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gabond20

vagabond20의 이미지

Personal

실명
+
위치
라니아키아 슈퍼클러스터
직업
소프트웨어엔지니어링 줴이피모간췌이스
관심사
천체물리학
자기 소개

이 산하에

기나긴 밤이었거든 압제의 밤이었거든
우금치 마루에 흐르던 소리없는 통곡이어든
불타는 녹두벌판에 새벽빛이 흔들린다 해도
굽이치는 저 강물위에 아침햇살 춤춘다 해도
나는 눈부시지 않아라.

기나긴 밤이었거든 죽음의 밤이었거든
저 삼월하늘에 출렁이던 피에 물든 깃발이어든
목메인 그 함성소리 고요히 이 어둠깊이 잠들고
바람부는 묘지위에 취한 깃발만 나부껴
나는 노여워 우노라

폭정의 폭정의 세월 참혹한 세월에
살아 이 한몸 썩어져 이 붉은 산하에
살아 해방의 횃불아래 벌거숭이 산하에

기나긴 밤이었거든 투쟁의 밤이었거든
북만주벌판에 울리던 거역의 밤이었거든
아 모진 세월 모진 눈보라가 몰아친다 해도
붉은 이 산하에 이한목숨 묻힌다해도
나는 쓰러지지 않아라.

폭정의 폭정의 세월 참혹한 세월에
살아 이 한몸 썩어져 이 붉은 산하에
살아 해방의 횃불아래 벌거숭이 산하에

기록

가입한지
9년 5 개월
Authentication providerIdentity
There are no connected identit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