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윈도 해방구"...한신대, '공개SW의 전초기지'

익명 사용자의 이미지

http://news.empas.com/show.tsp/cp_in/it/20050502n11944/

Quote:

"교내 모든 PC에 리눅스를 깔고, 학사행정을 위한 정보시스템도 모두 리눅스 기반의 공개SW로 운영하겠다."

이 른바 '윈도 프리(Windows Free)' 선언이다. 도발적이라고 할 수 밖에 없는, 무모해보이기까지 한 이같은 선언이 국내 한 대학교에서 나왔다. 바로 한신대학교. 70, 80년대 유신 및 군부독재에 정면으로 맞서며 국내 진보진영의 이론적, 정신적 버팀목 역할을 해왔던 진보사학의 대명사인 곳이다.

...
...

- '윈도 프리'의 구체적인 로드맵은 어떤가.

" 아주 구체적인 것은 작업중이다. 우선 올해부터 학교가 구입하는 서버는 모두 리눅스 서버가 될 것이다. 교내 실습실도 리눅스 기반으로 바꿀 것이다. 내년까지는 모든 실습실이 윈도와 리눅스 '멀티부팅' 시스템을 바뀐다. 행정부서의 시스템도 일단 윈도와 리눅스 병행시스템으로 단계적으로 간다. 향후 3~4년안에 교내에서 사용하는 공용 PC나 정보시스템은 모두 리눅스로 간다는 것이 원칙이다."
...
...

3-4 년은 너무 길게 잡은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들기도 하네요.

chronon의 이미지

사무용 프로그램이야 어떻게든 노력하면 가능한 것들이 꽤 있지만,
연구용 프로그램들은 좀 힘들지 않을까요?

윈도우( 특히 98 )에서만 지원되는 별난 프로그램들이나 하드웨어들이 있어서
OS셋팅 할 때마다 애먹는 일이 많았었는데..

어쨌든 잘 되면 좋겠네요.

berise의 이미지

3 - 4 년이라면 굉장히 짧은 로드맵이죠.
1 년에 많은 것을 바꿀 수 없지요. 학교 같은 곳에서 3-4년이면 상당히 파격적인 행보라 할 수 있죠.

익명 사용자의 이미지

이런거 대부분 그냥 액션~이더군요....

실제로 윈도우즈 밀고 리눅스 설치하면 안 써버리더라구요.

리눅스 PC의 모니터만 빼서 쓰거나(윈도우를 못 설치하게 하는 경우), 아니면 그냥 윈도우 깔아서 쓰지요.

그리고...

"SW 독립선언"이니, "윈도우즈 해방구", "오픈소스 활성화 팔 걷어", "윈도우 대항마 리눅스", "XXX 리눅스 협의체 뜬다" 등과 같은 기사들이 대부분 그냥 '기사' 이상의 결과를 가져오지 못 한 것 같아 안타깝습니다.

에고고... 왜 이렇게 회의주의자가 되었을고...

실질적인 기여가 좀 있었으면...

nytereider의 이미지

그나저나 예전에...전산실에 리눅스를 몇군데 깔았더니 개념없는 1학년생들중에 누군가가 "어 이거 고장났나? 다운ㅤㄷㅚㅆ나?"하면서 멋대로 컴터를 리셋해버리곤 해서 스팀이 자주 받았었죠. -ㅅ-;;

익명 사용자의 이미지

나름대로 3~4년은 의미있게 잡은듯 하지만.
대학 혼자만의 노력으로는 좀 무리가 있을듯 하네요.
3~4년이 의미하는것이 대학생 한 세대가 교체되는 시기와 거의 일치한다는 점에서.
특히 군대갔다온 남성을 기준으로 봐서두요..
다음세대의 학부생들에게 리눅스를 기본으로 쓸 수 있도록 한다고는 하지만...
그들이 MSWORD, POWERPOINT 등을 자유롭게 다루지 못하거나,
VisualStudio 등을 자유롭게 다루지 못하게 됨으로서,
그 학생들이 졸업해서 나갔을때, 받을 수 있는 불이익을 생각해 본다면.
좀 성급한 대안이 아닌가 생각드네요...
어느정도 사회적인 분위기가 무르익어가면서, 대학이 주도를 해야.
대학이 배출하는 학생들에게도 무리가 없는 제도가 될 텐데 말이죠...
그나저나, 시간나면 리눅스 함 깔아봐야 겠습니다.
요즘도 FreeBSD 많이 쓰나요 ?

htna의 이미지

방금 위에 글 제가 올린글 입니다.
좀 자잘한 수정을 하려고 하니깐. 불가능하네요...
언제 로그아웃됬지...
자동로그인 인데...

WOW Wow!!!
Computer Science is no more about computers than astronomy is about telescopes.
-- E. W. Dijkstra

coyday의 이미지

그러나 실제로 저렇게 선언한 만큼 쓰기는 쓰게 되지 않을까요.
물론 대학계의 유일한 레퍼런스가 될 확률도 좀 있어 보이지만...

윈도우프리라...

북한산(X) 삼각산(O) 백운대(X) 백운봉(O)

bookworm의 이미지

firefox wrote:
http://news.empas.com/show.tsp/cp_in/it/20050502n11944/

Quote:

"교내 모든 PC에 리눅스를 깔고, 학사행정을 위한 정보시스템도 모두 리눅스 기반의 공개SW로 운영하겠다."

이 른바 '윈도 프리(Windows Free)' 선언이다. 도발적이라고 할 수 밖에 없는, 무모해보이기까지 한 이같은 선언이 국내 한 대학교에서 나왔다. 바로 한신대학교. 70, 80년대 유신 및 군부독재에 정면으로 맞서며 국내 진보진영의 이론적, 정신적 버팀목 역할을 해왔던 진보사학의 대명사인 곳이다.

...
...

- '윈도 프리'의 구체적인 로드맵은 어떤가.

" 아주 구체적인 것은 작업중이다. 우선 올해부터 학교가 구입하는 서버는 모두 리눅스 서버가 될 것이다. 교내 실습실도 리눅스 기반으로 바꿀 것이다. 내년까지는 모든 실습실이 윈도와 리눅스 '멀티부팅' 시스템을 바뀐다. 행정부서의 시스템도 일단 윈도와 리눅스 병행시스템으로 단계적으로 간다. 향후 3~4년안에 교내에서 사용하는 공용 PC나 정보시스템은 모두 리눅스로 간다는 것이 원칙이다."
...
...

3-4 년은 너무 길게 잡은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들기도 하네요.

멋진 일입니다. 불법 복제 단속 뜰 때마다 벌어지는 어처구니 없는 일들도 없어지겠군요.

B/o/o/k/w/o/r/m/

logout의 이미지

당분간 듀얼 부팅을 한다면 예산이 상당히 많이 들어가겠군요. 리눅스 데스크탑의 문제 중의 하나는 (장점일 수도 있습니다만) 관리자가 있고 유지 보수에 적정 비용을 투자하면 사용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만 반대로 그렇지 않다면 차라리 게임방 식으로 윈도우즈를 깔아놓고 정기적으로 고스트로 하드를 밀어주는 편이 관리가 더 편할 수도 있습니다. :) 한신대가 리눅스를 도입하겠다면 아마도 적절한 예산 투자를 생각하고 있겠지요.

어쨌든 소위 Windows-free 환경을 만든다면 대학 전체와 같이 일정 규모가 되는 곳에서 시작하는 것이 맞습니다. 프로젝트가 잘 진행되었으면 좋겠네요.

"I conduct to live,
I live to compose."
--- Gustav Mahl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