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눅스 OS를 거부하는윈도우 OS 사용자들의 10가지 이유는 ?

wewoori의 이미지

블러그을 검색해서 몇가지 보다가 이런글이 있어서 옮겨봅니다...

Top 10 Reasons Not to Use Ubuntu

I played around with Ubuntu this Ubuntu Logoweekend and I have been really impressed by everything, but I know many people still want to use a Windows desktop. So I thought I would give you ten reasons why you shouldn't use Ubuntu so when your Ubuntu-loving friends tell you about it you can be armed with some reasons why you would rather use Windows.

1. You Don't Try Before You Buy--We all want to believe all the propoganda from people selling us something we don't need. So why would you want to be able to test-drive an operating system via liveCD before you install it. Tell 'em you don't need any guarantees either, you'll take it as-is, sight unseen.
2. Installation of Software is Too Easy--With Ubuntu you only have to click on the Synaptic and click checkboxes to add software. Then hit Apply. You probably will feel gypped when you have to go searching for software, unzip it, quite everything else you are running, and then install an .exe. Then when you are done run Windows Update (of course only using Internet Explorer) just to make sure everything's up to date.
3. Too Few Viruses/Too much security--Virus scanners give you a warm fuzzy feeling, they can also keep your computer from performing as fast as possible. Slowing down your perfomance keeps people's expecations of you low. Without spyware and virueses slowing you down it's a nuisance plus once you are logged in it's not going to crash or be wiped out by virues. Plus if you got too much work done you might get promoted or a raise. That would be a real pain trying to figure out how to spend the extra money.
4. No Expensive Office Suites--You know you like to pay $400+ dollars for Microsoft Office Professional. OpenOffice.org must be some kind of communist plot. Why save that money for your kids college or support education intiaitives in the third-world when you can help fund Bill Gates' humble lifestyle.
5. Optional Purchase Option--If an operating system is free it can't be that good. You want to go through an activation process to make sure it's a genuine operating system. That activation is a convenience put in place to make you feel more secure. You should be proud to volunteer your personal information and then be forced into an upgrade cycle that milks you out of hundreds of dollars every couple years. It makes perfect sense.
6. Too many Free Applications to Choose From--Why would you want choices you think it better just to be told what to do? You should browse the Microsoft catalog first, then go to your local Best Buy for an office suite, image editors, and other document authoring software. If you are tempted to chose one package over the other on your own ask the burnout sales guy who was smoking weed behind the dumpster an hour ago for his opinion. Why would you want to use Scribus, Nvu, GIMP, OpenOffice that can be downloaded for free when you drive your gas guzzling SUV to the store add some CO2 to the global warning, maybe even run down an endangered species in route.
7. Too Well Documented--You hate it when you can find easy-to-understand, searchable documentation. [I wanted to find out how to troubleshoot my wireless card so I went and looked at the http://help.ubuntu.com and there was at least three easy-to-read up-to-date documents to help me.] I know I really wanted to call someone named John who was being exploited in a third world country, have him read a script about how he would help me and watch him fail miserably then have him wish me a very good day as my system was in worse condition than before we started talking.
8. Excellent Free No Wait Technical Support--Speaking of support, why should I want to go to #Ubuntu on IRC where 1300 Ubuntu users are hangng out and offering their time to answer questions for free.
It's much more fun waiting on hold to hear John read his support script.

John (in an accent that is so thick you can hardly make out the words): Hello, this is John, "How may I be helping you."
You: My desktop isn't displaying anything but a error message
John: I am sorry to hear that, what seems to be the problem.
You: My screen is displaying an error message.
John: I am very sorry to hear that, I would like you to reboot.
You: I just did.
John: I am very sorry to hear that, I would like you to reboot.
You: Really, why? I just rebooted.
John: I am very sorry to hear that, I would like you to reboot.
You: Can you just tell me problem that might cause that error?
John (long pause): Please hold I must get my supervisor....
You: What's his name?
John: Frank
You: What's his real name?
John:....Pradnesh
9. Too many Interface Choices--I know you like the choices in Windows you can buy many versions of Vista with slightly more functionality at much greater prices. When you use Ubuntu, you have too many choices. You have the option of using Ubuntu with the Gnome desktop environment, if you hate that you can use Kbuntu using the QT-based KDE environment. What if you work in an office don't you want the same operating system that is used by third graders in their schools. After all let's start children while they are young authoring painfully ineffective slide decks on Powerpoint. Why would you want them to use a custom version for schools like Edubuntu. It shold be a law that you need a fast state of the art computer, why would you want an operating system that doesn't require at least a gig of RAM and a wicked fast video card. In fact Ubuntu users with modest machines use Xbuntu to keep the resource requirements low. Once again you shouldn't be allowed to compute if you can't afford the latest and greatest computer. Computing is a privledge and poor people shouldn't be allowed to access the Internet.
10. Too Much Eye Candy --You don't want any cool eye-candy like rotating desktops transparency, woobly windows, and more. Why risk someone calling you a show-off when you start demonstrating your fancy desktop. Keep your proflie low with Windows Vista, it looks just like everyone else's desktop.

영문출처 :
http://blog.linuxtoday.com/blog/archives/071031-103438.html

리눅스 OS를 거부하는 윈도우 OS 사용자들의 10가지 이유는 ?

리눅스 사용자들이 우분투를 사용해보라고 권유한다면 다음과 같은 10가지 이유를 들이대면서 거절하는 것으로 생각된다.

1. You Don't Try Before You Buy
(구입하기 전에는 절대로 사용하지 않는다!)
왜 LiveCD로 미리 OS를 체험해야 하는 것인가?
난 구입한 것만 사용한다..무료로 사용하는 것은 상상도 하지 못하겠다.

2. Installation of Software is Too Easy
(설치가 너무나 간편하다.)
난 윈도우처럼 좀 복잡한 면이 있어야지 설치할 맛이 난다.
우분투 처럼 이렇게 간단하면 난 불안하다.

3. Too Few Viruses/Too Much Security
(바이러스가 너무 없다/보안이 너무나 잘되어있다.)
난 안티바이러스 없이는 불안해서 컴퓨터 사용을 할 수가 없다.
안티바이러스 덕분에 컴퓨터가 어느 정도 느리게 작동하기 때문에 내 수준에 맞는 속도로 컴퓨터를 사용할 수가 있다.
너무나 빨리 일 처리를 한다면 남은 시간을 어떻게 보내야 할지 난 아주 난감해진다.

4. No Expensive Office Suite
(값비싼 오피스패키지가 없다.)
나는 최소한 $400이상을 마이크로소프트에게 주고 오피스를 구입해야지 마음이 편하다.
OpenOffice.org는 아마도 공산국가의 음모가 담겨있을 것이다.
왜 그 돈을 아껴서 내 자신, 가족 또는 불우한 이웃을 도와야 하는지 모르겠다.
난 빌게이츠가 돈 방석에 앉아서 놀고먹는 것을 보는 것이 즐겁다.

5. Optional Purchase Option
(무료로 배포한다.)
OS가 무료라면 절대로 좋을 수가 없다.
반드시 엑티베이션을 통해서 진품확인이 되어야 한다.
모든 작업을 할 때 이런 진품확인을 계속 확인해야지만 난 안정된다.
나의 개인정보가 MS에게 넘어간 것이 난 너무 뿌듯하다.

6. Too Many Free Applications to Choose From
(많은 무료 소프트웨어들로 선택의 폭이 너무 넓다.)
왜 이런 선택을 해야 하는 것인가?
난 그냥 쓰라는 대로 사용하고 싶을 뿐이다.
MS의 소프트웨어 카탈로그를 보고 원하는 제품을 구입하면 간단하다.
물론 현찰이나 카드로 구입해야지 사용하고 싶은 마음이 생긴다.
무료 소프트웨어 사용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7. Too Well Documented
(자료 정리가 잘 되어 있다.)
리눅스 커뮤니티나 인터넷에 올라와 있는 잘 정리된 자료들을 누가 원하겠는가?
문제가 생기면 깨끗하게 포맷하고 다시 설치하는 것이 최고지..

8. Excellent Free No Wait Technical Support
(무료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언제 어디서나 #Ubuntu나 IRC에서 친절하게 무료 지원 받는 것을 누가 원하겠는가?
MS지원 센터에 전화를 하거나 메일을 보내서 답변을 받는 것이 훨씬 더 효과적이다.
그리고 그들의 답변은 언제나 똑 같기 때문에 아주 일관성이 높다..."재부팅 해보세요."

9. Too Many Interface Choices
(버전이 너무나 많다.)
컴퓨터 성능, 개인 취향, 작업 환경, 또는 용도에 따라서 사용할 수 있는 우분투 버전들이 꽤 많다.
이건 말도 안 되는 일이다.
컴퓨터는 최강의 하드웨어로 치장을 하고 있어야한다...비스타가 설치되고 작동하는 컴퓨터만이 진정한 컴퓨터다.
비스타가 부드럽게 돌아가지 않는 컴퓨터는 컴퓨터도 아니다..그런 컴퓨터로 작업을 한다는 것은 상상도 할 수 없다.
비싼 컴퓨터를 구입하지 못하면 컴퓨터를 할 자격도 없다.

10. Too Much Eye Candy
(너무나 화려하다.)
화려하고 멋진 데스크톱 효과들로 독특한 나만의 데스크톱 환경을 꾸미는 것이 뭐가 그리 좋은가.
난 윈도우 비스타처럼 튀지 않고 다른 윈도우 사용자들과 다 똑같은 심심한 데스크톱이 좋다.

한글출처 :

http://entclic.com/434

----------

재미있게 읽으셨는지 모르겠네요..또 새벽 2시군요.. 자러갑니다..

violino의 이미지

You: What's his real name?
John:....Pradnesh

100% 공감!!

JuEUS-U의 이미지

pradnesh가 무슨 뜻인가요 -_-a;;;

vulpes의 이미지

그냥 인도인 이름입니다. ㅋ 이런걸 인도같은데로 아웃소싱 한다는 이야기가 많죠.
--
"It's too bad that stupidity isn't painful" - Anton LaVey

--
"It's too bad that stupidity isn't painful" - Anton LaVey

밤여우 Tech: http://foxtech.tistory.com
트롤은 말려 죽입시다 - http://kldp.org/files/trollfreeKLDP.user_.js__0.txt

Hyun의 이미지

구글사마에게 물어보니 인도의 남자 이름이라고 하는데, 뜻은 Lord of wisdom 라는군요..


나도 세벌식을 씁니다
violino의 이미지

전형적인 인도 사람 이름이죠.
미국에 와서 일하다보니깐 가장 큰 문화적 충격이
이쪽 IT 분야는 거의 인도사람들이 포진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흔히들 미국 회사하면 백인이나 흑인들 위주의 미국인들로 가득차 있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요즘은, 특히 소프트웨어 개발쪽은, 인도 사람들이 숫적으로 가장 많습니다.
그리고 중국사람, 한국사람, 동남아쪽에서 온 사람, 유럽에서 온 사람들 순입니다.
미국 대학에서 Computer Science 전공을 하다보니 미국인은 정말 구경하기 힘들더군요.
저야 머 인도 사람이랑 개인적인 감정은 없지만,
첨에 이 친구들 영어 발음을 정말 알아듣기 힘들었습니다.
위의 인용 기사에 나온 Thick sound란 표현이 딱 들어맞아요.
주로 된소리를 많이 사용하거든요. Point 하면 뽀인뜨 라고 발음한다든가 하는거죠.
또 나름 자기네는 영국식으로 영어를 무척 잘한단 착각에 빠져 있습니다.
말이 무척 빨라서 알아듣기 힘든데 자세히 들어보면 문법/어법 파괴에
단어 나열을 무지 빠르게 이야기하는 것에 지나지 않는 경우가 많아요.
친구가 농담삼아 그러더군요. 인도 사람들은 말이 빠르다보니 생각도 빨라서 머리들이 좋다구.
근데 그러다보니 구현해놓은 작품들을 보면 버그투성이고 디버깅도 별로 신경 안씁니다.

암튼간에 지난 몇년간 미국에서의 생활에 큰 변화가 생겼는데,
왠만한 서비스 센터는 모두 인도 사람들이 전화를 받는다는 것입니다.
그것도 미국에서 몇년 산 사람들보다 더 형편없는 영어 발음들로..
그래서 무슨 일인가 하고 주변에 물어봤더니
인터넷의 발달로 Call center 자체를 인도로 outsourcing 한답니다.
실시간으로 인도에서 Call center를 운영하는거죠.
(거기에선 한밤중에 일어나 일하는 거겠죠)
그런 경우에 그냥 잘 대답해주면 다행인데,
위의 예처럼 무슨 문제가 생기면 본사랑 연결이 안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젠 이런 종류의 직종을 모두 인도로 outsourcing할 것 같아요.
head hunter 한테 오는 전화들도 점점 인도 사람들이더라구요.
생각해보니 여기의 head hunter들은 그냥 인터넷 사이트에 올려놓은 이력서 검색해서
자기들 찾는 키워드 검색되면 일단 전화부터 하고 보는 식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head hunter나 위의 call center 모델이나 거의 비슷하죠.

여기서 일하는 인도 사람들은 이름을 줄여서 부르긴 해도 영어 이름은 잘 안쓰는데,
Call center 직원들은 서비스 차원에서 영어 이름을 쓰는 것 같더라구요.

그래서 위의 우스개에서 캐물으니깐 진짜 이름이 나온거죠. ㅋㅋ

앞으로 미국에 오시거나 미국 회사랑 일하시려면
90%이상은 인도 사람이랑 일한단 예상을 하시는게 좋으실거예요. :)

superwtk의 이미지

아마도 인건비때문에 그렇겠죠? 미국에서 사람을 고용하려면 시간당 최소 $6-7 (주마다 다를 수 있습니다) 정도는 줘야 하는데, 인도의 최저 임금하루에 $3.4-4.1 정도이니까 엄청난 비용 절감 효과가 있을것으로 예상됩니다. 단순 비교로 미국사람을 한시간동안 고용할 비용이면 인도 사람 두명을 하루종일 고용할 수 있겠네요. 실제로 콜센터에서 일하는 친구들 얘기를 들어보면 최저 임금보다 약간 높은(시간당 $1-2정도 높은) 임금을 받는다고 합니다.

--------------------------------------------------------------------------------
http://blog.superwtk.com

blkstorm의 이미지

인도 사람들 이야기로 잠시 빠지는군요. 제가 들은 이야기 하나.

델이 HP에게 선두자리를 내주는데 인도의 콜센터가 한몫 했다고 합니다.

델이 원가절감한다면서 콜센터를 인도로 옮기고(다른 말로 Off-shoring이라고 하죠) 운영을 몇년했습니다.

이 회사가 통신판매 기반이다보니깐 구매하려는 소비자들이 전화를 하면, 당췌 알아들을 수 없는 영어로

답하는 인도애들이 태반이었다고 합니다.

즈아연 쓰럽게 소비자들은 전화 끊고, '그럼 어디가 있지? hp도 통신판매를 하는군'하면서

hp제품으로 쏠렸다고 하더군요.

참고로, 우리나라 델도 콜 센터는 중국에 있는 것같습니다. 지금까지 델 제품만 PC 두대, 노트북 하나

이렇게 샀는데, 전화걸거나 받을때마다 들어보면 콜센터 사람들 억양이 약간 이상하더군요.

vulpes의 이미지

그러고 보니 이런 심슨가족 에피소드도 있었죠.

http://www.youtube.com/watch?v=k9_iQim8Mtw

3분 부분이 하이라이트. ㅋㅋ
--
"It's too bad that stupidity isn't painful" - Anton LaVey

--
"It's too bad that stupidity isn't painful" - Anton LaVey

밤여우 Tech: http://foxtech.tistory.com
트롤은 말려 죽입시다 - http://kldp.org/files/trollfreeKLDP.user_.js__0.txt

iamt의 이미지

동영상이 짤렸네요~

아 무슨 내용인지 궁금궁금 ㅠ

시즌몇의 몇화인지 좀 알려주시면 안됄까요?
---------------------------------------------------------------------------------
C(++)과 php 펄등을 공부하고있습니다.
반갑습니다! 리눅스 :-)

---------------------------------------------------------------------------------
C(++)과 php 펄등을 공부하고있습니다.
반갑습니다! 리눅스 :-)

codebank의 이미지

Help desk, Call Center등등 주로 전화를 받는 역할을 하는 곳은 인건비가 상당히 많이들어갑니다.
그래서 이런쪽에 주력하는 회사들(통신회사나 전자제품회사...)이 중국쪽에 콜센터를 세우려고
계획했었다고 들었습니다. 주로 조선족들처럼 언어적으로 별차이가 없는 사람들을 채용해서 업무를
시키려고 말이죠.
음... 지금은 어떻게 되었는지 잘 모르겠습니다. 이 소식도 한 2~3년전에 들렸었는데 진짜 중국쪽에
콜센터를 옮겼는지 어쨌는지...

어쨌든 어느나라 회사건 인건비 싼곳으로 회사를 옮기는게 당연하다고 생각하나봅니다.
그게 글로벌기업이든 국내기업이든 말이죠.
그러다가 그쪽 인건비가 올라가면 어떻게할 것인지까지 생각하고 그렇게 옮겼는지...
이후에 다시 본국으로 옮기게되면 이전비용이나 본국에서의 인건비등등을 생각하면 회사에서는 커다란
이득은 별로 일거라고 생각하네요.
어느 회사건 벌은만큼 해당 국가에서 어느정도 다시 써줘야 경제가 올바르게 돌아갈텐데 요즘 세계를
보면 버는곳 따로 쓰는곳 따로여서 조만간에 큰일이 일어나고 말것같은 조금은 무서운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아이고 글을 싸다보니 또 엉뚱한쪽으로 빠져버렸네요...
------------------------------
좋은 하루 되세요.

------------------------------
좋은 하루 되세요.

jachin의 이미지

우리나라에서도 '자유소프트웨어'에 지원하겠다고 말하는 사람들에게 지원받는 분들이 '왜 그런일을 하는겁니까?' 라고 물어보시는 분들도 많은걸요.

그냥 그 현상 자체를 받아들이자구요...
====
( - -)a 이제는 학생으로 가장한 백수가 아닌 진짜 백수가 되어야겠다.

jungho_gun의 이미지

위 영문글을 한참 읽다가 스크롤한뒤 느끼는 허탈감은 .....
===========================================
누구나 실수는 한다. 나도 예외는 아니다.

===========================================
누구나 실수는 한다. 나도 예외는 아니다.

익명 사용자의 이미지

인도인들만 눈에 띄다니...
설마 우리나라 공장에서 외국인노동자가 눈에 많이 띄는 이유와 동일한가요?

좋은 현상은 아닌듯.

only2sea의 이미지

재미있는 글이네요! 윈도와 리눅스를 비교하면서 윈도가 무조건 쓰기 편하다는
확고한 믿음을 가지신 분들이 많은데, 다른건 그렇다고 쳐도 몇몇 소프트웨어의
설치는 리눅스가 확실히(!) 편하지요.

오픈오피스 설치를 위하여 패키지 관리자에서 체크만 해 주면 되는 것이 더 쉽지
않냐고 아무리 말해도, 이해 못합니다. 사이트가서 다운받으면 되지 않냐고...
마찬가지입니다. 사이트가서 데비안용 deb 파일 다운받아서 열면 설치 되는 것이
msi 혹은 exe 파일 받아서 설치하는 것과 다를게 뭐냐고 해도 다르다네요. ㅎㅎ
대체 뭐가 다른 건지...

사실 조금 익숙해지면 체크박스에서 체크하는 것보다 apt-get install 패키지명이
더 편합니다. 목록에서 원하는 패키지 찾아서 클릭하는 것이 더 편할 수도 있지요.
그치만 이건 사람마다 다르고, 장단점이 있으니 그렇지만 우분투만 해도 3가지
이상 중에 한가지로 설치할 수 있지요. 체크하기 적용 누르기, 사이트가서 열기,
apt-get으로 입력하기...

패키지 관리자를 통한 것들은 업그레이드도 일관성있게 할 수 있지요. 최고의 서비스
아닙니까... 그거 다 등록해준다니...

저는 젠투를 쓰는데, emerge나 ports 기반 시스템이 설치 어렵다고 생각하시는 분이
계신데 소스 가져와서 시스템에 맞게 설정하고 패치도 하고, 컴파일하고 깔아주는 것까지 해 주는
것이란 것을 생각하시면 그냥 압축된 파일 풀어주고후반부 설정 도와주는 것보다
훨씬 많은 것을 편하게 해 주는 녀석이지요.

블로그: http://turtleforward.blogspot.com

only2sea의 이미지

편견과 오해 중에서 리눅스는 컴퓨터 앞에 붙어서 컴퓨터의 노예가 되고 싶은
성격을 가진 사람이 쓰고 윈도는 컴퓨터가 척척 알아서 뭔가를 해주기를 바라는
성격을 가진 사람이 쓴다고 하시는 분도 봤는데... 과연 그럴까요.

이런저런 것들 대신해주는 녀석들이 참 많아서 편리한 점이 많지요. 오히려 반대 상황이
많지요. 특히 무엇보다도!!! 시스템 재부팅하라는 메시지 주기적으로 안 떠서 좋습니다.

"윈도 업데이트가 거의 완료되었습니다. 재부팅 해야 됩니다." 이 메시지 말이죠.
강의하시는 교수님이 ppt에 계속 그 메시지 떠서 엄청 짜증내시더군요. 제가 봐도
짜증이...

전에는 윈도에서 시간이 좀 걸리는 계산 프로세스를 돌리는데, 계속 그게
뜨는 겁니다. 반복적으로 "나중에 알림' 버튼을 눌러주는 *고단한* 노예 생활을 하고
있는데 화장실이 급한 겁니다. 그래서 그 버튼 누르자마자 후다닥 화장실 갔다왔는데
..
..
...
재부팅 되고 있습니다. ㅜㅜ 정말... 저 어떡하나요. ㅋㅋㅋ

블로그: http://turtleforward.blogspot.com

superwtk의 이미지

자동 업데이트를 꺼놓으면 됩니다-_-a

--------------------------------------------------------------------------------
http://blog.superwtk.com

쿠크다스의 이미지

이런 이유로, 윈도우가 인간친화적인 OS 인거죠...
자기야 화장실 가지마~ 내 앞에 꼭꼭 붙어있어줘~

과자가 아닙니다.
cuckoo dozen, 즉.12마리의 뻐꾸기란 뜻입니다.

과자가 아닙니다.
cuckoo dozen, 즉.12마리의 뻐꾸기란 뜻입니다.

galien의 이미지

밤새 프로그램 돌려놓고 담날 아침 와서 결과를 확인하려고 봤더니 재부팅 되어있더군요.

한 7시간쯤 걸리는 거라 오전에 다시 실행해놨는데 점심먹고 오니 또 재부팅..

한달인가 두달에 한번만 업데이트 한다더니!!!!!

너무나 자동적인 업데이트라 죽여버렸습니다. ㅠ.

익명 사용자의 이미지

오래 써보면 느낌상 윈도우는 어딘지 모르게 memory leak이 상대적으로 심한 것 같습니다. 리눅스는 한 2주 돌려도 스왑을 별로 쓰지 않는 것 같은데 윈도우는 그쯤 되면 재부팅을 한번 해 줘야 데스크탑 제 속도가 납니다.

요즘은 듀얼코어가 유행이고 메모리 가격도 저렴한 까닭에 굳이 리눅스 윈도우 가리지 않고 있습니다. 하드웨어 궁합이 잘 맞으면 리눅스를 깔고 그 위에 윈도우 가상머신을 하나 더 설치하고 그렇지 않으면 윈도우를 깐 다음 리눅스 가상머신을 하나 더 설치해 줍니다. 하나 바램이 있다면 리눅스도 매킨토시처럼 오에스에 최적화시킨 하드웨어가 나와줬으면 합니다만 이 부분은 리눅스가 맥오에스에 뒤져있지 않나 싶군요. 특히 랩탑 최적화는 맥에 많이 뒤져있지 않나 싶습니다.

민군의 이미지

말도 안되네..
나같으면 우분투 쓰는게 좋다.
인터페이스가 윈도보다 향상되있잖아

galien의 이미지

그래도 초심자들에게는 선택의 폭이 너무 넓은게 일을 어렵게 만들기도 하더군요.

gnome/KDE/xfce4 등등 부터 시작해서.....

아니 리눅스 디스트리뷰션부터 시작해서.....

역시 우분툭 맡은 역할이 크다고 봅니다. 힘내라 캐노니컬...

iamt의 이미지

본문의 요지는 역설의 해학같은데요.

저같은 경우엔 실질적인 이유로 씁니다.

바로... 게임!!
---------------------------------------------------------------------------------
C(++)과 php 펄등을 공부하고있습니다.
반갑습니다! 리눅스 :-)

---------------------------------------------------------------------------------
C(++)과 php 펄등을 공부하고있습니다.
반갑습니다! 리눅스 :-)

jieunsys의 이미지

윈도우를 부팅하면 오토미션 자동차를 시동거는 느낌과 비슷합니다
출발하려면 엑셀 밟고, 멈출때는 브레이크 밟고
좀 급할땐 킥다운... 신경쓸게 없죠

어떤분들은 스타트후 시속100km 도달하는데 스틱보다 오토가 더 빠르다고 주장하는 분들도 있죠

사람마다 차이가 있겠지만
꽉막힌 도로에서도 스틱으로 전혀 불편한줄 모르는 사람들도 있고

주어진 h/w자원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입맛대로 사용가능하게 만들려고 노력한거보면
뭐 자동차랑 비슷하다는 느낌이네요

오늘 중고차 계약한거 잔금치르고 차가져오려고 갑니다.
어제 시운전 120까지만 밟아봤는데 핸들쏠림도 없고 조용하더라구요
뽑기 잘걸리기를...

후 아끼던 애마도 이제 이별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