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0oo0t

r0oo0t의 이미지

Personal

실명
주동근
위치
안드로메다 E-404혹성 거대 도마뱀나라의 KDE에서 삽니다. (많은 이들이 개념을 버리고 가는 그곳의 옆동내에요)
직업
윤택한 삶을 위한 자원소비 (집이란 곳에서 밥이란 자원을 축냈을 경우 벌어지는 현상에 대해 연구합니다.)
관심사
자바, 네트워크, 디바이스, 이륜차,
자기 소개

고등학생 시절 부터 들락거린 서버실은
항상 나에게 시원하고 쾌적하며 편안한
최고의 잠자리를 선물해 주었고..
두꺼운 리눅스 책은 나의 머리 지탱해 주는
든든한 배게가 되었습니다.
- 주동근의 명언중 -

(수세에 대해 한마디, 수세 마스코트가 카멜레온이라고들 하지만 내가 볼때 아무리 봐도 그건 도마뱀이야...)

어릴적 만져본 맥 컴퓨터는 나의 호기심을 유발하였고 (아부지가 하던 게임이...)
286컴퓨터는 나의 인내력의 한계를 느끼게 해주었다. (뭘 할줄 알아야지...)
할머니가 가지고 계시던 486컴퓨터는 나의 부러움의 대상이였고 (그건 윈도우95가 돌아갔거든...)
나의 첫 586컴퓨터는 화의 근원이였다. (다 같이 게임하다가 알트탭 눌렀는대 나만 안넘어가..lol)

처음 구축해본 윈도우 계열 서버는 바이러스 숙주가 되어 한국 통신 본사를 공격하고....(진짜)
나의 첫 리눅스 서버는 다른놈이 루트를 따가셨더라...(특히 '관리자 븅신' 이라고 써놓은놈..잡히면 뒤진다...ㅡ_-+)

오늘도 내 행성에서 나의 시스템을 가지고 네트워크를 구축한 뒤 내 네트워크를 이용하는 다른
사용자(가족) 들을 괴롭히다 심심해서 설마 여기까지 읽은 어떤 변태 같은 녀석이 읽을까 하는
기대감에 히히덕 거리며 여기에 한마디 남기노라~

나는 루트, 신과 같은자
모든것을 방관하고 지켜보며
창조하고 파괴할수 있는 권한을 가진자
세상은 나의 손을 통해 다시한번 디버깅 될지어다
아멘

기록

가입한지
14년 7 개월
Authentication providerIdentity
There are no connected identit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