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 켜자마자 하는 일

segfault의 이미지

반사적으로 터미널 켜고

firefox www.kldp.org

'KLDP 폐인증' 중증?

dd의 이미지

전 윈앰프 켜놓고 RSS 리더부터 확인한답니다;
KLDP가 워낙 글이 많이 올라오다보니;
일단 다른 쪽 먼저 새로 포스팅된 글을 살펴보고,
천천히 KLDP 글을 본다는ㅡ_ㅡ;
그 다음엔 뭐 RSS로 해결이 안 되는 사이트들을 도는거죠-ㅅ-

중독인 듯-_-;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일단 컴퓨터 켜서 RSS질 하고 (대충 30분 소요)
세수를 하고 밥먹으러간다지요-_-

랜덤여신의 이미지

일단
emerge sync; emerge -upv world;
부터 하고 봅니다. ;)

segfault의 이미지

인클루드 wrote:
일단
emerge sync; emerge -upv world;
부터 하고 봅니다. ;)

그러다가 xorg-x11-6.8.1같은거 하나 나오면

한나절은 컴퓨터 못하겠군요 :)

lovethecorners의 이미지

open firefox and type kldp.org

예전에 다른 커뮤니티를 갔는데....

요새는 무조건 이곳으로 먼저 옵니다...하하

무한포옹의 이미지

babjo87 wrote:
인클루드 wrote:
일단
emerge sync; emerge -upv world;
부터 하고 봅니다. ;)

그러다가 xorg-x11-6.8.1같은거 하나 나오면

한나절은 컴퓨터 못하겠군요 :)

설마요. nice 가 있는데..

-------------------------------
인생 뭐 있음!

orangecrs의 이미지

인클루드 wrote:
일단
emerge sync; emerge -upv world;
부터 하고 봅니다. ;)

ramania root # emerge -upv world

These are the packages that I would merge, in order:

Calculating world dependencies ...done!
[ebuild     U ] sys-devel/gcc-config-1.3.6-r1 [1.3.4]  [empty/missing/bad digest 
] 
[ebuild     U ] sys-devel/libperl-5.8.4-r1 [5.8.4] +berkdb -debug +gdbm -threads 
 -(uclibc)  11,810 kB 
[ebuild     U ] dev-lang/perl-5.8.4-r1 [5.8.4] +berkdb -debug -doc +gdbm -thread 
s -(uclibc)  11,810 kB 
[ebuild     U ] sys-devel/automake-1.8.5-r1 [1.8.3] -(uclibc)  2,557 kB 
[ebuild     U ] sys-devel/libtool-1.5.2-r5 [1.4.3-r4] -(uclibc)  3,117 kB 
[ebuild     U ] sys-devel/gcc-3.3.4-r1 [3.3.3-r6] +X -bootstrap -build -debug -d 
ebug -f77 -gcj -hardened -multilib +nls -objc -pic -static -(uclibc)  23,269 kB 
[ebuild     U ] sys-kernel/linux-headers-2.4.21-r1 [2.4.21] -build  27,864 kB 
[ebuild     U ] sys-apps/baselayout-1.9.4-r3 [1.9.4-r2] -bootstrap -build -debug 
 -livecd -(selinux) -static -(uclibc)  197 kB 
[ebuild     U ] sys-libs/glibc-2.3.3.20040420-r1 [2.3.3.20040420] -build -debug  
-debug -erandom -hardened +nls -nptl -pic  15,671 kB 
[ebuild     U ] sys-libs/zlib-1.2.1-r3 [1.2.1-r2] -build -debug  277 kB 
[ebuild     U ] sys-apps/grep-2.5.1-r6 [2.5.1-r1] -build -debug +nls -pcre -stat 
ic -(uclibc)  667 kB 
[ebuild     U ] app-forensics/chkrootkit-0.43-r2 [0.43]  36 kB 
[ebuild     U ] app-shells/sash-3.7 [3.6] -debug +readline  49 kB 
[ebuild     U ] net-misc/streamtuner-0.12.4 [0.12.3] -debug -debug +xmms  661 kB 
 
[ebuild     U ] app-cdr/cdrtools-2.01 [2.01_alpha28-r1]  1,367 kB 
[ebuild     U ] sys-apps/procps-3.2.3-r1 [3.1.15] -debug  264 kB 
[ebuild     U ] app-editors/vim-core-6.3-r1 [6.2-r7] -acl -debug +ncurses +nls + 
nls -(selinux)  6,788 kB 
[ebuild     U ] app-editors/vim-6.3 [6.2-r8] -acl -cscope -debug -debug +gpm -mi 
nimal +ncurses +nls +nls +perl +python -ruby -(selinux) -vim-with-x  4,650 kB 
[ebuild     U ] mail-client/mutt-1.5.6-r3 [1.5.6] -cjk +crypt -debug -imap -mbox 
 +nls -nntp +slang +ssl -vanilla  2,982 kB 
[ebuild     U ] dev-cpp/gtkmm-2.2.12 [2.2.11] -debug -debug  3,756 kB 
[ebuild  N    ] media-sound/alsa-headers-1.0.5a  -debug  1,688 kB 
[ebuild     U ] media-libs/alsa-lib-1.0.5-r3 [1.0.5] -jack -static  563 kB 
[ebuild     U ] media-sound/alsa-patch-bay-1.0.0-r1 [1.0.0] -fltk  243 kB 
[ebuild     U ] app-admin/syslog-ng-1.6.4 [1.6.0_rc3-r1] -debug -static +tcpd  3 
55 kB 
[ebuild     U ] app-arch/gzip-1.3.5-r1 [1.3.3-r2] -build -debug +nls -pic -stati 
c  332 kB 
[ebuild     U ] sys-apps/shadow-4.0.4.1-r3 [4.0.3-r9] -debug +nls +pam -(selinux 
) -(uclibc)  795 kB 
[ebuild     U ] net-misc/openssh-3.8.1_p1-r1 [3.8_p1] -X509 -chroot -debug -debu 
g -ipv6 -kerberos -ldap +pam -(selinux) -skey -smartcard -static +tcpd -(uclibc) 
  939 kB 
[ebuild     U ] net-p2p/overnet-0.53.3 [0.51.2]  392 kB 
[ebuild     U ] sys-fs/e2fsprogs-1.35 [1.34] -debug +nls -static  3,078 kB 
[ebuild     U ] app-misc/mc-4.6.0-r10 [4.6.0-r7] +X -debug +gpm +ncurses +nls -s 
amba +slang  4,030 kB 
[ebuild     UD] app-i18n/nabi-0.13 [0.14]  552 kB 
[ebuild     U ] sys-fs/xfsprogs-2.6.13 [2.3.9] -debug  826 kB 
[ebuild     U ] dev-java/java-config-1.2.10 [1.2.6]  15 kB 
[ebuild    FU ] dev-java/sun-jdk-1.4.2.05 [1.4.2.04-r2] -doc +gnome -jce -kde -m 
ozilla  35,543 kB 
[ebuild  N    ] dev-java/bsh-2.0_beta1  +gnome -kde  274 kB 
[ebuild  N    ] sys-libs/libtermcap-compat-1.2.3-r1   539 kB 
[ebuild  N    ] dev-java/libreadline-java-0.8.0  -doc  75 kB 
[ebuild  N    ] dev-java/jython-2.1-r5  -jikes +readline  2,715 kB 
[ebuild  N    ] dev-java/ant-core-1.6.2  -doc  6,134 kB 
[ebuild  N    ] dev-java/regexp-1.3-r1  -doc -jikes  124 kB 
[ebuild  N    ] dev-java/log4j-1.2.8  -doc  2,454 kB 
[ebuild  N    ] dev-java/avalon-logkit-bin-1.2.2  -doc  409 kB 
[ebuild  N    ] dev-java/commons-logging-1.0.4  -doc -jikes -junit  98 kB 
[ebuild  N    ] dev-java/xerces-2.6.2-r1  -doc  5,200 kB 
[ebuild  N    ] dev-java/oro-2.0.8  -doc -jikes  337 kB 
[ebuild  N    ] dev-java/commons-net-1.2.2  -doc -jikes  174 kB 
[ebuild  N    ] dev-java/rhino-1.5_rc5  -doc -jikes  1,505 kB 
[ebuild  N    ] dev-java/jzlib-1.0.5  -doc -jikes  48 kB 
[ebuild  N    ] dev-java/jsch-0.1.15  -doc -jikes  180 kB 
[ebuild  N    ] dev-java/bcel-5.1  -doc -jikes  12,338 kB 
[ebuild  N    ] dev-java/xalan-2.6.0  -doc  5,737 kB 
[ebuild  N    ] dev-java/junit-3.8.1-r1   431 kB 
[ebuild  N    ] dev-java/antlr-2.7.3   1,316 kB 
[ebuild  N    ] dev-java/commons-collections-3.1  -doc -jikes  1,110 kB 
[ebuild  N    ] dev-java/commons-beanutils-1.6.1-r1  -doc -jikes -junit  144 kB 
[ebuild  N    ] dev-java/jdepend-2.6-r1  -doc -jikes  371 kB 
[ebuild  N    ] dev-java/ant-tasks-1.6.2-r5  -javamail -noantlr -nobcel -nobeanu 
tils -nobsh -nocommonslogging -nocommonsnet -nojdepend -nojsch -nojython -nolog4 
j -nooro -noregexp -norhino -noxalan -noxerces  6,134 kB 
[ebuild     U ] dev-java/ant-1.6.2-r6 [1.5.4-r1]  [empty/missing/bad digest] 
[ebuild     U ] dev-db/postgresql-7.4.5 [7.4.3] -debug -doc +java +libg++ +nls + 
pam +perl -pg-hier -pg-intdatetime -pg-vacuumdelay +python +readline +ssl -tcltk 
 +zlib  9,088 kB 
[ebuild     U ] app-arch/tar-1.14 [1.13.92-r3] -build -debug +nls -static  1,052 
 kB 
[ebuild     U ] dev-libs/libpcre-4.5 [4.4] -debug  341 kB 
[ebuild     U ] net-analyzer/ethereal-0.10.5 [0.10.4] -adns -debug +gtk +gtk2 -i 
pv6 -snmp +ssl  4,867 kB 
[ebuild     U ] sys-apps/psmisc-21.4 [21.2-r4] +nls -(selinux)  375 kB 
[ebuild     U ] net-misc/dhcpcd-1.3.22_p4-r5 [1.3.22_p4-r4] -build -debug -stati 
c  148 kB 
[ebuild     U ] app-editors/nano-1.3.4 [1.3.2] -build -debug -justify +ncurses + 
nls -nomac +slang +spell  939 kB 
[ebuild     U ] dev-libs/expat-1.95.7 [1.95.6-r1]  289 kB 
[ebuild     U ] sys-apps/file-4.10 [4.08] -build -debug +python  359 kB 
[ebuild     U ] net-www/apache-2.0.51 [2.0.50] +berkdb -debug -doc +gdbm -ipv6 - 
ldap +ssl -static -threads  6,585 kB 
[ebuild     U ] app-text/aspell-0.50.5-r4 [0.50.5-r1] -debug +gpm  992 kB 
[ebuild     U ] dev-db/mysql-4.0.20-r1 [4.0.20] +berkdb -debug -innodb +perl +re 
adline -(selinux) +ssl -static +tcpd  13,484 kB 
[ebuild  N    ] dev-perl/DBD-mysql-2.1027   95 kB 
[ebuild  N    ] dev-php/mod_php-4.3.8  +X +apache2 +berkdb +crypt -curl -debug - 
debug -debug -doc -fdftk -firebird -flash -freetds -gd -gd-external +gdbm -gmp - 
hardenedphp -imap -informix -ipv6 +java +jpeg -kerberos -ldap -mcal -memlimit -m 
ssql +mysql +nls -oci8 -odbc +pam +pdflib +png +postgres -qt -snmp +spell +ssl - 
tiff +truetype +xml2 -yaz  3,888 kB 
[ebuild     U ] dev-php/php-4.3.8 [4.3.7-r1] +X +berkdb +crypt -curl -debug -deb 
ug -doc -fdftk -firebird -flash -freetds -gd -gd-external +gdbm -gmp -hardenedph 
p -imap -informix -ipv6 +java +jpeg -kerberos -ldap -mcal -memlimit -mssql +mysq 
l +ncurses +nls -oci8 -odbc +pam +pdflib +png +postgres -qt +readline -snmp +spe 
ll +ssl -tiff +truetype +xml2 -yaz  3,887 kB 
[ebuild     U ] sys-apps/less-382-r2 [381]  258 kB 
[ebuild     U ] sys-apps/kbd-1.12-r2 [1.08-r5] +nls  864 kB 
[ebuild     U ] x11-libs/openmotif-2.1.30-r5 [2.1.30-r4] -debug  8,443 kB 
[ebuild     UD] media-tv/xawtv-3.86-r2 [3.91] +aalib +alsa +mmx +motif +nls +ope 
ngl +quicktime  678 kB 
[ebuild     UD] x11-themes/gtk-engines-smooth-0.5.4 [0.5.6]  244 kB 
[ebuild     U ] media-libs/gdk-pixbuf-0.22.0-r2 [0.22.0] -doc +mmx  388 kB 
[ebuild     U ] sys-kernel/genkernel-3.0.2c [3.0.2a] -bootsplash  2,078 kB 
[ebuild     U ] sys-apps/cronbase-0.3.1 [0.2.1-r3]  [empty/missing/bad digest] 
[ebuild     U ] sys-apps/man-1.5m-r1 [1.5l-r6] -debug +nls  222 kB 
[ebuild  N    ] dev-libs/nspr-4.4.1   1,293 kB 
[ebuild  N    ] dev-libs/nss-3.8   4,746 kB 
[ebuild     U ] net-im/gaim-0.82.1 [0.77] -cjk +crypt -debug -debug -debug -evo  
-gnutls -nas +nls +perl -silc +spell  4,496 kB 
[ebuild     U ] x11-plugins/gaim-encryption-2.30 [2.25] -debug -debug  473 kB 
[ebuild     U ] media-plugins/gst-plugins-xvideo-0.8.2 [0.8.1]  0 kB 
[ebuild     U ] mail-client/mailx-8.1.2.20021129-r4 [8.1.2.20021129-r2] -debug   
240 kB 
[ebuild     UD] net-misc/rdate-0.990821-r2 [990821-r1] -debug -ipv6  3 kB 
[ebuild     U ] app-arch/unrar-3.4.1 [3.3.6]  117 kB 
[ebuild     U ] net-misc/rsync-2.6.0-r3 [2.6.0] -acl -build -debug -static  517  
kB 
[ebuild     U ] sys-apps/coreutils-5.2.1 [5.2.0-r2] -acl -build -debug +nls -(se 
linux) -static -(uclibc)  4,255 kB 
[ebuild     U ] net-misc/iputils-021109-r3 [020927] -debug -ipv6 -static -(uclib 
c)  418 kB 

Total size of downloads: 291,154 kB

ramania root # 

아... 이정도면 젠투 새로 설치해서 업뎃하는게 나을까요? 펜4 1.4 256입니다.
자바빼더라도.... ;;;

---------------------------------------------------
야!...

랜덤여신의 이미지

orangecrs wrote:
아... 이정도면 젠투 새로 설치해서 업뎃하는게 나을까요? 펜4 1.4 256입니다.
자바빼더라도.... ;;;

흐흐... 엄청 쌓아두셨군요... -_-;;
도전.하세요... =3=3=3

EcusE의 이미지

음악 켜놓고 메일을 먼저 확인합니다. 메일링에 가입해둔게 많아서
새로운 소식을 많이 접할수 있습니다. 거의 습관이 되어 있는데
더 좋은 생각이 떠오르질 않는군요 :)

Darkcircle의 이미지

1. 한숨 먼저 쉽니다. :lol:
2. 우유를 꺼내먹습니다. <ㅡ 왜지?
3. 메일함을 뒤집니다. ( KLDP 에서의 답글은 -_-? )
4. 반사적으로 주소를 복사해서 주소창에 붙여넣고 엔터 !!

끝.

---------------------------------------------------------------
폐인이 되자 (/ㅂ/)

yuni의 이미지

사무실 데탑은 항시 저 대신 일을 밤낮으로 해대고 있어서 켤필요는 없구요. 노트북 파워 넣자 말자 바로 커피 준비 합니다. 저만을 위한 커피 한잔.

또다른 이유로 파워를 넣어야 될때가 있죠.
바로 잠깐 전기가 나갈 때입니다. 이때는 가끔 쇼맨쉽을 발위하기도 합니다.
끄악(전기 왜 이렇게 빨리 들어와). 내참, 어휴(빨랑 좀 오래 나가라, 응...) 이런 경우는 파워 넣자 말자 바로 수다떨기 시작합니다.

==========================
부양가족은 많은데, 시절은 왜 이리 꿀꿀할까요?
=====================
"지금하는 일을 꼭 완수하자."

acooda의 이미지

컴퓨터 앞에 앉으면

먼저 여자친구 눈치를 봅니다. :shock:

노트북 잃어버렸음;;

girneter의 이미지

저는 켜자마자
바로 firefox 실행시키고
linux-sarang.net
으로 감다

kldp 는 2번째죠 ^^

개념없는 초딩들은 좋은 말로 할때 DC나 웃대가서 놀아라. 응?

와이키키의 이미지

로그인 합니다. :)

//SP

warpdory의 이미지

회사에서 컴퓨터 켜자마자 하는 일은 커피 뽑으러 가는 겁니다.
부팅에 시간이 걸리니깐요...


---------
귓가에 햇살을 받으며 석양까지 행복한 여행을...
웃으며 떠나갔던 것처럼 미소를 띠고 돌아와 마침내 평안하기를...
- 엘프의 인사, 드래곤 라자, 이영도

즐겁게 놀아보자.

죠커의 이미지

파이어 폭스를 열고 플러그인 Sage에서 RSS를 뒤집니다. :-)

PS: 수다맨님 아래의 링크를 참고하세요.
http://drgoodback.com/drgoodback//aquamp/?q=id%3Ddrgoodback%26no%3D184

crescent의 이미지

CN wrote:
파이어 폭스를 열고 플러그인 Sage에서 RSS를 뒤집니다. :-)

PS: 수다맨님 아래의 링크를 참고하세요.
http://drgoodback.com/drgoodback//aquamp/?q=id%3Ddrgoodback%26no%3D184

오 젠장;; 개인적으로 우유를 즐기는 편입니다만... :cry:

나는 나!

Darkcircle의 이미지

기로 wrote:
로그인 합니다. :)

카카카캇 .... ^ ,,^)b

CN wrote:
파이어 폭스를 열고 플러그인 Sage에서 RSS를 뒤집니다. :-)

PS: 수다맨님 아래의 링크를 참고하세요.
http://drgoodback.com/drgoodback//aquamp/?q=id%3Ddrgoodback%26no%3D184

우째 이런일이 ㅠㅠ
우유 끊으라는건 ... ;; 저에겐 사형선고나 마찬가지.. 쩝.. (중독됐음)

---------------------------------------------------------------
폐인이 되자 (/ㅂ/)

warpdory의 이미지

우유에 대해서는 맞는 말이기도 하고 어느정도는 틀리기도 합니다. 틀린다기 보다는 대안이 없다는 게 맞겠죠. 다시 말하자면 우유만한 것이 별로 없다... 가 될 겁니다.

우유에 칼슘이 많다는 건 맞지만, 그만큼 칼슘을 빼내는 나트륨도 많기 때문에 허당이 되기 십상입니다. 차라리 그냥 멸치나 씹어 먹는 게 낫다고 봅니다.

특히나 아토피 같은 건 ... 서울 등의 대도시 살면서, 부모(특히 엄마)가 패스트 푸드를 즐겨 먹고, 우유 등의 가공식품(목장에서 바로 짠 게 아니라면 가공식품입니다. 가공식품 아닌 게 별로 없죠.) 먹고 하면 100 이면 80 은 애들이 아토피에 감염됩니다. 용인에서 10년 쯤 살았는데, 이 아파트에서 아기 낳고 기르면서 흥미롭게 보게 된 게, 이 아파트 애들은 아토피성 피부가 거의 없다는 겁니다. 공기 좋고, 물 좋고(적어도 동네 뒷 개울에서 애들이 수영하는 거 보기는 도시에서는 불가능하죠. 아마 애들이 한강에 뛰어들어서 수영한다고 하면 부모들부터 나서 말릴 겁니다.) 하다보니 그렇다고 봅니다.

- 젖소 목장 10년 넘게 했었습니다. 그 엄청난 항생제들 ... 쩝.... 지금은 포도밭 합니다. 지금은 농약 거의 안 뿌립니다. 저농약 인증 받았습니다.


---------
귓가에 햇살을 받으며 석양까지 행복한 여행을...
웃으며 떠나갔던 것처럼 미소를 띠고 돌아와 마침내 평안하기를...
- 엘프의 인사, 드래곤 라자, 이영도

즐겁게 놀아보자.

우사니의 이미지

시작프로그램으로 뜨는것들 죽이는거 부터..

게으른건지 그걸 지우면 될걸..
이글을 적으면서도 안지우네요 ^^

컴터앞은 지저분하게...
해야 일하는것 처럼 보인단다....사수가

shyxu의 이미지

리눅스일 경우

1. gaim을 켭니다.
2. xchat2를 켭니다.
3. firefox를 켭니다.
4. 뭔가 합니다.

윈도우일 경우

1. M$N을 켭니다.
2. X-IRC를 켭니다.
3. firefox를 켭니다.
4. 뭔가 합니다.

...글구보니 둘다 똑같군요;;;
사실 젤 먼저 하는건...
GRUB에서 부팅할 OS를 고릅니다;;;

Since 2003.
지금은 맥유저...
---
http://jtjoo.com

ELT!의 이미지

akpil wrote:

우유에 칼슘이 많다는 건 맞지만, 그만큼 칼슘을 빼내는 나트륨도 많기 때문에 허당이 되기 십상입니다. 차라리 그냥 멸치나 씹어 먹는 게 낫다고 봅니다.

Quote:
멸치와 골다공증
멸치는 뼈 채로 먹을 수 있는 식품이기 때문에 '칼슘의 왕'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그래서 골다공증에는 의례히 멸치를 먹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멸치에는 어떤 성분이 있는지를 안다면 이런 소문이 아무 근거 없는 것이라는 것을 쉽게 이해할 수 있다.
멸치는 뼈와 살을 동시에 먹는 식품이다. 사람들은 멸치를 먹으면서 뼈만 먹는 것으로 착각한다. 뼈에는 칼슘이 많이 들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멸치의 살에는 강한 산성물질인 단백질이 많이 들어 있으므로 오히려 해가 될 가능성이 있다. 멸치에는 단백질이 칼로리비율로 80∼90%로 과단백질 식품이다.
멸치에는 단백질이 무게 비율로 우유에 비해서 약20배, 쇠고기의 약2.8배, 콩의 약1.6배나 많이 들어 있어 과단백질 식품이다.

멸치 역시 나쁜 식품입니다..

사실 육식은 나쁘다는 말이 하고싶습니다.. 8)

YES24에서 '육식의 종말'을 찾아보니 절판이더군요..

축산 업계의 압력인가.. :evil:

"악이 승리하기 위한 유일한 조건은 선한 사람들이 아무 일도 안 하는 것이다." - 에드먼드 버크

ydhoney의 이미지

예전엔 이런것에 많은 생각을 가지고 있었는데..

지금 생각으론..

사람은 "잡식성 동물" 이라는 겁니다.

옛 어른들이 반찬좀 골고루 먹으라는게 괜히 그러는게 아니랍니다.

골고루 먹고 골고루 영양섭취를 해야지 뭐 한가지만 먹거나

너무 한종류의 음식들만을 편애하면 곱게 못늙습니다.

건강은, 잘먹고, 잘싸고, 잘자고, 잘 움직이고, 안 아프면 그만입니다.

사실 복잡한건 아니지요. 쉽지가 않아서 그렇지..

ELT!의 이미지

ydhoney wrote:

사람은 "잡식성 동물" 이라는 겁니다.

사람은 초식 동물입니다.

Quote:

면역 세포가 대혼란을 맞게 되는데는 단백질의 섭취 증가가 한 몫을 하고 있다. 단백질은 완전 소화 분해하여 아미노산 형태로 흡수되어야만 신체에서는 이물질로 인식되지 않는다. 즉, 자신의 체세포를 만드는 물질을 신체는 이물질의 침입으로 인식하지 않는다. 하지만 현대인의 식생활
은 단백질의 과잉 섭취에 의해 위산의 낭비를 초래하고 단백질을 완전 소화 흡수시키지 못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장벽의 손상은 물질의 투과성에 변조를 초래하여 덜 소화된 단백질을 그대로 통과하게 됨에 따라서 면역계는 대 혼란을 맞고 있는 셈이다. 육류와 계란과 우유는 단백질의 과잉 섭취라는 측면에서 특히 알러지 질환과 같은 면역 이상 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에는 적당히 제한되어야 한다.

육류는 장내 세균에 의해 분해되어 황화수소와 스카톨과 같은 부패 가스를 생성하게 되고 이러한 노폐물들이 재흡수되어 간 기능과 면역 기능을 괴롭히게 된다. 이러한 노폐물의 생성이 증가하고 지방의 과잉 섭취와 섬유질이 충분히 섭취되지 못하여 빠르게 배설되지 못하면 대장암과 직장암의 발생을 증가시키게 된다.

육류 단백질은 대사되는 과정에 많은 양의 암모니아를 발생하고 간장과 신장을 통해 해독하고 배설하는 과정중에 에너지를 소모하며 기관은 혹사당하게 된다. 뿐만 아니라 인과 황 같은 산성 미네랄을 많이 가지고 있는 동물성 단백질은 대사 과정중에서 혈액을 산성화시킴에 따라서 칼슘과 마그네슘과 같은 알카리성 미네랄의 소변을 통한 배설이 증가한다.

육류의 독을 채소로 막는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채소는 아무리 섬유질과 칼륨과 같은 미네랄이 충분할지라도 90% 이상이 수분으로 되어 있고 푸른 잎 채소 몇장 먹는 것으로 육식의 폐해를 막을 수 있다는 것은 잘못된 생각이다. 육식의 피해를 줄이는 것은 섭취 횟수와 양을 줄일 때만이 가능한 것이다. 또한 지금의 육고기들은 그 옛날의 고기와 다르다. 간만에 먹던 옛날의 고기들은 질기고 국을 끓여 놓으면 그 국물이 뿌옇게 우러나는 것이었다 하지만 지금의 고기들은 연하기 짝이 없으며 국을
끓여도 맑은 기름만이 뜬다.

초식 동물인 소가 꼴을 먹고 자란 고기에는 단백질과 오메가 -3 지방산이 들어 있는 식품이지만 수입 배합 곡물 사료를 먹으며 키워진 지금의 소들이 만들어낸 고기에서는 오메가 -3 지방산은 찾아 볼 수 없고 지방 합성량이 40%로 증가된 식품이 되어 버렸다. 소는 5 년간 성숙하여 25년간을 살다가 간다고 한다. 하지만 5 년씩 키워 현재 늘어나고 있는 고깃집의 고기를 모두 댈 수는 없다. 그렇기 때문에 소는 밀집된 환경에서 성장 호르몬제와 항생제와 백신을 맞아가며 스트레스 호르몬을 분비
하며 억지로 살집만을 찌워내고 있는 실정이다.

아이들의 성적인 조숙 현상은 일찍 늙고 일찍 죽게 되는 것의 또다른 표현이다. 생리나 몽정을 일찍하는 아이들이 대체로 키가 크지 않는 것을 볼 수 있다. 이것은 성 호르몬의 분비는 성장 호르몬의 분비를 저하시킴에 따라서 일어나는 현상이다. 간접적으로 육류와 유제품으로 섭취된 성장 호르몬은 합성 여성 호르몬과 유사하다. 아이들의 조기 성적 성숙과 성장의 중단을 일으킬 수 있는 가능성은 미국의 아이들에게만 있는 것은 아니다.

지금의 고기는 그 예전에 못먹던 시절 투병중에 기력을 차리게 해주었던 식품이 아니라 온통 오염물질이 검출되는 식품이 되어 버렸고, 식품의 영양 구성 또한 달라졌을 뿐만 아니라 육류의 과잉 섭취는 분명 면역계의 대혼란을 야기하여 아토피성 피부염, 알러지성 천식, 알러지성 비염, 관절염, 암을 비롯한 각종 희귀질환과 면역 질환의 증가를 가져오고 있다.

고기를 사 먹을 수 있었던 것이 부와 경제력의 상징으로 여겨졌던 시대는 지나가고 있다. 이제 동물들도 쓸데없는 화학 물질과 스트레스로 학대 받지 않으며 생태학적 고기를 만들어 낼 수 있도록 동물의 사육 환경은 달라져야 하고 , 이제 사람들도 육고기는 분명 귀하게 먹으면 먹을수록 , 안먹으면 안먹을수록 건강을 지켜갈 수 있다는 생각이 필요할 때이다.

세번째 글인데.. 초반부터 좀 이상하게 나가네.. :oops:

"악이 승리하기 위한 유일한 조건은 선한 사람들이 아무 일도 안 하는 것이다." - 에드먼드 버크

Darkcircle의 이미지

그냥 따질것도 없고... 먹을 수 있는건 먹고 싸기만 하면 그만이죠 애햏햏햏 ^ ㅛ^)>

---------------------------------------------------------------
폐인이 되자 (/ㅂ/)

liberta의 이미지

$ shutdown -r now 혼자 쓰는 데스크탑이라 꺼놓고 다니질 않습니다.. 즉 꺼져 있었다는 건 뭔가 문제가(정전 -_-) 있었단 말이고, 물론 정상적으로 부팅이 다시 되어도 뭔가 찝찝해서 위에 명령을 한 번 때려 줍니다.

처음 로그인 했을 땐 그놈 패널에 붙은 evolution, firefox, gaim 아이콘을 한 번씩 꾹꾹 눌러 줍니다 :) 바로 쓰지도 않을 거면서 무의식적으로 터미널도 하나 띄우는 극악한(?!) 습관은 최근 들어서 거의 고쳐진 듯 합니다.. _-_

ELT!의 이미지

fetchmail.rb
mutt
emerge sync
emerge -upv world

"악이 승리하기 위한 유일한 조건은 선한 사람들이 아무 일도 안 하는 것이다." - 에드먼드 버크

앙마의 이미지

글의 내용중 사실과 다른 부분이 좀 있는 듯하여 댓글 남깁니다.

Quote:

우유에 칼슘이 많다는 건 맞지만, 그만큼 칼슘을 빼내는 나트륨도 많기 때문에 허당이 되기 십상입니다. 차라리 그냥 멸치나 씹어 먹는 게 낫다고 봅니다.

나트륨이 우리몸에서 배출시키는 것은 칼슘이 아니라 칼륨입니다. 칼슘을 배출 시키는것은 나트륨이 아니라 인산염입니다. 그래서 콜라가 뼈의 건강에 안 좋다는 것입니다. 칼슘이 많은 우유가 골다공증의 원인이라는 주장이 있는데, 그 근거는 우유가 산성식품이라는 점입니다. 산성식품인 우유가 들어오면 우리몸은 그것을 중화하기 위해 우리몸의 칼슘을 이용한다고 합니다. 마지막 골다공증에 관한 부분은 제가 전문가가 아니라 확언을 드릴수는 없습니다만, 암튼 내용은 이렇습니다.

autography

인간에게는 자신의 운명을 거부할 권리가 있다.

maddie의 이미지

liberta wrote:
바로 쓰지도 않을 거면서 무의식적으로 터미널도 하나 띄우는 극악한(?!) 습관은 최근 들어서 거의 고쳐진 듯 합니다.. _-_

저는 맥에서도 그러니 이를 어찌하오리까?

:lol:

힘없는자의 슬픔

ydhoney의 이미지

ELT! wrote:
ydhoney wrote:

사람은 "잡식성 동물" 이라는 겁니다.

사람은 초식 동물입니다.


아니 왜 사람이 초식동물이라는건지 명확한 근거를 대줘야하는게 아닌가 싶은데요?

초식동물이라 함은 구강구조가 앞니고 어금니고간에 죄다 이빨이 판판하고
송곳니라는건 개념자체가 성립하질 않고
위에서는 소나 말처럼 식물성 섬유를 분해하는 효소가 분비되어야
진정한 초식동물이라고 하는것인데..

내 살다살다 각종 태클을 다 당해봤지만 사람이 초식동물이라며 들어오는 태클은
내 처음 당해봐서 어이가 없습니다만, 정확한 해설좀 해주시면 안되는거요?
사람이 초식동물이면 단백질 분해효소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돼지고기 한점이라도 잘못먹으면 배탈이 날것인데..
어찌 안그런지? 흠흠..

그리고..그..인용에다가 길게 따다 붙여놓은것..
그거 말만들기 좋아하고 그런걸로 이름알리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억지로 만들어낸 이론이란 생각은 해보신적이 없는지?
내 어느정도 생물학에 관심이 있어 하는말인데..
말이 되는 부분이 별로 없는것같아서 하는 말이오. 마치 장에 숙변이 낀다는것을
당연하다는듯이 주장하는 사람들과 별다르지 않아보인단 말이지요.
왜 일본에는 요즘 아침을 안먹는게 유행이라지요? 무슨 교수가 그랬다면서..
우리나라에도 소개됐던걸로 기억하는데..
그게 다 말만들기 좋아하고 그런거 퍼트리면서 유명세얻기 좋아하는
웃기는 사람들이 만들어낸 허상에 불과한것이오.
죄다 상술이고, 웃기는거란 말이지요.

그나저나 마치 누구 나무라듯이 해서 죄송합니다. 제가 요즘 신경이 날카로워져서..쩝~!

warpdory의 이미지

그 아침 안 먹는 건 거의 10년 주기로 일본에서 계속 나오는 얘깁니다.
아침 먹으면 바보된다, 아침 안 먹으면 피부가 고와지고 .. 등등....

그리고 인간은 진화론적으로 봤을 때 초식, 그중에서도 과일을 기반으로 하는 잡식성 동물입니다.
인간과 가장 흡사한 침팬지나 우랑우탄 등을 보면 평소에는 나무 열매 등을 따먹지만, 가끔은 육식도 합니다. 실제로 육식을 위해서 침패지 암컷은 숫놈을 유혹하기도 하죠.


---------
귓가에 햇살을 받으며 석양까지 행복한 여행을...
웃으며 떠나갔던 것처럼 미소를 띠고 돌아와 마침내 평안하기를...
- 엘프의 인사, 드래곤 라자, 이영도

즐겁게 놀아보자.

jenix의 이미지

emerge -upv world

root@login bind # emerge -upv world

These are the packages that I would merge, in order:

Calculating world dependencies ...done!

Total size of downloads: 0 kB

root@login bind #

:D

---------------------------------------------------------------------------
http://jinhyung.org -- 방문해 보세요!! Jenix 의 블로그입니다! :D

ELT!의 이미지

ydhoney wrote:

아니 왜 사람이 초식동물이라는건지 명확한 근거를 대줘야하는게 아닌가 싶은데요?

Quote:

*육식동물(인간-과일 먹는 동물-초식동물)
피부: 밤에 사냥, 땀샘이 없고 혀로 발산(낮에 활동, 땀새미 많고 살갗 발산)

치아: 날카로운 송곳니 발달 음식을 가는 어금니 발달(송곳니가 발달 못함 곡채식에 적합한 어금니 발달)

식욕: 살아있는 동물을 보면 침을 흘림(과열, 곡채식을 보면 침을 흘림)

침샘: 작은 침샘이 있고 프티알린 효소 미분비(침샘이 잘 발달했고, 곡물소화에 적합한 많은 프티알린 효소 분비)

위산: 동물근육 등 소화하기 위한 강한 염산 분비 포화지방,콜레스테롤 처리 탁월(육식동물의 20분의 1정도 위산 포화지방,콜레스테롤 처리 미숙)

내장: 급속히 부패하는 고기의 빠른 배출을 위해 장의 길이는 몸 길이의 3배로 짧고, 매끄러운 연통형 창자(서서히 곡채식의 영양분을 흡수하기 위해 장의 길이는 몸의 12배이며, 주름이 깊고 많음)

*채식 2002년 9-10월호에서 발췌

ydhoney wrote:

사람이 초식동물이면 단백질 분해효소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돼지고기 한점이라도 잘못먹으면 배탈이 날것인데..

Quote:

동물성 단백질은 고(高)산성식품이기 때문에, 육류가 우리 몸 안으로 들어오면 혈액 속의 일정한 칼슘농도를 맞추기 위해 뼈 속의 칼슘을 빼앗아 가므로 뼈를 약하게 하고 요산(尿酸)과 같은 독소 물질을 많이 생기게 함으로써, 이를 분해 배출하기 위해 신장(腎臟)을 더욱 혹사하게 만들지요.

....

우리 혈액이 산성(酸性)혈증이 되면, 뼈의 발육이 나쁘며 물러지기 쉽고 근육의 탄력성이 떨어지고 쉽게 피곤해지며 회복속도도 느려지며, 백혈구가 줄어 식균 능력이 저하되며 혈소판이 줄어 혈액의 응고가 더디어 집니다.

그리고 발육도 느려지며 혈관도 탄력을 잃고 경직화되며 면역도 떨어지고 당뇨병, 심장병, 순환기계 질환 등 각종 질병에 쉽게 노출됩니다.

동물성 단백질은 고(高)산성 단백질이기 때문에 우리의 체질을 산성화시키고 뼈를 약하게 하며 요산(尿酸)이 많이 생기게 하고 또한, 이를 분해 배출하기 위해 신장(腎臟)이 더욱 과로하게 됩니다.

이제 결론은 확실하고도 명백해집니다. 동물성 단백질은 혈액의 산성화는 물론, 면역력의 감소, 뇌혈관과 심장질환의 증가, 뼈에서의 칼슘의 손실, 신장의 기능 저하 등 우리 몸에 수많은 피해를 가져 옵니다.
----------------------------------------

"사람에게는 동물성 식품이 필요하지 않다." - 미국 농무부에서 96년에 발표한 것으로 '뇌내혁명'으로 유명한 하루야마 시게오 박사의 '다이어트 혁명'에서 인용

"붉은 고기의 섭취량은 '0'이어야 한다." - 미국의 세계적 노화연구소 소장으로, 미국 국립보건원에서 연구비로 548만불 수상한 유병팔 박사의 '125세까지 걱정 말고 살아라'에서 인용


인체에 악성 종양이 생겼다고 바로 죽지는 않습니다..

그리고 오랬동안 채식을 해서 몸이 정상으로 돌아온 사람이 다시 고기를 먹으면 이상증상이 나타납니다.

"악이 승리하기 위한 유일한 조건은 선한 사람들이 아무 일도 안 하는 것이다." - 에드먼드 버크

segfault의 이미지

글타래 분리에 한표...

아니, 어떻게 컴퓨터 켜는 이야기에서 채식 이야기가 나올 수 있는겁니까 -_-;

앙마의 이미지

babjo87 wrote:
글타래 분리에 한표...

아니, 어떻게 컴퓨터 켜는 이야기에서 채식 이야기가 나올 수 있는겁니까 -_-;

그러게요. -_-; 그래도 굳이 분리할 필요는 없어 보입니다만...

autography

인간에게는 자신의 운명을 거부할 권리가 있다.

앙마의 이미지

akpil wrote:
그 아침 안 먹는 건 거의 10년 주기로 일본에서 계속 나오는 얘깁니다.
아침 먹으면 바보된다, 아침 안 먹으면 피부가 고와지고 .. 등등....

그리고 인간은 진화론적으로 봤을 때 초식, 그중에서도 과일을 기반으로 하는 잡식성 동물입니다.
인간과 가장 흡사한 침팬지나 우랑우탄 등을 보면 평소에는 나무 열매 등을 따먹지만, 가끔은 육식도 합니다. 실제로 육식을 위해서 침패지 암컷은 숫놈을 유혹하기도 하죠.

충격적인 것은 침팬치는 육식을 위해 동족을 잡아먹는 만행(?)을 저지르기도 한다는군요. 저도 고등학교때 모 과학잡지를 보기전까지 이 사실을 몰랐습니다.

autography

인간에게는 자신의 운명을 거부할 권리가 있다.

ydhoney의 이미지

http://no-smok.net/nsmk/_c3_a4_bd_c4_c1_d6_c0_c7

http://no-smok.net/nsmk/_c0_b0_bd_c4_b5_bf_b9_b0_b7_ce_bc_ad_c0_c7_c0_ce_b0_a3

http://www.rathinker.co.kr/paranormal/altmedi/vege1.htm

http://home.hanmir.com/~handor/nonortho/vegetarian08.htm

우선, 육식이 건강에 나쁘다는것 자체도 어느정도 과장되고 비과학적인 말이고, 만약에 건강에 나쁘다고 해도, 육식이 건강에 나쁘다 해서 그것이 사람이 채식동물이라는 증거는 되지 못하는겁니다.

지금 육식동물하고 채식동물하고 비교해놓고 채식동물에 가까우니 우린 채식동물이다 하는데 그 가운데 잡식동물이란 과정을 왜 빼먹는것인지 이해할수가 없습니다.

이런 자잘한것으로 싸우고 있으니 참 재미있네요.
꼭 DC에서 초등학생 만난기분이랄까..

maddie의 이미지

ydhoney wrote:
이런 자잘한것으로 싸우고 있으니 참 재미있네요.
꼭 DC에서 초등학생 만난기분이랄까..

거 이런 위험한 말씀은 안하시는 게 좋은거 같은데.
괜히 민감한게 아니신지.

힘없는자의 슬픔

ydhoney의 이미지

maddie wrote:
ydhoney wrote:
이런 자잘한것으로 싸우고 있으니 참 재미있네요.
꼭 DC에서 초등학생 만난기분이랄까..

거 이런 위험한 말씀은 안하시는 게 좋은거 같은데.
괜히 민감한게 아니신지.

괜히 민감한게 맞습니다. -_-;;;

Mins의 이미지

재미있는 주제인거 같은데, 약간 딴길로 샛군요.

도스 시절에는 M 이전에는 dir 이나 한번 때려줬던거 같고..
nc 를 쓰다가. (컴퓨터 켜면 먼저 뜨는게 이거죠)
다시 Mdir (역시 컴퓨터 켜면 기본적으로...)

이런 상황에서 윈도우로 넘어가다 보니..

컴퓨터 켜면 젤 처음에 하는게..

NexusFile (M 비슷한 프로그램입니다. 이전 이름이 Xfile )
Mirc, MSN, Winamp, 익스플로러

이게 처음 셋팅 과정입니다. ^^;

항상 처음 켜면 이렇게 순서에 맞게 실행하고, 제가 작업하는 컴퓨터엔 저순서로 작업줄에 프로그램이 떠있죠 (순서 바뀌면 어색합니다)

이렇게 몇년 동안 써오다 보니 (MSN 만 빼곤) 저렇게 안 떠있으면 무언가 어색하고 불안하더군요.

리눅스는 X 를 거의 쓸일이 없어서 모르겠습니다. 최근에 써본게 언제인지..
그래도 X 뜨면 왠지 서운한 감에, 한텀 부터 띄웁니다. ^^;

PSG-01의 이미지

일단 글타래 분리에 한표 걸고...

일단 xmms 키고 메탈 먼저 듣습니다. -_-;

블랙메탈 중독( :twisted: ) 말기라서 그런지 키면 xmms먼저 띄우게 되는군요.

-----------------------------------
Playlist :

ELT!의 이미지

ydhoney wrote:

지금 육식동물하고 채식동물하고 비교해놓고 채식동물에 가까우니 우린 채식동물이다 하는데 그 가운데 잡식동물이란 과정을 왜 빼먹는것인지 이해할수가 없습니다.

이런 자잘한것으로 싸우고 있으니 참 재미있네요.
꼭 DC에서 초등학생 만난기분이랄까..

제가 초식을 하다보니 좀 민감하게 반응을 했네요..
저는 그냥 웃고 지나갑니다 :wink:

뭐.. 육식,초식,잡식 이런 단어들이 뭐 중요하나요..
다만 육식의 해로움을 사람들이 애써 인정하지 않으려는게 좀 안타까운거죠..

일방적인 미디어 매체의 정보(?)전달이 계속된다면.. 감춰진 사실들이 밖으로 나오기는 어렵겠네요.. :evil:
뭐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알게 되겠죠!

"악이 승리하기 위한 유일한 조건은 선한 사람들이 아무 일도 안 하는 것이다." - 에드먼드 버크

fibonacci의 이미지

ELT! wrote:

뭐.. 육식,초식,잡식 이런 단어들이 뭐 중요하나요..
다만 육식의 해로움을 사람들이 애써 인정하지 않으려는게 좀 안타까운거죠.

"과다한 육식의 해로움" 이라고 해야 옳을것 같습니다. 고기 한점 먹는다고 독이 되지는 않습니다.

No Pain, No Gain.

앙마의 이미지

고기를 먹는 가장 큰 이유가 필수 아미노산의 필요성인데, 고기를 먹지 않는대신 콩류를 꾸준히 섭취하고 편식을 하지 않을 수 있다고 자신한다면 채식이 오히려 건강에 좋을것입니다. 다만, 건강을 위해 완전 채식이 아닌 우유나 계란 정도를 매일 조금씩(우유 2컵 내외, 계란의 경우 1~2알) 섭취한다면 금상첨화일 것입니다. 밑에 분 말씀처럼 우유는 자신몸에 맞는 사람만 드셔야 합니다. 우유 알레르기가 있으신 분이 드셨다간 죽을수도 있습니다. -_- 그리고 고기 섭취는 학자마다 말이 많습니다만, 붉은색 살코기가 중요하고도 손쉬운 단백질과 아연 공급원이란건 부정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고기의 지방 부위는 이미 포화 상태로 지방을 섭취하고 있는 현대인에게 있어서 거의 백해무익하다는게 맞을겁니다.

autography

인간에게는 자신의 운명을 거부할 권리가 있다.

지리즈의 이미지

장의 길이를 보면...동양인은 채식동물쪽에
서양인은 육식동물쪽에 가깝다는 말을 합니다

우리가 초식동물의 대명사로 알고 있는 토끼도
육식을 곧 잘하기도 합니다.

생물체가 살아 남기 위해서는
뭐든 먹을 수 있어야 가능성이 높지만...
뭐든 먹을 수 있다고 해서..
모든 것들이 몸에 이롭다고 말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동양인에게는 평균적으로 육류의 비중보다는
곡류나, 채소의 비중이 월등히
높을 수록 몸에 이롭다는 것이 보편적인 사실입니다.

육류섭취량과 장수와의 인과관계는 거의
증명 단계에 와 있지요...(동양인에게만...!)

우유에 관한 얘기는 개인편차가 있습니다.
서양인들에 비해 그 비율이 극도로 낮지만,
동양중에도 우유가 몸에 받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대부분의 사람에게 몸에 해롭다 하다더라고,
개인적으로는 몸에 매우 이로운 경우가 있을 수 있습니다.

역도 성립합니다.
모든 사람에게 몸에 좋다거나
그다지 치명적이지 않은 음식도...
개인에 따라서는 목숨을 앗아갈 수 있을 만큼
치명적인 경우도 있습니다.
(우유를 마시고 과민반응로 죽는 사람도 연간 수십명에 이르기도 합니다.)

우리가 주로 다루는 컴퓨터보다는
예외경우가 더욱 많이 존재할수 있고,
또한 개인의 건강 나아가 생명에 연결될 수 있는 부분이기 때문에,
음식에 대해서는 가급적 조심히 언급할 필요가 있습니다.

There is no spoon. Neo from the Matrix 1999.

Darkcircle의 이미지

근데 여긴 계속 먹는 얘기만 나오네요 -_-;;
컴터 틀면 시작하는게 육식, 채식입니까? 재밌네요... :D 아핳핳핳

---------------------------------------------------------------
폐인이 되자 (/ㅂ/)

앙마의 이미지

아... 컴터 켜고 제일 먼저 하는 일은 브라우져를 띄워 메일 확인하고 뉴스를 읽는 것입니다. 인터넷 뉴스를 신문 대용으로 사용합니다.

autography

인간에게는 자신의 운명을 거부할 권리가 있다.

ELT!의 이미지

지리즈 wrote:

우리가 초식동물의 대명사로 알고 있는 토끼도
육식을 곧 잘하기도 합니다.

Quote:

고기먹는 엽기 토끼 이야기

예전에 서울 여의도 아파트 단지에서 애완용으로 키우던 새끼 토끼가 너무 커지자 주인이 한강 시민 공원에 버렸다. 그런데 이 버려진 토끼는 쓰레기 통을 뒤지며 고기 맛을 본 뒤 고기를 찾아 다니고 있었다. TV 뉴스 기자가 그 토끼에게 닭다리를 주었더니 좋아라 하고 따라오는 장면이 방영되기도 하였다. 하지만 그 엽기 토끼는 몇 달 안되어 동맥경화증 등으로 죽었다. 비슷한 이야기이지만, 미국 뉴욕 마이모네데스 의료센터의 ‘윌리엄 콜린스’ 박사는 연구 실험 결과에서 “육식동물은 포화지방산과 콜레스테롤을 처리할 수 있는 무한대의 능력을 지닌 반면, 토끼에게 두 달 동안 매일 콜레스테롤 2g씩 만을 더 주어도 혈관벽에 놀랄 만큼 많은 지방이 쌓여 동맥경화증에 걸린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초식 동물인 토끼에게는 고기는 독(毒)이나 마찬가지였던 것이다. 육식동물은 그것이 얼만큼 많은 고기와 지방을 포함하고 있든지 그들의 동맥은 막히는 일이 없지만, 인간의 경우 고기와 지방은 혈압을 높이고 동맥경화와 뇌혈관질환, 심장발작 등을 가져 온다.

죄송합니다. 이상한 내용으로 어지럽혀서..

"악이 승리하기 위한 유일한 조건은 선한 사람들이 아무 일도 안 하는 것이다." - 에드먼드 버크

markboy의 이미지

sudo apt-get upd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