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럼프인것 같습니다...

jungmin1237의 이미지

안녕하세요. 이런 고민 글을 어디다가 올려야할지를 몰라서 여기에다가 올립니다.
그래도 여기는 프로그래밍을 잘하시는 분들이 많아서 도움을 청하고자 글을 적게 되었습니다

우선 제 소개를 하자면, 이제 막 프로그래밍을 3년정도 공부한 31살 남자입니다. 컴퓨터 자체에는 어렸을때부터 관심이 있다보니 뒤늦게나마 자연스레 프로그래밍에 관심이 생겼고 컴퓨터 공부를 위해 자퇴했던 대학교에 재입학을 하면서까지 공부하기 시작했습니다.

컴퓨터 공학을 공부하다보니 그 신선한 발상력에 매번 감탄하게 되면서도 참 재미있었습니다. C++을 공부하고 STL을 활용해서 문제를 푸는 것 또한 재밌더군요.
그런데 그 수업이 끝날 때즈음에 저는 더이상 프로그래밍을 하기가 힘들어졌습니다...

문제를 다 풀고나면 새로운 과제가 출제가 되고 이 과제를 풀기위해서 또다시 처음부터 설계를 해나가는 과정이 어느 순간 너무 짜증이 나더군요... 새로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처음부터 다시 처리할 데이터를 정의하고 어떻게 실행해야하는지를 짜는게 너무 짜증이 났습니다... 그 후로는 프로그래밍에 손도 대지 못하고 있습니다.... 알고리즘들이나 컴퓨터 과학의 새로운 기술들을 보면 감탄을 하면서도 막상 관련 책이나 페이퍼를 읽으면 이해하는 것이 매우 힘들었고 다른 사람들의 풀이나 예제 코드들을 읽다보면 ‘난 왜 저렇게 짜지 못할까’같은 생각에 자괴감마저 듭니다...

지금도 알고리즘 책을 붙들고 계속 공부를 하려합니다. 코드도 작성해보고 해보려고 합니다. 하지만 그 과정이 지금 너무 힘듭니다... 컴퓨터 과학을 좀더 공부해보려고 대학원까지 갔지만 그마저도 너무 힘들어서 한학기만에 자퇴하기도 했구요...

여기계신 다른 고수분들께서는 저같은 상황을 겪었던 적이 있었는지 있었다면 어떻게 극복하셨는지 등등이 궁금해서 주저리주저리 글을 적게 되었습니다. 잘못 올렸다면 삭제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세벌의 이미지

이런 글 올리라고 개발자 고민상담실 있는 거겠죠?
다른 분들도 비슷한 고민 있는 분 있고 여러 분들이 도움 주실 겁니다.

학생이라면 교수님 또는 선배에게 고민 상담을 권하겠는데, 대학원 자퇴.... 하셨군요.
저는 대학원도 못 갔네요. 그래도, 전산분야에서 지내고 있네요.

다른 사람들의 풀이나 예제 코드들을 읽다보면 ‘난 왜 저렇게 짜지 못할까’같은 생각
은 저도 자주 합니다만 잘 살아있습니다. 이런 걸로 걱정 안 해도 될 거예요.

세상은 넓습니다.

저는 코딩 그리 잘 못하지만 데비안 웹 사이트 debian.org 한국어 번역에 참여(지금은 저 혼자 뿐인 듯...)하고 있고요.

온라인 뿐 아니라 오프라인에서도 여러 분야 사람을 만나면서 얘기하시다 보면 좋은 길을 찾으실 수 있을 거예요.

kldp 에서 슬럼프 검색해보면 비슷한 고민을 한 다른 사람을 글을 볼 수 있을 겁니다.

힘 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