었습니다.)

저도 S모업체에 리눅스 스탠드어론 어플리케이션작업 하면서 리눅스 부팅속도를 테스트 했었는데. 사용할 수 있는 환경까지 나오는데 전원누르고 15초후에 바로 쓸 수 있도록 해보았습니다.

커널 좀 손보고 X좀 손보고 해서 2-3초 정도 더 줄이니, bios에서 7초 커널 로딩이 3-4초 X환경이 뜨는데 4-5초 정도 걸렸습니다.

----
데스크탑 프로그래머를 꿈꾸는 임베디드 삽질러

Darkcircle의 이미지

정태영 wrote:
그리고 MS는 프로그램을 만들어서 내다파는 장사꾼 모임이 아니라
프로그램을 사다가 포장해서 내다파는 장사꾼이.. .. .. (긁적.. 농담이에요..)

화끈하게 정곡을 찔러주셨군요 . . . :)

사실 MS의 대부분의 어플리케이션은 MS에서 직접 만든게 아니라
OEM 방식으로 팔았다는게 맞습니다. 쩝 ㅡㅛ-) . . .

프로그램 저작권 정보들 항상 보는 버릇이 있는데요 . . .
이점에 대해선 저보다 더 잘 아시겠군요 . MS에서 직접 만들어서 넣어파는건 거의 하나도 없고 씨스템 커널, 레지스트리 그리고 API 뭐 이런수준? 솔직히 구현된 기술도 MS만의 기술이 아닙니다. MS에서 사다가 그걸 특허로 넣어버린거죠.
그래픽 드라이버는 해당 각 회사에서 만들어서 MS로 납품하고요 . . . MS에선 아얘 저작권까지 사버리고 특허 내버리죠 -_- 하여튼 드럽다고 해야 하나 . . .

그래서 나쁜녀석들입니다. ㅡ,,ㅡ . . . 나중에 법으로 나갈래면 회사들이 소송비용때문에 맞서지 못한다는게 현실이고요 . . .
리눅스 앞에다 놓고 손가락질하는 MS플랫폼이 사실 요모조모 뜯어보면 만만치 않습니다. 머 . . .
MS 플랫폼이 기술적으로 우위를 차지한다고 하시지만 MS 독자기술이 아니라 사들인겁니다.

---------------------------------------------------------------
폐인이 되자 (/ㅂ/)

fibonacci의 이미지

u2em wrote:
제가 비교해본 결과는 그렇습니다. 아무래도 돌을 맞을것 같은데..

윈도우즈 2003과 리눅스 2.4를 비교하자면 부팅 속도도 윈도우즈가 빨랐으면 빨랐지 리눅스보다 느리지는 않습니다.

윈도우즈에서 리눅스 애플리케이션 대부분을 사용할수 있지만, 리눅스에서 윈도우 애플리케이션 대부분을 사용할수는 없지요..

윈도우즈에서 iis 뿐만 아니라 아파치,php 등도 사용할수 있지만 리눅스에서 iis나 asp는 사용하지 못하죠.

제가 못 본것일지도 모르지만, 리눅스용 IDE가 좋은게 있는것도 아니고, MSDN같은 거대한 정보창고가 있지도 않죠.

가정용 컴퓨터 운영체제로서는 비교를 거부해야죠.. 왠만한 게임도 안되고, 마우스 포인터 움직이는건 왜 그렇게 느린지...

한글 매뉴얼 페이지를 한번 보니 반말 찍찍에, 문제가 있으면 어디로 이메일이나 보내라 정도.. 윈도우즈 도움말은 얼마나 친절합니까..

이렇듯 리눅스에서 게임좀 되고, 맨페이지가 좀 더 친절하다면 꽤 쓸만해 질 것입니다.

윈도우즈 가격이 전반적으로 인하된다면 리눅스로서는 최악의 상황이 되겠죠.

솔직히 리눅스 서버는 금전적 문제로 선택하는게 아닐까요.

윈도우즈 서버에서 아파치 되고, php 되고, 스트리밍 서버도 있고, 서버 애플리케이션 설치하거나 관리하는데 삽질할 필요도 없으니까요.

리눅스는 좀 더 살을 찌우고 윈도우즈에 대적할 만한 애플리케이션을 보유해야 합니다.

윈도즈 2003 서버 에디션 가격이 얼마인가요?
MSDN은 반말찍찍하면, 공짜이용이 가능한지 알고 싶네요.
그리고 커널 2.6은 써보시지도 않은것 같은데요, 마우스 포인터가 느리다고 푸념하시는걸 보니 8)

No Pain, No Gain.

advanced의 이미지

가장 중요한 것은 리눅스는 매우 빠른 속도로 발전 되고 있다는 겁니다

그놈이나 모질라 등을 2년전과 비교해 보시면 입아프게 설명하지 않아도
수긍이 가실껍니다

하지만 윈도는 이년전과 어떤가요?

릴리즈 체계가 달라서 그렇다고 반문하실지도 있겠지만
익스플로러 같은 경우가 그 타당성을 떨어뜨리는군요

offree의 이미지

아마 리눅스 가 없었다면, 윈도우는 윈도우 98, 윈NT 에 머물러 있지 않았을까요?

최소한 IE7 은 평생 보지 못할 것입니다.(요즘 위기를 느껴 IE7 에 대해 이야기를 하는 듯 하지만요.)

사용자가 바꾸어 나가자!!

= about me =
http://wiki.kldp.org/wiki.php/offree , DeVlog , google talk : offree at gmail.com

warpdory의 이미지

u2em wrote:
제가 비교해본 결과는 그렇습니다. 아무래도 돌을 맞을것 같은데..

윈도우즈 2003과 리눅스 2.4를 비교하자면 부팅 속도도 윈도우즈가 빨랐으면 빨랐지 리눅스보다 느리지는 않습니다.

윈도우즈에서 리눅스 애플리케이션 대부분을 사용할수 있지만, 리눅스에서 윈도우 애플리케이션 대부분을 사용할수는 없지요..

윈도우즈에서 iis 뿐만 아니라 아파치,php 등도 사용할수 있지만 리눅스에서 iis나 asp는 사용하지 못하죠.

제가 못 본것일지도 모르지만, 리눅스용 IDE가 좋은게 있는것도 아니고, MSDN같은 거대한 정보창고가 있지도 않죠.

가정용 컴퓨터 운영체제로서는 비교를 거부해야죠.. 왠만한 게임도 안되고, 마우스 포인터 움직이는건 왜 그렇게 느린지...

한글 매뉴얼 페이지를 한번 보니 반말 찍찍에, 문제가 있으면 어디로 이메일이나 보내라 정도.. 윈도우즈 도움말은 얼마나 친절합니까..

이렇듯 리눅스에서 게임좀 되고, 맨페이지가 좀 더 친절하다면 꽤 쓸만해 질 것입니다.

윈도우즈 가격이 전반적으로 인하된다면 리눅스로서는 최악의 상황이 되겠죠.

솔직히 리눅스 서버는 금전적 문제로 선택하는게 아닐까요.

윈도우즈 서버에서 아파치 되고, php 되고, 스트리밍 서버도 있고, 서버 애플리케이션 설치하거나 관리하는데 삽질할 필요도 없으니까요.

리눅스는 좀 더 살을 찌우고 윈도우즈에 대적할 만한 애플리케이션을 보유해야 합니다.

부팅 속도 느리기로 유명한 게 OS/2 라는 놈이 있죠. 그런데, 이놈도 쓸데없는 드라이버들(도스 호환성, 윈도즈 3.1 호환성 등을 위한 드라이버 등등) 및 몇가지 최적화를 하면 MMX-166/램 32 메가 머신에서 30 초 내에 부팅 끝납니다. 부팅 속도는 길게 하려면 얼마든지 길게 할 수 있죠. 윈도즈가 부팅이 빠른 것 같지만, 로그인 하고 나서도 한참 더 하드가 도는 것을 볼 수 있는데 반해서 리눅스에서는 로그인 하면 즉시 쓸 수 있죠.

윈도즈에서 리눅스 애플리케이션을 대부분 쓸 수 있다는 건 좀 의아하군요. 오픈소스 애플리케이션을 쓸 수 있는 것이지 리눅스 애플리케이션이라는 게 뭔가요 ? 리눅스 위에서 돌아가는 거 ? 예로 말씀해 주신 아파치, php 이런 건 오픈소스 애플리케이션이지 리눅스 애플리케이션이 아닙니다. 마찬가지로 윈도즈 애플리케이션이 오픈소스로 나온 것들은 삽질만 조금 하면 얼마든지 리눅스에서 돌아가게 할 수 있습니다. 오히려 윈도즈가 오픈소스 덕분에 은혜를 입고 있는 것이지, 윈도즈가 리눅스보다 낫다 ? 이건 아닙니다.

게임은 하려면 제대로 해야죠. 저는 PC 에서 게임 안한지 오랩니다. 엑스박스나 플레이스테이션 2 에서 주로 합니다. PC 에서 하는 건 답답합니다. 예를 들자면, 이번에 나온 둠 3 만 해도 PC 급에서 돌리려면 P4-2기가, 램 512 메가 VGA 카드 무지 좋은 거... 이래도 버벅 거린다고 하던데, 엑스박스의 P3-733 급 CPU 에서도 충분하게 돌아갈 수 있는 걸로 연말쯤에 나온다고 합니다. 이 말은 다르게 말하면 윈도즈에서 돌아가는 P4-2 기가는 엑스박스의 P3-733 급보다 게임에서 떨어진다는 얘기입니다.

그리고 맨페이지가 불편하다고 느끼신다면 번역해서 올려주시면 그게 좋다고 느끼는 사람들이 있게 되면 슬슬 바뀌겠죠 ? 그런데, 그 윈도즈 메시지 번역 하는 거 얼마 받는지 아십니까 ? 시간당으로 따져서 최저 임금 약간 넘게 받습니다. 일종의 노동착취이죠. 그에 반해서 리눅스의 맨페이지는 누구도 노동착취 안합니다. 하려면 하는 거고 하기 싫으면 안해도 됩니다.

그리고 리눅스 서버는 가격때문에도 선택하지만, 다른 이유가 더 큽니다. 어차피 수억짜리 프로젝트쯤 되면 OS 가 차지하는 비중은 얼마 안됩니다. 대부분 유지보수 이죠. 제가 아르바이트 했던 곳도 서버 살 때 Dell 에서 아예 윈도 2000 서버가 딸려서 나왔지만, 집어 치오고 레드햇으로 바꿔서 깔아서 쓰고 있었죠.
IDC 에 윈도 서버 넣어두고 리부팅 없이 한달만 있어 보세요. 온갖 웜에, 바이러스에 ... 천국 됩니다. 윈도즈 업데이트 하나 받으면 리부팅 해야 하니... 난리도 아니죠.


---------
귓가에 햇살을 받으며 석양까지 행복한 여행을...
웃으며 떠나갔던 것처럼 미소를 띠고 돌아와 마침내 평안하기를...
- 엘프의 인사, 드래곤 라자, 이영도

즐겁게 놀아보자.

Darkcircle의 이미지

글 중간중간에 제가 뭐 농담삼아 쓴거도 있고 . . 음 . .

일단 쭉 읽어보고 나서 커널 갱신 상태를 보니 . . .

일단은 써보고들 판단하셔야 할듯 합니다.

커널 버전이 하루에 한단계씩 올라가고 있고요 . . .

하루에 패치되는 모듈 갯수만 해도 수십개가 됩니다.

윈도하곤 정말 갱신속도 면에선 비교가 안됩니다.

어쨌든 주변얘기 다 빼고 정리하자면
일단은 최신 버전끼리 깔아서 써봐야 압니다. ㅡ,,ㅡ

---------------------------------------------------------------
폐인이 되자 (/ㅂ/)

fmercury의 이미지

kirrie wrote:
아무 생각없이 쓰기엔 윈도우만한게 없다고 봅니다.
리눅스는 좀 성가시긴 해도 뭔가 좀 아늑한 느낌이 들지요. 마치 신혼부부가
살림을 하나씩 장만해 나가는 느낌이랄까요. 수틀리면 벽지 다 뜯고 벽도 부숴서
방을 하나 더 만든다던가 하는게 가능하니까요.

동감입니다.
리눅스에는 그런 재미가 있지요.
윈도우만 쓰는 사람들에게 리눅스를 써보라고 하면서 하는 말이 바로 쓰는 재미가 있단 겁니다.
물론 그런 재미를 느끼고 싶은 사람만 느끼는 것이지만요. :)

natas999의 이미지

Quote:
젠투같은 경운 정말.. 좋아하는 사람들을 위한.. 장난감(?) 같은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리눅스를 Just for fun으로 하는 리눅서라면 단연 Gentoo라고 생각합니다. :D

# emerge girl-friend
Calculating dependencies
!!! All wemen who could satisfy "girl-friend" have been masked.

andysheep의 이미지

그냥 자신이 판단해서 마음에 들고 좋아하는 OS 쓰면 됩니다.

:D

Devuan 1.0 (Debian without systemd)
amd64 station: AMD FX(tm)-6100 Six-Core Processor, 8 GB memory, 1 TB HDD
amd64 laptop: HP Touchsmart

글쇠판: 세벌 최종식, 콜맥 (Colemak)

codebank의 이미지

crescent wrote:
근데 이상하게도 왜 위와같은 게시물을 보면,, 윈도 옹호쪽으로 흘러가는 게시물을 보면 슬금슬금 열이 오르며 논쟁에 뛰어들고 싶어지는걸까요.. :oops:

경험해보지 못한자와 경험해본자와의 차이점이 아닐까요?
또는 특수한 상황에서의 경험 때문일지도 모르죠.

사실 사람이란게 완전히 객관적인 입장에서 어떤것을 판단한다는건 쉽지가 않잖아요.
만일 그런사람이 있다면 상당한 신뢰를 얻을것이고...(몇몇 스포츠의 심판들처럼...)

열이 오르는 경우는 사실 두개의 OS를 놓고 비교할 때 뿐만 아니라 LINUX의 배포판이나
WM들이나 editor들에서도 자주 보이게되는 현상들이죠.
SUSE, Debian, Fedora, CoLinux, HancomLinux, Gentoo, WowLinux...
비교해볼 것도 많고 각자 사용하는 사람들이 편리하다고 느끼는 것들도 많고...
KDE, Gnome, XFCE, blackbox, WindowMaker, CDE...

사실 써보지 않고 또는 조금 써보고 그것은 나쁘다라고 평가한다는건 좋지 않죠.
보통 논쟁에서 화가나게 만드는 글들은 '이런 이런점들이 안좋아'라기 보다는
'이런게 없는것 같아'라는 추측성 글들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즉, 글을 보고 사용해보지도 못한 사람들에게 '저건 않좋다'같은 뉘앙스를 풍기는
글들을보면 느껴지는...
신문에서 많이 쓰는 '카더라'같은 기사들은 진실을 모르는 사람들에겐 '추측'보다는
'진실'이라는 단어로 그 사건을 믿게 만드는 것이라고 본다면 사건의 본질을 알고
있는 사람들은 어떻게든 '추측'이 '진실'이 아닌 '거짓'이라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몸부림같은 것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결론을 내자면 진실을 알고 있는 사람들의 참을 수 없는 욕구가 아닐까 생각되네요.

뭐 항상 생각하는거지만 OS가 무엇이든 자신이 현재하고 있는 일을 편리하게
해줄 수만 있다면 그것이 CP/M이든 MS-Windows2010이든 뭔 상관 있겠냐는게
제 생각입니다. :)

------------------------------
좋은 하루 되세요.

se7enkey의 이미지

예전에 본 글 중에...

"NT는 진화중이고, Linux는 진보중이다."

별 상관없는 글이지만 그냥 생각이 나서...

Linux, NT...
어느쪽이 우월하고, 못하고...를 떠나 ...
Linux... 이녀석... 재미있는 놈인거는 확실한거 같습니다.

lefthander의 이미지

부팅 속도하면 역시 BeOS 입니다 :D 번개 같이 빠릅니다.

McKabi의 이미지

리눅스의 단점을 논하는 글 가운데 대부분이 무지와 편견에 사로잡혀 있으니, 이런 글타래가 이상한 방향으로 빠지기 쉬운건 당연합니다.

한 가지 덧붙이자면 지금까지 올바른 비교가 이루어졌을 때 리눅스의 단점으로 드러나는 것들은 순식간에 사라져갔습니다.

ㄲ ㅏ ㅂ ㅣ / M c K a b i / 7 7 r b i / T o D y

temper의 이미지

u2em wrote:
제가 비교해본 결과는 그렇습니다. 아무래도 돌을 맞을것 같은데..

윈도우즈 2003과 리눅스 2.4를 비교하자면 부팅 속도도 윈도우즈가 빨랐으면 빨랐지 리눅스보다 느리지는 않습니다.

윈도우즈에서 리눅스 애플리케이션 대부분을 사용할수 있지만, 리눅스에서 윈도우 애플리케이션 대부분을 사용할수는 없지요..

윈도우즈에서 iis 뿐만 아니라 아파치,php 등도 사용할수 있지만 리눅스에서 iis나 asp는 사용하지 못하죠.

제가 못 본것일지도 모르지만, 리눅스용 IDE가 좋은게 있는것도 아니고, MSDN같은 거대한 정보창고가 있지도 않죠.

가정용 컴퓨터 운영체제로서는 비교를 거부해야죠.. 왠만한 게임도 안되고, 마우스 포인터 움직이는건 왜 그렇게 느린지...

한글 매뉴얼 페이지를 한번 보니 반말 찍찍에, 문제가 있으면 어디로 이메일이나 보내라 정도.. 윈도우즈 도움말은 얼마나 친절합니까..

이렇듯 리눅스에서 게임좀 되고, 맨페이지가 좀 더 친절하다면 꽤 쓸만해 질 것입니다.

윈도우즈 가격이 전반적으로 인하된다면 리눅스로서는 최악의 상황이 되겠죠.

솔직히 리눅스 서버는 금전적 문제로 선택하는게 아닐까요.

윈도우즈 서버에서 아파치 되고, php 되고, 스트리밍 서버도 있고, 서버 애플리케이션 설치하거나 관리하는데 삽질할 필요도 없으니까요.

리눅스는 좀 더 살을 찌우고 윈도우즈에 대적할 만한 애플리케이션을 보유해야 합니다.

리눅스에서도 asp 할수 있습니다. oss 프로젝트도있구요, sunone 서버 설치해도 됩니다.
물론, 돈주고 사야겠지만요.
그리고 착각하고 계신게 또 있는데요, IDE는 MS에서 무료로 제공하나요?

돌을 맞을걸 알고계셨으니 더이상 말은 안하겠습니다만,
'유닉스 파워 툴' 이라는 책을 한번이라도 보신다면 참 좋겠습니다.

무턱대로 편의성만 놓고 윈도와 리눅스를 비교한다면 곤란하지요.

일정한 수준에만 도달한다면 그때부터는 분명히 리눅스가 윈도우보다 더 편합니다.

ㅡ,.ㅡ;;의 이미지

솔찍히 아직도 이런문제로 논쟁한다는것이 좀우스운감 도 있습니다.

운영체제가 윈도우가 좋다고 하는사람은 컴퓨터를 잘모르는사람일듯 싶군요
더구나 프로그램이 어떻게 만들어지고 어떻게 돌아가는지는 까막눈이라야만 할수 있는소리라고 봅니다.

윈도우는 첫출발부터 원숭이 집단에 해당될정도로 씨앗부터 어설픈출발을 했었고 아무리 발전시켜도 원초적인문제를 해결할수 없는구조였죠..
그래서 이의 대책으로 NT를 만들었지만 결과는 원숭이에 거의 가까운 원숭이인간의 잡종수준이었던거죠..
원숭이씨앗의마지막으로 팔아먹은것이 98을 팔아먹었고 잡종원숭이의 원활한 판매를 위해서 NT를 2000이라고 이름붙였던거죠..
하지만 이잡종원숭이도 기존원숭이에더 가깝다는거죠..

그러면 과거의 데스크탑용으로는 왜 제대로된운영체가 없었던가.. 없었던게 아니죠..아시는분은 아시겠지만 꽤괜찮은 운영체들이 개발됬지만..
M$가 주로 쓰는 술수가 있죠.. 그런것에 눌려 사라졌던거죠..


----------------------------------------------------------------------------

errai의 이미지

별 의미없는 쓰레드 이지만 갑자기 충동적으로 글을 남깁니다.
저는 게임을 하지 않으면서까지 리눅스만 설치하고 사용했을만큼
리눅스 열성팬입니다. 그리고 다른 OS는 잘 모릅니다만, 리눅스 커널
관련 프로젝트 및 리눅스, 윈도우 디바이스 드라이버 프로그래밍을
해오고 있습니다.

Unix계열만 가지고 개발 할때까지는 몰랐습니다만, 윈도우즈의 내부를
공부하고, 관련 프로그래밍을 하면서 부터 MS의 기술력이 매우 뛰어나며
리눅스를 능가한다는것을 체감하게 되었습니다. 유용성이 아니라 기술력
이 뛰어나다는 것입니다. 커널이 공개된 리눅스가 프로그래머입장에서는
훨씬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그 기술적인 성능은 2.6커널
시리즈가 나오고 있음에도 윈도우즈의 한수 아래라는 생각입니다.
(MS 프로그래머들이 대단하게 보입니다.)
현재 Linux는 MS를 능가할 수 있는 유일한 OS로 가능성이 있다는것을 보여주고 있을 뿐입니다.

ps. 윈도우즈가 좋다고 했으니 저도 컴퓨터를 잘 모르는 사람인가 봅니다.

u2em의 이미지

뭐가 뭐보다 좋고 나쁘다 이런건 주관적으로 판단할 수밖에 없겠지요. 그렇지 않으면 공산주의 사회인거고...

그나저나 제 글이 참 많이 인용되었군요.

crescent의 이미지

codebank wrote:
경험해보지 못한자와 경험해본자와의 차이점이 아닐까요?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리눅스를 폄하하는 분들 중 많은 수가 리눅스를 (제대로) 경험하지 않았다는 느낌이 들 때가 많습니다.
그 반대의 경우는 정말 드물겠지요.
제가 그렇게 논쟁에 휩쓸리고 싶었던 것은, 아마도,, 자신이 알고 있는것이 전부인양 이야기하는 ,, 그런것들이 개인적으로 거슬렸던 모양입니다.
물론 그것 외에도 몇가지 요인이 더 있었겠지요.. 리눅스를 좋아하는것도 사실이고... 8)

codebank wrote:
결론을 내자면 진실을 알고 있는 사람들의 참을 수 없는 욕구가 아닐까 생각되네요.

뭔가 의미심장하군요. :wink:

나는 나!

jachin의 이미지

웬지 모르지만, 이런 상황 때문에 리눅스가 윈도우즈보다 좋냐 나쁘냐 하는 얘기가 나온게 아닐까요?

가령 주변에서 정책 결정에 많은 영향력을 가졌거나, 실력을 주변으로부터 검증받은 사람이,

리눅스에 대한 내용을 시험삼아 접하고 나중에 리눅스에 대해 자기 자신이 발언을 하면,

'아, 그거 별로 좋지도 않더만. 그거 이러할 때는 저렇고, 저러할 때는 이렇던걸. 성능도 안좋은데 뭐하러 써?'

라고 말하게 되어서 리눅스를 쓰지 못하게 되는 현실이 안타까워 객관적 자료와 증거를 제시하기 위해 논쟁을

벌이게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그런 윗사람 만나면 좀 괴롭겠지만... ( ' ')a

뭐 어쩌겠습니까? 팔자려니 해야죠... 맘 상하고 속으론 열불이 나도...

그냥... 'X 먹어봐라. Windows로 열심히 해도 Linux로 밖에 못하는 것이 있지.' 하시면서

그냥 저 혼자 잘 Linux 쓰면 좋을 것 같습니다.

가끔 그 윗사람보다 더 높은 사람이 'Windows말고 다른 좋은 것 없나?' 라고 말하면,

용감하게 'Linux를 쓰시면 좋습니다. +_+' 하면서 자신의 사용 사례나 여러가지 응용사례를 제시할 수만 있다면야...

이런 논의를 안하게 될지도 모르겠죠. ^^;

소타의 이미지

아는 만큼 보인다 <- 또 이 명언을 인용하게 되는군요 -_-;
어쩌면 윈도우를 잘 몰라서 리눅스가 낫게 느껴지는 걸지도 모르고요. 리눅스를 잘 몰라서 윈도우가 낫게 느껴질지도 모릅니다.
쓸사람은 니 쓰고 싶은거 써라 정도로 일축하고 싶네요 -_-;
윈도우를 속속들이 잘 꿰고 잘 사용하는 사람에게는 윈도우가 최고로 보이고 리눅스를 잘 꿰고 잘 사용하는 사람에게는 리눅스가 최고로 보일겁니다.
기술력을 대변할 수 있는 여러가지 조건으로 두 OS 모두 내새울 만한 것들이 많을건데요. 중요한건 내가 왜 쓰고 있느냐가 정답일듯 합니다. 사실 커널 2.6의 성능이 너무나 뛰어나서!!! 리눅스를 쓴다거나 윈도우의 GUI가 너무나 아름다워서!!! 윈도우를 쓰는 것은 아니잖습니까?

어차피 절대적인 답은 없을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