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에서 사용하고 있는 데스크탑 환경은?

권순선의 이미지
권순선의 이미지

X 데스크탑의 사용 현황이 궁금하군요. gnome vs. kde 주제는 주기적으로 체크해보는 것이 재미있을 것 같아서 올립니다. 부디 많은 flame이 불타오르기를.... :-)

Fe.head의 이미지

크노픽스를 제외한 나머지를 gnome을 씁니다.

고작 블로킹 하나, 고작 25점 중에 1점, 고작 부활동
"만약 그 순간이 온다면 그때가 네가 배구에 빠지는 순간이야"

peccavi의 이미지

데비안으로 넘어오기 전까진 KDevelop 때문에 KDE만 썼었는데,

데비안으로 넘어오면서, 그놈만 열심히...

----
jai guru deva om...

girneter의 이미지

권순선 wrote:
X 데스크탑의 사용 현황이 궁금하군요. gnome vs. kde 주제는 주기적으로 체크해보는 것이 재미있을 것 같아서 올립니다. 부디 많은 flame이 불타오르기를.... :-)

순선님이 떡밥을 던지는건 첨 봤습니다.
이런 주제에 참여하는건
의도적으로 피하는가보다 생각했는데...

근데 gnome vs kde 는 flame 이 별로 없었던걸로 기억합니다.

참,
우분투는 설치할때 default 가 gnome 인가요 kde 인가요?

개념없는 초딩들은 좋은 말로 할때 DC나 웃대가서 놀아라. 응?

peccavi의 이미지

girneter wrote:
참,
우분투는 설치할때 default 가 gnome 인가요 kde 인가요?

기본이 gnome이고,

KDE용 Kubuntu라고 있다고 들었습니다~

----
jai guru deva om...

fibonacci의 이미지

KDE쓴지 6개월정도... 데비안인데, 3.4 기다리고 있습니다.

No Pain, No Gain.

아빠곰의 이미지

두 환경 다 쓰고있지 않습니다. 가끔 필요한 프로그램이(예를 들면 beep-media-player 같은) 요구하는 라이브러리 정도만 설치합니다.

----
아발발다빠따반반나다발딸발발다빠따따맣밤밤따받따발발다따밝다발발다빠따따밤반다빠따다맣밥발
발다따밥다발발다따박다발발다빠따따밞밭밭다따다맣아희

웃는 남자의 이미지

통합환경은 아니고 주로 fluxbox 를 사용하다가 필요할 때 Gnome 으로 전환해서 사용합니다. :wink:

----------------------------------------
Nothing left after Nirvana.

다크슈테펜의 이미지

KDE보다는 그놈이 편하기도 하고 보기도 좋더군요.

인생이란게 다 그런게 아니겠어요....? 뭘(?)
http://schutepen.egloos.com

다크슈테펜의 이미지

KDE보다는 그놈이 편하기도 하고 보기도 좋더군요.

인생이란게 다 그런게 아니겠어요....? 뭘(?)
http://schutepen.egloos.com

webdigger의 이미지

코어 리눅스까지는 KDE 사용하다가

우분투로 넘어 오면서 GNOME 사용합니다.

KDE 보다 더 편하다는 것 같습니다.

우분투가 사용자를 너무 편하게 만들어서 인지도 모르죠.

어쨌든 우분투 만세입다용... :D

권순선의 이미지

girneter wrote:
권순선 wrote:
X 데스크탑의 사용 현황이 궁금하군요. gnome vs. kde 주제는 주기적으로 체크해보는 것이 재미있을 것 같아서 올립니다. 부디 많은 flame이 불타오르기를.... :-)

순선님이 떡밥을 던지는건 첨 봤습니다.
이런 주제에 참여하는건
의도적으로 피하는가보다 생각했는데...

근데 gnome vs kde 는 flame 이 별로 없었던걸로 기억합니다.

참,
우분투는 설치할때 default 가 gnome 인가요 kde 인가요?


windows vs. linux 보다는 gnome vs. kde나 vi vs. emacs류의 flame이 더 낫겠죠. :-)
zzaratra의 이미지

컨커러.. kopete , k3b, gwenview , 등등의 프로그램 때문이라도 kde를 씁니다. 예전에는 gnome을 썼는데.. 컨커러를 쓰기 시작하면서 부터 KDE로 전향 했습니다..

warpdory의 이미지

젠투 와 우분투를 기본 배포판으로 쓰게 되면서 Gnome 을 쓰고 있습니다.

다만, 속도 위주의 작업을 해야 할 때에는 WindowMaker 를 씁니다.


---------
귓가에 햇살을 받으며 석양까지 행복한 여행을...
웃으며 떠나갔던 것처럼 미소를 띠고 돌아와 마침내 평안하기를...
- 엘프의 인사, 드래곤 라자, 이영도

즐겁게 놀아보자.

초코리의 이미지

그놈만 열라게 쓰고 있습니다..

페도라 설치하고 그놈을 가지고

테마 깔아주고

icon깔아 주고 하니

그냥 그놈에게 정착 했습니다..

자룡의 이미지

데스크탑을 윈도우만 쓰는통에.. litestep 설치해서 사용하구요

데비안을 설치한 컴터는 콘솔에 zhcon 띄워서 씁니다.
그런데 보통은 putty 로만 접속해서 모니터 켜본지도 오래군요....

-----
이글을 읽는 모든 이에게 평화가 함께 하기를... ^^;

kwon37xi의 이미지

다른 사람들(처음 리눅스 하는사람들)에게는 KDE를 권하고,
저는 GNOME을 씁니다.

KDE가 딱히 GNOME보다 좋다고 생각해서 권하는건 아니고, 윈도우 쓰던 사람들이 GNOME보다는 더 빨리 적응할 것 같아서 그렇구요...(처음부터 당황하게 만들 필욘 없잖아요??)

또한 Gnome이 KDE보다 좋다고 생각해서 Gnome을 쓰는건 아니구요,
페도라 기본이 Gnome인데다, Eclipse가 GTK 기반인지라, 걍 씁니다..

삶의여유의 이미지

생각외로 KDE 사용자는 별로 없네요. KDE 쓰는 사람으로 좀 아쉽습니다.
아무래도 우분투가 원인 제공자인 듯...

7339989b62a014c4ce6e31b3540bc7b5f06455024f22753f6235c935e8e5의 이미지

전 그놈을 씁니다.
KDE 사용자나 GNOME 사용자나 숫자는 비슷할거라고 생각했는데, 그놈이 압도적으로 많군요!
앞으로 GNOME, KDE 모두 발전의 여지가 많다고 생각합니다. 이 글이 플레임이 될 것 같지는 않군요... :wink:

arboris의 이미지

아니 쓸데없는 그놈 사용자가 더 많네요.
KDE가 훨씬 우등한것 아닌가요?
우하하하 :twisted:

우분투가 좋아요.

웃는 남자의 이미지

arboris wrote:
아니 쓸데없는 그놈 사용자가 더 많네요.
KDE가 훨씬 우등한것 아닌가요?
우하하하 :twisted:

불을 지피시네요. :wink: 이제 좀 슬슬 달아올라 줄려나.. ㅎㅎ

----------------------------------------
Nothing left after Nirvana.

kyano의 이미지

톱니보다는 발바닥이 더 보기좋지 않나요? :twisted:

--
Have you ever heard about Debian GNU/Linux?

병맛의 이미지

"bloated KDE, GNOME should die"

플빡 제작진 가운데 한 명의 말입니다. :P

segfault의 이미지

미지리눅스 시절부터 KDE 써 왔고, 지금도 써 오고 있습니다.

특히나 KDE의 수많은 killer application들이 저를 계속 KDE에 잡아 두는것 같군요.. -.-

여담이지만, KDE가 GNOME에 비해서 불편하다는건 아무래도 선입관이 좀 들어가 있지 않나 싶군요. KDE가 설정 항목이 좀 많은건 사실이지만, 익숙해지면 KDE도 상당히 편합니다.

(저는 오히려 GNOME쪽이 약간 더 불편하더군요)

iolo의 이미지

전 미지 2.0이후로 그놈만 쓰고 있는것 같습니다.

세계적으로 KDE:그놈:기타가 6:3:1정도인거 같은데...
국내는 의외로 그놈 유저가 많은듯...

제 생각에는... 국내에 우후죽순 쏟아졌다가 사라져버린 KDE위주의 배포판이 문제가 아닐까 싶습니다.
국내 배포판이 오락가락하면서 상대적으로 접근하기 쉬운 외국의 무료 배포판들을 찾다보니 페도라나 우분투같은 그놈 위주의 배포판이 널리 쓰이게 된게 아닌가.. 그런 생각입니다. 저도 그런 부류 중의 하나구요.

그리고 국내에 그놈쪽 사용자 그룹이 좀더 활발한것도 작지만 영향이 있을 듯...

결론은...
그놈 만쉐이!!!!

----
the smile has left your eyes...

segfault의 이미지

참고로, 우리나라와 외국의 사정은 다릅니다

http://www.linuxquestions.org/questions/t286716.html

여기서 KDE는 58%의 점유율을 보이고 있습니다.

유독 우리나라에서는 그놈이 절대 다수를 차지하고 있지요.

비행소년의 이미지

SuSE랑 그넘이랑 안친한듯. 귀찮아서 그냥 KDE쓰고 있는데 좋네요.

특히 Komposé가 맘에 듭니다.

높이 날다 떨어지면.
아푸다 ㅡ,.ㅡ

ez8의 이미지

IceWM 만세!

etermory의 이미지

왠지 모르게 정감이 느껴지는 Gnome 을 사용합니다.

kirrie의 이미지

그놈은 멋있었다

소설로도 나왔고 영화로도 나왔습니다.
전 멋있으니까 그놈을 씁니다.

--->
데비안 & 우분투로 대동단결!

mazikonn의 이미지

많은 사람들이 사용하는 배포판의 디폴트 데스크탑이 gnome이기 때문인가요? 의외로 gnome이 압도적이군요. 반대의 결과를 예상하고 있었습니다만.

一切唯心造

환상경의 이미지

가볍고 쓰잘데기없는 프로그램안띄우고
게다가 그 깔끔함이란`~^^

ps.그놈,KDE,XFCE4,Fluxbox 이렇게 4가지 설치해놓고있는데
플럭박스로만 로긴이 되는군요 흐;;;;;

==================================================================
정체된 일상.... 계기를 만들어야 하는데........
BLOG : http://khmirage.tistory.com/

woonuk의 이미지

비록 그놈을 쓰고 있지만 그놈보단 그녀를 쓰고 싶어요 -_-;;

atie의 이미지

저는 kde에 한 표.

kde 3.4 전에는 gnome:kde 사용비가 7:3 정도였는데, FC4 TEST에서 kde로 거의 이전을 했었습니다. 지금도 ubuntu breezy이지만 kde 3.4.1 깔아놓고 kbunutu로 갈 날을 손꼽고 있고요.

그런데, gnome과 kde 어플을 섞어서 쓰는 저 같은 사람에겐 DE 구분은 이젠 거의 의미가 없습니다.

----
I paint objects as I think them, not as I see them.
atie's minipage

edmondwells의 이미지

레드햇7 쓸 때는 KDE쓰다가 몇년만에 다시 리눅스 하면서 우분투를 쓰게 되니까 자연스럽게 그놈으로 왔습니다...
예전에는 KDE가 세련돼 보였는데, 나이가 먹은건지 그놈이 많이 좋아졌는지, 아니면 제 취향이 바뀌었는지 그놈도 많이 이쁘네요....^^

yuni의 이미지

맨드레이크를 쓸때는 고민을 안 해 봤습니다. 그냥 그놈, KDE, 그리고 윈도우메이크, 플럭스박스 등등을 그냥 싹 깔아 버립니다. 그래서 좀 싫증난다고 싶으면 바꾸고 그랬죠.

그런데 수세, 우분투로 이어지면서 점점 사태의 심각성을 알게 되었답니다. 맨드레이크3대, 수세1대, 우분투2대인데, 주로 쓰는 놋북이 플럭스박스입니다. 수세는 거의 쓰지 않고 있고, 맨드레이크도 업데이트 중단 할터이니 그럼 역시 그놈이 대세이겠죠.

우분투 때문에 그놈에 한표.

==========================
부양가족은 많은데, 시절은 왜 이리 꿀꿀할까요?
=====================
"지금하는 일을 꼭 완수하자."

chronon의 이미지

kirrie wrote:
그놈은 멋있었다

소설로도 나왔고 영화로도 나왔습니다.
전 멋있으니까 그놈을 씁니다.

그놈은 옛날에는 멋있었지만 지금은 멋 없나요? :lol:
소설도 안 봤고 영화도 안 봤습니다. :lol:

그데(KDE)는 아름다워~ (그데X 그대O)
하지만 난 그놈이 더 좋아※ :oops:

권순선의 이미지

저와 같은 경우는 잘 없는 것 같은데.... 제가 gnome을 선호하는 것은 기술/기능과는 관련없이 gnome이 처음부터 100% free software를 표방하였기 때문입니다. 물론 kde 역시 100% free software인것은 맞는데 초창기에 qt의 license 관련해서 이러쿵저러쿵 말이 많았던 것 때문에 kde에 대해서는 뭐라고 설명하기 힘든 이상한 선입견을 가지게 되었던 것 같습니다.

7339989b62a014c4ce6e31b3540bc7b5f06455024f22753f6235c935e8e5의 이미지

kirrie wrote:
그놈은 멋있었다

소설로도 나왔고 영화로도 나왔습니다.
전 멋있으니까 그놈을 씁니다.

GnomeKR에서 퍼왔습니다. :)

alfalf의 이미지

권순선 wrote:
저와 같은 경우는 잘 없는 것 같은데.... 제가 gnome을 선호하는 것은 기술/기능과는 관련없이 gnome이 처음부터 100% free software를 표방하였기 때문입니다. 물론 kde 역시 100% free software인것은 맞는데 초창기에 qt의 license 관련해서 이러쿵저러쿵 말이 많았던 것 때문에 kde에 대해서는 뭐라고 설명하기 힘든 이상한 선입견을 가지게 되었던 것 같습니다.

저 역시... 아직까지 KDE는 뭔가 자유롭지 않은 듯한 느낌이 듭니다.

다크슈테펜의 이미지

babjo87 wrote:
참고로, 우리나라와 외국의 사정은 다릅니다

http://www.linuxquestions.org/questions/t286716.html

여기서 KDE는 58%의 점유율을 보이고 있습니다.

유독 우리나라에서는 그놈이 절대 다수를 차지하고 있지요.


서양과 동양의 미적관점이나 아니면 생각이 차이가 나서 그런것 일수도 있습니다.
서양같은 경우에는 기능적이나 아니면 화려함을 추구하는 반면에 동양같은 경우에는 깔끔함 그리고 아기자기안면을 더 중요하게 생각하서 그럴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배포판에 따라 기본 데스크탑 환경이 어떠냐에 따라서도 차이가 있을수도 있습니다.우선 기본적으로 레드햇이나 페도라 코어등을 많이 사용하고 요즘에는 우분투도 많이 사용하니까 기본이 그놈이기때문이기도 하겠지요.

인생이란게 다 그런게 아니겠어요....? 뭘(?)
http://schutepen.egloos.com

lacovnk의 이미지

그놈!

우분투이기 때문에 -_-;

KDE 환경도 굉장히 매력적이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스타일도 뭔가 다른, 깔쌈?한 느낌을 주고요. 그놈이 뭔가 둥글둥글이면.. KDE는 새파랗게 날이 서있다고나 할까요 - 전적으로 기본테마 때문에 생긴 선입견입니다 ㅎㅎ

kubuntu 한번 써볼까나 -_-;

Fe.head의 이미지

제가 KDE vs 그놈중 그놈을 선택한 이유는.

한글이었습니다.

지금은 어떻지 모르겠지만.

KDE는 영어만을 위한 서양의 종유물이라는 성격이 강해 보였거든요.

지금은 잘되는걸로 알고 있지만.

아마도 이것때문에 동양에서는 gnome이 강세인것 아닐까요?.

고작 블로킹 하나, 고작 25점 중에 1점, 고작 부활동
"만약 그 순간이 온다면 그때가 네가 배구에 빠지는 순간이야"

익명 사용자의 이미지

KDE에 대한 선입견은 색안경을 쓰게 만듭니다.

Qt가 상업적인 회사 제품이던 아니던간에 유저가 원하면 끝입니다.

한번 제대로 KDE어플을 써보고 뭐가 어떻다 해야지 잘 써보지도 않고 뭐가 어떻다 하는건 어불성설같군요.

참고로 유럽쪽의 해커들은 GNOME를 한단계 아래 수준으로 다들 평가하고 있습니다.

그 증명은 GNOME에서 아직까지 성공했다 할만한 큰 어플리케이션이 없습니다.

KDE는 현재 3.4에서 오히려 Windows 환경보다 보다 완벽하게 통합된 오피스 프로그램인 KOffice 를 비롯하여 지금껏 연속 4년째 개발환경으로 1위를 하고 있는KDevelop 하나만 봐도 이제 시작인 mono에 비하면 지금 이미 널리 쓰이고 있고 평가받는 제품입니다.

(사실 mono는 GNOME 프로젝트가 아니므로 비교대상에서 빼야지요.)

GNOME은 인정받는건 GIMP 사실 하나뿐인거 같습니다.

멀티미디어쪽엔 amaroK부터 동영상은 Kaffeine ..

이 두개만 한번 써봐도 얼마나 완성도를 가지는지 알겁니다.

amaroK는 정말 입이 벌어지게 할만한 비쥬얼한 재생기로 윈도우즈 유저들도 처음보면 이런것도 있는지 놀랄정도입니다.

그리고 레코딩 프로그램 K3B는 오히려 상업적인 제품을 앞선다는 평가를 받을 정도입니다.

데스크탑 환경을 그냥 보기 멋있으면 끝이 아니라 그걸로 뭘 할수 있냐가 중요합니다. 지원되는 어플이 중요하다는 거죠. 코딩만 하는 해커들끼리만 쓸게 아니라면..

즉, 지금 입증되고 뭘 했었느냐가 중요하단 겁니다.

GNOME은 거기에 비하면 사실 일반 유저용이 아니라 해커들끼리끼리 쓸려고 만든 거에 가깝죠,

랜덤여신의 이미지

girneter wrote:
참, 우분투는 설치할때 default 가 gnome 인가요 kde 인가요?

atie wrote:
kde 3.4 전에는 gnome:kde 사용비가 7:3 정도였는데, FC4 TEST에서 kde로 거의 이전을 했었습니다. 지금도 ubuntu breezy이지만 kde 3.4.1 깔아놓고 kbunutu로 갈 날을 손꼽고 있고요.

lacovnk wrote:
그놈!
우분투이기 때문에 -_-;
KDE 환경도 굉장히 매력적이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스타일도 뭔가 다른, 깔쌈?한 느낌을 주고요. 그놈이 뭔가 둥글둥글이면.. KDE는 새파랗게 날이 서있다고나 할까요 - 전적으로 기본테마 때문에 생긴 선입견입니다 ㅎㅎ
kubuntu 한번 써볼까나 -_-;

우분투와 쿠분투가 다른점은 딱 하나입니다. 설치시 ubuntu-desktop 패키지가 설치되느냐 kubuntu-desktop 패키지가 설치되느냐죠. 둘 다 의존성만 들어있는 패키지입니다.
즉, 우분투 CD 로도 쿠분투를 설치할 수 있고, 그 반대의 경우도 가능할 것 같습니다만 이건 안해봐서 모르겠네요. 단지 server 로 설치하고 apt-get install ubuntu-desktop or apt-get install kubuntu-desktop 만 하시면 됩니다.

랜덤여신의 이미지

삶의여유 wrote:
생각외로 KDE 사용자는 별로 없네요. KDE 쓰는 사람으로 좀 아쉽습니다.
아무래도 우분투가 원인 제공자인 듯...

mazikonn wrote:
많은 사람들이 사용하는 배포판의 디폴트 데스크탑이 gnome이기 때문인가요? 의외로 gnome이 압도적이군요. 반대의 결과를 예상하고 있었습니다만.

전통적으로 우리나라에는 gnome 유저들이 많았죠... 그런데 신기한 건 우리나라 배포판들은 대부분 kde 를 쓰던데... 역시, 우리나라 배포판들은 몽땅 망한 건가요... :?

ssggkim의 이미지

다들 서버들이라 X는 깔지 않는데, 개인적으로 가장 주물럭거리기 편한 놈 하나에만 깔았습니다. 하지만 CPU가 비리비리해서 gnome이나 kde는 꿈도 못꾸고 xfce네요. :cry:

la9527의 이미지

저도 예전 미지 때부터 KDE만 써온 터라..
그 화려함에 반한.. ^^;;

아무튼 Gnome의 장점도 많이 있겠지만, 킬러 어플리케이션이 아직까지
많이 없다는.. ^^; (물론 제 개인적인 입장이긴 하지만)

제가 KDE 쓰는 이유는 kdevelop, amarok, kopete 이것 때문에 쓴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네요.

한데 KDE의 단점으로 꼽으라면 한글 부재.. 한글 번역율이 적다는 점.
이곳에 참여를 하면 좋겠지만 쩝; 영어 수준이 허접이라서..

물론 한컴리눅스에서는 번역이 어느정도 잘 되어있어서 괜찮지만,
kubunto를 깐다음에는 따로 한컴에서 패키지를 찾아서 다운 받아야하는..
한컴에서 KDE 쪽으로 번역내용을 공유하면 좋을 텐데라는
아쉬움이 남네요..
(이것과 관련해서는 어떤 이유인지 모르겠네요.. 상업적인것과 관련되겠지요?)

랜덤여신의 이미지

저는 작년 여름에 리눅스를 쓰기 시작한 이후로 얼마 전까지 GNOME 만 썼었습니다. 역시 'KDE 는 자유롭지 않다' 나 'KDE 는 너무 윈도우스럽다' 혹은 'KDE 는 화려하지 않다' 하는 선입견이 작용했었지요. 또한, minzkn 님의 GentooInstall 문서에 GNOME 기본으로 나와 있어서... 그걸 따라하면서 GNOME 익숙해졌지요.

babjo87 님의 추천으로, 약 2달쯤 전부터 KDE 를 쓰기 시작했습니다. 기존의 선입견들이 완전히 사라지더군요. 물론, KDE 가 자유로운지 아닌지는 제가 판단하기엔 좀 어려운 문제 같습니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놓고 볼 때 KDE 가 GNOME 보다 더 강력하고 설정도 자유롭습니다. dcop 을 통한 완벽한 통합성 또한 KDE 의 자랑거리구요.

전체적으로 KDE/QT 로 개발된 프로그램들의 '기본적인 기능' 들도 꽤 좋았습니다. 특히, 거의 모든 KDE/QT 프로그램들은 '단축키 재지정' 기능을 지원합니다. 아무리 간단한 프로그램이라도 단축키 재지정 기능은 기본이라는 듯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건 참 놀라운 부분이였습니다.

물론, "GNOME 용 소프트웨어", "KDE 용 소프트웨어" 의 구분은 의미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GNOME 에서도 설치하면 KDE 프로그램을 쓸 수 있고, KDE 에서도 GNOME 프로그램을 잘 쓸 수 있잖아요. 특히 FreeDesktop 표준이 제정되면서 둘의 통합성이 더욱 완전해진 것 같아서 기쁩니다.

예전에 GTK 가 QT 보다 더 화려하다는 말을 들었기 때문에, KDE 가 화려하지 못할 것으로 예상했었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그 반대의 생각이 듭니다. KDE 가 GNOME 보다 더 예쁩니다. 특히 많은 스킨들에서 대부분의 GUI 구성요소들이 롤오버 효과 뿐만 아니라 애니메이션 기능까지 있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에디터를 vim 으로 바꾸면서 "자신에 맞게 커스터마이징하는" 기쁨을 맛보았고, 윈도우에서 리눅스로 넘어왔을 때에도 그 기쁨을 맛보았습니다. 그리고 GNOME 에서 KDE 로 옮겼을 때에도 마찬가지의 기쁨을 느꼈습니다.
KDE 만세! :lol:

권순선의 이미지

다시한번 강조하지만 kde역시 100% free software 입니다. 선입견은 있을지 몰라도 오해는 없기를 바랍니다....

atie의 이미지

인클루드 wrote:
...
우분투와 쿠분투가 다른점은 딱 하나입니다. 설치시 ubuntu-desktop 패키지가 설치되느냐 kubuntu-desktop 패키지가 설치되느냐죠. 둘 다 의존성만 들어있는 패키지입니다.
즉, 우분투 CD 로도 쿠분투를 설치할 수 있고, 그 반대의 경우도 가능할 것 같습니다만 이건 안해봐서 모르겠네요. 단지 server 로 설치하고 apt-get install ubuntu-desktop or apt-get install kubuntu-desktop 만 하시면 됩니다.

제가 그렇게 우분투에서 apt-get install kubuntu-desktop하고 있습니다. (전부 다 설치는 되지 않았고 kde 3.4.1까지는 올렸습니다.)

위의 손님 분이 쓰신 내용에 공감합니다. kde는 좋은 어플이 많죠. 이제는 기능이나 프로그램별로 일대일 비교를 해 보면 좋겠습니다.

한 가지만 예를 들어, 제가 좋아하는 smb4k에 대응되는 어떤 gnome이 있을까요? (smb4k는 즉석 마운트 기능과 ip address 보여주는 것이 정말 좋습니다.)

----
I paint objects as I think them, not as I see them.
atie's minipage

azirael의 이미지

gnome관련 라이브러리들을 대거 사용하지는 않더라도
gtk를 쓴 application들은 그냥 gnome쪽으로 넣어봤습니다.

kmail : evolution
gwenview : gthumb / gqview (or eog)
koffice : abiword/gnumeric
konsole : gnome-terminal
konqueror : epiphany + nautilus
? : gimp
Konversation : xchat
kopete : gaim

제가 볼 때는 대부분 gnome쪽이 더 좋아보이는데요.
개인적으로는 kde를 사용할 때는 kde관련 패키지만으로는 해결이 안되지만
gnome의 경우에는 qt를 쓰지 않은 프로그램으로 모든 패키지를 구성할 수
있어서 gnome을 사용합니다.
사실 편의성은 거기서 거기라고 생각합니다.
다른 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나 모르겠습니다.

zzaratra의 이미지

한번 킬러 애플리게이션이나 이거는 진짜 괜찮다 하는 프로그램 얘기를 해보죠.. ^^

전 1년 전까지만 해도 gnome 팬이었지만.. 지금은 KDE 사용자로 변신해서 . kde 프로그램..으로..

Konqueror : 웹브라우저 ( 파이어폭스도 좋지만 ie전용 사이트도 잘보여 줍니다.)
kopete : 메신저 (gaim보다 인터페이스나 사용면에서 훨씬 좋다고 생각)
k3b : CD/DVD 구울때.. 넘 편하고 좋습니다.. 이만한것 없다고 생각 합니다.
Gwenview : 이미지 볼때.. 예전에는 gtksee를 썼는데..이제는 이걸 씁니다. 편합니다.
kaffein : 동영상 볼때.. 가끔 사용하지만 한글 자막문제로 솔직히 전 videolan 을 더 사용합니다. (--;;;)

skype : 뭐 이것도 QT기반이니 (--;;)

QComicBook : 만화 볼때.. 편합니다.. ^^

kotact :kmail+calender+notepade +++++

konsole : 콘솔 프로그램으로 그놈 터미널 보다 낫다고 봅니다
---- 이상은 저의 킬러 애플리케이션입니다..

그외 koffice나 기타 프로그램들은 잘 쓰지 않기 때문에.. 그리고 한글 입력문제도 많이 해결되어 크게 문제를 모르겠더군요.. ^^

랜덤여신의 이미지

저는 KDE 에서 xchat 과 gaim, gimp, ed2k-gtk-gui, vmware 등을 쓰고 있습니다. 모두 GTK 기반이죠. (먼산)
QT 프로그램으로는 konqueror, akregator(liferea 쓰다가 바꿨어요), amarok(이건 정말이지 killer application 으로 손색 없는 프로그램이죠... GNOME 에서도 아주 잘 돌아가구요...) 등등이군요.
mplayer 같은 프로그램은 GTK 기반으로 봐야할지 애매하네요... 주로 터미널에서 mplayer 명령으로 사용하거나, gmplayer 를 쓴다해도 그냥 터미널 뜨지 않는 재미( ? )로 쓰기 때문에...
KDE 에서 gnome-settings-daemon 프로그램을 띄워 놓으면 GNOME 에서 쓰던 테마들이 GTK 기반 프로그램에 그대로 적용되기 때문에 좋습니다.

비행소년의 이미지

Komposé, amarok, super karamba, kontact 정도 되는 군요.

Gnome에 Komposé에 대응 할만한게 있나요?

높이 날다 떨어지면.
아푸다 ㅡ,.ㅡ

다크슈테펜의 이미지

익스포제기능이라면 스키피나 아니면 엑스포 시티가 있지 않나요...?
그리고 제가 보기에는 KDE보다는 그놈이 전체적인 통합된 느낌이 더 강했습니다.
예전에 한컴리눅스 설치하고 (기본이 KDE죠) 사용했을때 약간 이질감이 들더군요.
창모양 구성이나 롤업등은 그놈에서도 설정하면 바꿀수 있고.
콘텍트 보다는 에볼루션이나 아니면 파이어 버드를 많이 사용하는 관계로 그놈쪽이 낳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제일 제가 관심가지는 부분이 자바에서 SWT를 사용하는데 기반이 GTK죠.리눅스상에서는
보통 사용하는 어플은 이렇습니다.거의 GTK기반입니다.
메신저는:가임
그래픽툴:김프
프로그래밍툴:이클립스,가끔 Anjuta+글래이드도 만지작 거립니다.
레코딩:그래이브맨(씨디 DVD 레코딩 기능 카피 기능,iso 리핑을 지원합니다.)
오피스:오픈오피스+GTK지원
비토렌트:그놈 비토렌트나 아니면 Azureus(자바기반인데 SWT를 사용하죠.)
음악 플레이어는:리듬박스(그냥 애플의 아이튠과 관리나 사용이 비슷해서 자주 사용하고 있습니다.)
데스크탑 검색:Beagle(리눅스용 모노가 거의 GTK기반이죠.)
게임:Gxmame
브라우저:파이어폭스 GTK지원버전을 사용합니다.
동영상:토템,아니면 VLC GTK버전 아니면 Mplayer GTK패치
이렇게 됩니다.

인생이란게 다 그런게 아니겠어요....? 뭘(?)
http://schutepen.egloos.com

PSG-01의 이미지

KDE씁니다.

한때 그놈으로도 넘어간적이 있지만

결국 우분투에도 KDE를 지원하면서 쓰게 되더군요.

쓰는 이유... 킬러 어플리케이션 (amaroK, Konqueror, k3b 등)

이 있어서 인것 같습니다.

특히 amaroK하고 K3b. 알면 알수록 정말 멋지고 편리한 프로그램이라고 생각됩니다.

-----------------------------------
Playlist :

ris81ryu의 이미지

Evolution + xooo(ximian openoffice.org) + gaim

저 정도 조합때문에 당분간은 kde를 쓰지 않을 것 같습니다. 그 외에 아도비도 qt보다는 gtk에 호의적이고..

k3b에 대해서는 호평을 많이 들어서 기대는 됩니다. 윈도우즈의 네로까지 합쳐도 최고의 cd 버너라는 평가를 어디선가 봤거든요.

ps. 간단한 오타 수정이 있었습니다.

sangu의 이미지

babjo87 wrote:
참고로, 우리나라와 외국의 사정은 다릅니다

http://www.linuxquestions.org/questions/t286716.html

여기서 KDE는 58%의 점유율을 보이고 있습니다.

유독 우리나라에서는 그놈이 절대 다수를 차지하고 있지요.

http://osnews.com/story.php?news_id=10731

그때 그때 다르네요.

recypace의 이미지

PSG-01 wrote:

특히 amaroK하고 K3b. 알면 알수록 정말 멋지고 편리한 프로그램이라고 생각됩니다.

저도 gnome쓰지만, amarok과 k3b 는 정말 좋더군요.

k3b는 둘째 치더라도 (CD구울일이 많지 않아서)

amarok은 정말 환상입니다. Windows을 쓰면서도 amarok이 아쉽더군요.

:-)

익명 사용자의 이미지

Anonymous wrote:
KDE에 대한 선입견은 색안경을 쓰게 만듭니다.

Qt가 상업적인 회사 제품이던 아니던간에 유저가 원하면 끝입니다.

한번 제대로 KDE어플을 써보고 뭐가 어떻다 해야지 잘 써보지도 않고 뭐가 어떻다 하는건 어불성설같군요.

참고로 유럽쪽의 해커들은 GNOME를 한단계 아래 수준으로 다들 평가하고 있습니다.

그 증명은 GNOME에서 아직까지 성공했다 할만한 큰 어플리케이션이 없습니다.

KDE는 현재 3.4에서 오히려 Windows 환경보다 보다 완벽하게 통합된 오피스 프로그램인 KOffice 를 비롯하여 지금껏 연속 4년째 개발환경으로 1위를 하고 있는KDevelop 하나만 봐도 이제 시작인 mono에 비하면 지금 이미 널리 쓰이고 있고 평가받는 제품입니다.

(사실 mono는 GNOME 프로젝트가 아니므로 비교대상에서 빼야지요.)

GNOME은 인정받는건 GIMP 사실 하나뿐인거 같습니다.

멀티미디어쪽엔 amaroK부터 동영상은 Kaffeine ..

이 두개만 한번 써봐도 얼마나 완성도를 가지는지 알겁니다.

amaroK는 정말 입이 벌어지게 할만한 비쥬얼한 재생기로 윈도우즈 유저들도 처음보면 이런것도 있는지 놀랄정도입니다.

그리고 레코딩 프로그램 K3B는 오히려 상업적인 제품을 앞선다는 평가를 받을 정도입니다.

데스크탑 환경을 그냥 보기 멋있으면 끝이 아니라 그걸로 뭘 할수 있냐가 중요합니다. 지원되는 어플이 중요하다는 거죠. 코딩만 하는 해커들끼리만 쓸게 아니라면..

즉, 지금 입증되고 뭘 했었느냐가 중요하단 겁니다.

GNOME은 거기에 비하면 사실 일반 유저용이 아니라 해커들끼리끼리 쓸려고 만든 거에 가깝죠,

그분이 오시었군요.

recypace의 이미지

Anonymous wrote:

그 증명은 GNOME에서 아직까지 성공했다 할만한 큰 어플리케이션이 없습니다.

gnome이 이정도 수준은 아닌것 같은데요. :-)
http://www.gnomefiles.com/ 의 top ranker들을 보면 훌륭한것도
많이 있습니다.
전 특히 sodipodi, inkscape, evolution에 큰점수를 주고 싶고
요즘에는 evince 에 아주 심취해 있습니다. :-) evince 설치한 이유로는
다른 PDF viewer는 쓰지 않는 것 같네요, acroreader를 포함해서 말이죠. ^^
앗. 그러고 보니 dvi viewer는 kdvi 를 쓰는 군요. gnome에도 dvi viewer가
있나요?? 근데.
쓰고나니, 대학원생의 특징이 극명하게 드러나는 application들이군요.

7339989b62a014c4ce6e31b3540bc7b5f06455024f22753f6235c935e8e5의 이미지

인클루드 wrote:

babjo87 님의 추천으로, 약 2달쯤 전부터 KDE 를 쓰기 시작했습니다. 기존의 선입견들이 완전히 사라지더군요. 물론, KDE 가 자유로운지 아닌지는 제가 판단하기엔 좀 어려운 문제 같습니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놓고 볼 때 KDE 가 GNOME 보다 더 강력하고 설정도 자유롭습니다. dcop 을 통한 완벽한 통합성 또한 KDE 의 자랑거리구요.

GNOME에는 dbus가 있습니다. :D
azirael의 이미지

recypace wrote:
Anonymous wrote:

그 증명은 GNOME에서 아직까지 성공했다 할만한 큰 어플리케이션이 없습니다.

gnome이 이정도 수준은 아닌것 같은데요. :-)
http://www.gnomefiles.com/ 의 top ranker들을 보면 훌륭한것도
많이 있습니다.
전 특히 sodipodi, inkscape, evolution에 큰점수를 주고 싶고
요즘에는 evince 에 아주 심취해 있습니다. :-) evince 설치한 이유로는
다른 PDF viewer는 쓰지 않는 것 같네요, acroreader를 포함해서 말이죠. ^^
앗. 그러고 보니 dvi viewer는 kdvi 를 쓰는 군요. gnome에도 dvi viewer가
있나요?? 근데.
쓰고나니, 대학원생의 특징이 극명하게 드러나는 application들이군요.


evince 최신버전에서 원하시는 모든 기능을 즐기실 수 있습니다.
그런데 kde에서 palm sync를 제대로 지원해주는 front-end가 뭐가 있나요?
예전 kde 3.2를 쓸 때는 결국 jpilot을 썼습니다.
이것도 gtk/gtk2로 되어 있는 것이기는 하죠.
개인적으로 evolution이 좀 더 pda를 쓸만하게 지원해줬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메모를 지원안한다거나, 기타 기본 프로그램들의 category를
제대로 지원못하는 문제들이 좀 있죠.
voider의 이미지

요새 kldp에서 windows vs linux로 뜨겁게 달아 오르더군요.

어ㅤㅉㅐㅎ든 전 그놈을 사용합니다. 예전엔 빠른 속도에 끌려 window maker 를 사용했었지만 이젠 그것도 귀찮아서 그놈을 씁니다.

어서 빨리 데비안 페키징에 익숙해져야 할텐데(rpm 이제 가버려~ 제발 가란말야~~)

-- 아쉬운 하루 되세요 --

segfault의 이미지

ditto wrote:
인클루드 wrote:

babjo87 님의 추천으로, 약 2달쯤 전부터 KDE 를 쓰기 시작했습니다. 기존의 선입견들이 완전히 사라지더군요. 물론, KDE 가 자유로운지 아닌지는 제가 판단하기엔 좀 어려운 문제 같습니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놓고 볼 때 KDE 가 GNOME 보다 더 강력하고 설정도 자유롭습니다. dcop 을 통한 완벽한 통합성 또한 KDE 의 자랑거리구요.

GNOME에는 dbus가 있습니다. :D

dbus는 아직 미완성 아닌가요?

sangu의 이미지

babjo87 wrote:
ditto wrote:
인클루드 wrote:

babjo87 님의 추천으로, 약 2달쯤 전부터 KDE 를 쓰기 시작했습니다. 기존의 선입견들이 완전히 사라지더군요. 물론, KDE 가 자유로운지 아닌지는 제가 판단하기엔 좀 어려운 문제 같습니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놓고 볼 때 KDE 가 GNOME 보다 더 강력하고 설정도 자유롭습니다. dcop 을 통한 완벽한 통합성 또한 KDE 의 자랑거리구요.

GNOME에는 dbus가 있습니다. :D

dbus는 아직 미완성 아닌가요?


http://freedesktop.org/Software/dbus
The D-BUS API isn't finished yet, and the design is by no means set in stone.

dbus는 단순히 GNOME 환경만을 위한 것이 아닙니다.

http://wiki.kdenews.org/tiki-index.php?page=DBUS

dbus는 현재 KDE에서도 사용할수 있고 KDE 4.0에서 사용될 예정인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RFC: DBUS & KDE 4

segfault의 이미지

제 관점에서 kde의 킬러 어플리케이션을 꼽아보자면

konqueror : kde의 콤포넌트 시스템을 가장 잘 활용하고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애플과의 공동 개발 덕분에 HTML 렌더링 파트도 상당히 뛰어나며, 파일브라우저로써도 막강한 기능을 자랑합니다. 여러가지 kfile 플러그인을 통해서 메타데이터 혹은 프리뷰가 가능하고, kio를 통해서 수많은 프로토콜에 접근할수 있습니다. 그 외에도 인코딩 수동 지정 등 세부적인 기능이 상당히 많습니다.

kopete : gaim과 비슷하지만, 좀 더 깔끔합니다. 대화창이 XML+XSLT로 되어 있어서 look&feel을 자유롭게 수정할수 있다는 점이 장점이구요, MSN 메신저의 비교적 최근 스펙들을 잘 지원하고 있습니다. 공개사진은 물론 대화창 흔들기나 커스텀 이모티콘, 웹캠도 지원합니다.

amaroK : 최고의 다기능 음악 재생기입니다. 기능면에서 정말 경악스러운 물건이지요. 콜렉션이라 불리는 일종의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서 빠르게 곡을 찾아서 재생할 수 있습니다. sqlite 혹은 mysql을 이용해서 곡 데이터가 많아지더라도 속도 저하가 적은것도 큰 장점입니다. 파이썬 또는 루비 스크립팅도 지원합니다.

k3b : CD-RW 장치가 없어서 써보지는 못했지만, 많은 사람들이 KDE뿐만 아니라 거의 리눅스 최고의 킬러 어플리케이션으로 꼽는데 주저하지 않는 막강한 프로그램이지요.

kdevelop : 코딩, 디버깅, 컴파일링 등 왠만한 개발 작업은 kdevelop 하나로 충분합니다. C, C++ 뿐만 아니라 자바, 파이썬, 펄 등 여러 언어를 지원합니다. 특히 KDE/Qt 어플 짤때는 이것만한 물건도 없지요.

showimg & gwenview : 빠른 이미지 뷰어입니다. KIO의 장점을 잘 살린 프로그램입니다. konqueror와 연동되어 konqueror의 이미지 뷰어로도 활용할 수 있습니다.

muse & rosegarden : 미디 시퀸싱 프로그램입니다. 제가 써본게 그리 많지는 않지만, 이것들이 가장 쓸만하더군요

kmail : 비록 지금은 천둥새를 쓰지만, kmail도 평균 이상의 메일 클라이언트입니다. 왠만한 기능은 다 지원하지요.

kaffeine : xine를 엔진으로 사용하는 미디어 재생기입니다. xine답게 상당히 안정적이며, DVD, VCD 역시 지원합니다. 다만, OSD가 좀 빈약한 거랑 몇몇 한글자막이 제대로 보이지 않는점이 아쉽군요.

quanta plus : 웹 개발 환경입니다. WYSIWYG 방식으로 페이지를 만들 수 있으며, 프로젝트 단위로 관리함으로써 체계적인 사이트 관리가 가능합니다.

kpdf : xpdf 엔진을 이용한 pdf viewer로, konqueror에 임베딩 가능합니다. 렌더링 속도는 acrobat reader 다음으로 빠릅니다.

kile : latex 프론트 엔드입니다. 제가 써 본 것 중에서는 가장 좋더군요.

kate : 아마 리눅스 GUI쪽에서 이것보다 뛰어난 텍스트 에디터는 보기 힘들겁니다. KDE에서 쓰는 거의 모든 어플리케이션의 텍스트 편집 콤포넌트가 바로 kate입니다.

그리고 킬러 어플리케이션이라 하기는 뭣하지만

rfb, rdesktop 프로토콜을 지원하는 krdc도 있고,

조그마한 개인 파일 서버로, 패널 애플릿인 kpf

mac os x의 익스포제와 비슷한 kompose 등 여러가지 쓸만한 유틸이 있습니다.

sodomau의 이미지

저도 그놈 쓰다 몇달전에 KDE로 넘어왔는데
예전의 KDE는 한글 문제도 그렇고 해서 좀 안 좋아했었는데
지금은 너무 좋네요.

amaroK 는 정말 최고의 어플리케이션이고,
kontact 도 멋지고, konqueror에 kopete, kate, kdevelop 등...
gnome 에서 쓰던 어플리케이션들보다 훨씬 낫더군요.

더군다나 이쁘기도 하고, 이것저것 설정하는 것도 통일되어 있어서 편하고요.

제 컴퓨터가 워낙에 느려서 반응속도에 좀 민감한 편인데,
KDE 가 전체적으로 반응속도도 좀 빠른거 같고요.

chronon의 이미지

sodomau wrote:

제 컴퓨터가 워낙에 느려서 반응속도에 좀 민감한 편인데,
KDE 가 전체적으로 반응속도도 좀 빠른거 같고요.

보통 KDE가 gnome에 비해 고사양의 컴퓨터를 요구한다는게 통설 아니었나요?

segfault의 이미지

chronon wrote:
sodomau wrote:

제 컴퓨터가 워낙에 느려서 반응속도에 좀 민감한 편인데,
KDE 가 전체적으로 반응속도도 좀 빠른거 같고요.

보통 KDE가 gnome에 비해 고사양의 컴퓨터를 요구한다는게 통설 아니었나요?

꼭 그렇지만은 않습니다.

KDE가 메모리를 많이 먹긴 하지만, 속도는 빠른 편입니다.

creativeidler의 이미지

KDE가 시원한 느낌이라면 그놈은 따뜻한 느낌이랄까. 그런 느낌의 차이가 있더군요. 전 시원한 게 좋아서 KDE를-_-

antz의 이미지

kubuntu 사용합니다. :-)

KDE는 konstruct(http://developer.kde.org/build/konstruct/)
로 KDE 3.4.1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KDE를 사용하는 이유는 통일된 느낌입니다.

좀더 깔끔하다는 느낌이 듭니다.

gnome은 잠시 사용했었는데...

따로 따로 라는 느낌이 들구요.

통일된것과 따로따로라는것은 둘다 장점과 단점이 있을것 같네요.

개인적으로 속도는 둘 모두 문제가 별로 안된다고 생각됩니다.

khris의 이미지

KDE쓰고 있습니다. :D
kubuntu를 구워서 깔았지요.
킬러 어플리케이션이라면야... 저도 amaroK 추천합니다.
kaffein도... 근데 kaffein은 다 좋은데 동영상 한번 재생한 이후엔 종료해도 프로세스가 죽질않아서... :evil: 추천하기는 뭣하네요.
그리고 KDE의 기본 편집기인 kate도 꽤나 괜찮은 편집기입니다.
개인적으로 vi나 emacs는 단축키가 어려운지라... :)

그리고... gambas추천합니다. :D
베이직 개발 툴인데... VB 클론은 아닙니다.
베이직 하시던분들은 한번 깔아보시는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베이직으로 프로그래밍에 입문했고, 계속 써왔기에 애착이 갑니다.

───────────────────────
yaourt -S gothick elegant
khris'log

sink의 이미지

이제는 저같이 ctwm 같은 고시대의 유물(?)을 사용하는 사람은

거의 없는가 보네요. (적어도 여기 kldp에선...) :(

정태영의 이미지

babjo87 wrote:
konqueror : kde의 콤포넌트 시스템을 가장 잘 활용하고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애플과의 공동 개발 덕분에 HTML 렌더링 파트도 상당히 뛰어나며, 파일브라우저로써도 막강한 기능을 자랑합니다. 여러가지 kfile 플러그인을 통해서 메타데이터 혹은 프리뷰가 가능하고, kio를 통해서 수많은 프로토콜에 접근할수 있습니다. 그 외에도 인코딩 수동 지정 등 세부적인 기능이 상당히 많습니다.

노키아에서 얼마전에 아래와 같은 제품을 내놓았습니다
http://www.nokia.com/nokia/0,,74866,00.html

보심 알겠지만 gtk+ 기반이며... 노키아에서는 작년에 gtk-webcore 란 이름으로 khtml 을 gtk 로 포트하는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 그게 어느정도 이상의 괘도에 이르른 듯 하군요...

(애플에서 qt 를 대체할 glue layer 를 이미 만들어서 작업이 어느정도 수월했다고 써진 글을 본 기억이 있군요..)

babjo87 wrote:
chronon wrote:
sodomau wrote:

제 컴퓨터가 워낙에 느려서 반응속도에 좀 민감한 편인데,
KDE 가 전체적으로 반응속도도 좀 빠른거 같고요.

보통 KDE가 gnome에 비해 고사양의 컴퓨터를 요구한다는게 통설 아니었나요?

꼭 그렇지만은 않습니다.

KDE가 메모리를 많이 먹긴 하지만, 속도는 빠른 편입니다.

gtk 는 위젯을 더블버퍼링을 하지만.. kde 는 그렇지 않기 때문에... 조금 더 빠른 반응을 보이는 듯한 느낌을 주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만...

다음 버젼의 kde에서는 더블버퍼링을 할 예정이기 때문에.. 오래가지 않을거라 믿습니다 :evil:

오랫동안 꿈을 그리는 사람은 그 꿈을 닮아간다...

http://mytears.org ~(~_~)~
나 한줄기 바람처럼..

정태영의 이미지

그놈쪽에 맘에 들었던 소프트웨어들은....

f-spot: http://www.gnome.org/projects/f-spot/
muine: http://muine.gooeylinux.org/
gtkmmviewer: http://gtkmmviewer.sourceforge.net/

등이 있군요 :)

muine 의 경우엔 영문 앨범인 경우엔... 시디 자켓이미지를... 아마존에서 SOAP 을 통해 받아와줍니다... 그냥 앨범 단위로 걸어놓고 듣기 참 좋은 플레이어라고 생각합니다...

f-spot 은 apple 의 iPhoto 를 카피한 제품인데 꽤 멋지군요

gtkmmviewer 는 정말 만화볼 때 최고구요 :evil::evil::evil:

그리고 가끔 totem 나 비듬박스도 충분히 쓸만한 괘도에 올랐다고 생각합니다... 근데 swt 가 kde쪽 위젯도 지원하나요?

그놈 만세!!

요 근래 그놈을 쓰는 가장 큰 이유중 하나는.. Project Utopia 입니다... 외장하드 꼽았다고 귀찮게 콘솔을 열고... 어쩌구저쩌구 커맨드를 친다거나... 한다는 건 이제 너무나도 귀찮거든요 ;)

http://wiki.kldp.org/wiki.php/ProjectUtopia

오랫동안 꿈을 그리는 사람은 그 꿈을 닮아간다...

http://mytears.org ~(~_~)~
나 한줄기 바람처럼..

익명 사용자의 이미지

정태영 wrote:

gtk 는 위젯을 더블버퍼링을 하지만.. kde 는 그렇지 않기 때문에... 조금 더 빠른 반응을 보이는 듯한 느낌을 주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만...

다음 버젼의 kde에서는 더블버퍼링을 할 예정이기 때문에.. 오래가지 않을거라 믿습니다

Robert Love 씨가 쓴 리눅스 커널, 기본 라이브러와 그놈 최적화 관련 문서들

이러한 문서들을 보시면 알겠지만 "더블버퍼링때문에GNOME이 느리다"는 것은 별상관이 없어 보입니다.

그리고 더블버퍼링을 쓴다고 해서 KDE4가 더 느려질것 같지는 않네요.
* Kate & KDE 4, once more, screenshot + memory usage

[/][/]
익명 사용자의 이미지

그놈과 KDE를 비교해서 이거 사용하자 할 필요는 없을거 같습니다. 제생각엔...
답변이 무슨 킬러 소프트웨어니 뭐니 하는데요. 자신이 좋으면 그것을 선택하는것 아니겠습니까??? 성향의 차이이지요. 그리고 그놈하고 KDE에서 '킬러 소프트웨어'라는 말이 되는지 의문입니다. 그놈에서도 KDE전용 프로그램이 작동되는데요. 전부는 아닐지 모르겠지만요. 이런말이 나올때마다 Free의미를 되새겨 봅니다. :oops:

냐옹이의 이미지

로그오프 되어 버렸네요. 윗글 제가 썼습니다.

------------------------
냐옹~~

익명 사용자의 이미지

요즘은 gnome , kde 상관없이 둘다 사용할 수 있지 않나요?
아니면, 어떤 성능상의 차이가 있긴 있는 것인가요?

다크슈테펜의 이미지

Anonymous wrote:
요즘은 gnome , kde 상관없이 둘다 사용할 수 있지 않나요?
아니면, 어떤 성능상의 차이가 있긴 있는 것인가요?

요즘은 둘다 라이브러리만 있으면 사용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다른 라이브러리를 사용하는 프로그램을 띄워 놓으면 우선 룩앤필이 다릅니다.
즉 KDE에서 GTK기반 프로그램 돌리면 느낌이 다르죠.
그래서 보통은 KDE면 QT기반 프로그램을 그놈이면 GTK기반의 프로그램을 많이 사용하게 됩니다.기본 프로그램도 역시 그렇게 설치되니까요...
둘다 돌아가면서 이질감이 느껴지지않으면 이런 논쟁이나 그런것도 없을 듯합니다.
그리고 데스크탑 환경이라는 말 자체에는 여러가지 제공해주는 기능들이 있습니다.기본적으로 그것도 고려해야 하고..
솔직히 성능상의 차이는 별로 중요하지 않다고 봅니다.돌아가다 버벅거린다거나 아니면 컴퓨터가 폭주 하는 경우아니라면
윈도우즈도 성능때문에 사용하는게 아니지 않습니까...?
응용프로그램때문에 사용하는 것이지요.
그놈으로 돌리나 KDE로 돌리나 윈도우즈 보다는 속도가 빠른것은 체감하게 됩니다.
성능상에 논쟁은 별의미가 없는 것이겠지요.
그러나 소프트웨어는 다르겠지요 앞에서 말한것과 같이 룩앤필이 다르기때문에 어짜피 같은 라이브러리를 사용하는게 효율적입니다.
공간 활용면에서도 다른 라이브러리라면 그 본래 프로그램과 라이브러리 용량까지 생각해야 되기 때문이겠지요..
말이 조금 왔다 갔다 한것 같습니다.

인생이란게 다 그런게 아니겠어요....? 뭘(?)
http://schutepen.egloos.com

ydhoney의 이미지

뭐 수세 쓸땐 무조건 KDE고 레댓계열쓸때는 요즘은 Gnome쓰는데..

예전엔 그놈 무거워서 싫어했는데 뭐 요즘은 컴퓨터가 좋아져서 그런건지 그놈도 그럭저럭 써줄만한 속도 이상은 잘 나와주고 해서 그냥 이것저것 섞어씁니다.

근데..KDE가 좋긴 좋아요. :) 근데 그놈을 써보다보니 이거 이상하게도 은근히 정이 가는것이 묘하더군요. ^^

뭐 하여간 전 반반..^^

XFCE에서 그놈/KDE같이 패널에 메뉴항목을 넣을수만 있게 해주면 정말 최강일텐데 말이지요. ^^

랜덤여신의 이미지

darkschutepen wrote:
하지만 다른 라이브러리를 사용하는 프로그램을 띄워 놓으면 우선 룩앤필이 다릅니다.
즉 KDE에서 GTK기반 프로그램 돌리면 느낌이 다르죠.
그래서 보통은 KDE면 QT기반 프로그램을 그놈이면 GTK기반의 프로그램을 많이 사용하게 됩니다.기본 프로그램도 역시 그렇게 설치되니까요...

KDE 에서 gnome-settings-daemon 을 띄워 놓으면 GNOME 이랑 완전 똑같이 된답니다... =3=3

다크슈테펜의 이미지

인클루드 wrote:
darkschutepen wrote:
하지만 다른 라이브러리를 사용하는 프로그램을 띄워 놓으면 우선 룩앤필이 다릅니다.
즉 KDE에서 GTK기반 프로그램 돌리면 느낌이 다르죠.
그래서 보통은 KDE면 QT기반 프로그램을 그놈이면 GTK기반의 프로그램을 많이 사용하게 됩니다.기본 프로그램도 역시 그렇게 설치되니까요...

KDE 에서 gnome-settings-daemon 을 띄워 놓으면 GNOME 이랑 완전 똑같이 된답니다... =3=3


하지만 기본 프로그램들의 패널 배치나 그런것은 바뀌지 않겠지요...KDE프로그램을 보면 좌측 패널을 사용한 경우가 많습니다.기본 파일 브라우저 아마록이나 기타등등 좌측 탭을 사용한 경우가 많지요...즉 기본 프로그램이나 라이브러리에 의한 컴포넌트가 각각 약간은 배치가 다릅니다.그거에 대해서 이야기입니다.그놈 기본 프로그램이나 소프트웨어 중에 좌측 탭을 사용하는 경우는 거의 없죠...거의 상단이나 우측탭을 많이 이용하더군요.
맥에도 디자인 관련 법칙이 있는 것 처럼 이런거를 보면 각각마다 디자인 법칙이 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때도 있습니다.

인생이란게 다 그런게 아니겠어요....? 뭘(?)
http://schutepen.egloos.com

ris81ryu의 이미지

gnome도 kde도 HIG(Human Interface Guideline)를 가지고 있습니다. 아이콘은 어때야 하고 UI요소 배치는 어떤 식으로 이뤄져야 하고 하는 것들에 대한 가이드라인이 제시되어 있죠.

etermory의 이미지

ydhoney wrote:

근데 그놈을 써보다보니 이거 이상하게도 은근히 정이 가는것이 묘하더군요. ^^

그 은근한 정감을 느끼시는군요? ^^;
처음에는 KDE를 썼었는데 Gnome은 은근한 정이 있어서...
이런 느낌 받는 사람이 저혼자만이 아니라 신기합니다. ^^

ID삭제부탁의 이미지

ydhoney wrote:
뭐 수세 쓸땐 무조건 KDE고 레댓계열쓸때는 요즘은 Gnome쓰는데..

예전엔 그놈 무거워서 싫어했는데 뭐 요즘은 컴퓨터가 좋아져서 그런건지 그놈도 그럭저럭 써줄만한 속도 이상은 잘 나와주고 해서 그냥 이것저것 섞어씁니다.

근데..KDE가 좋긴 좋아요. :) 근데 그놈을 써보다보니 이거 이상하게도 은근히 정이 가는것이 묘하더군요. ^^

뭐 하여간 전 반반..^^

XFCE에서 그놈/KDE같이 패널에 메뉴항목을 넣을수만 있게 해주면 정말 최강일텐데 말이지요. ^^


XFCE 패널의 메뉴항목이라 함은 혹시 아래와 같은 프로그램 메뉴를 말하는 건 아닌지요.

logout의 이미지

전 그냥 Gnome 씁니다. 좀 쓸데없는 얘긴지는 모르겠지만 KDE의 Konquerer의 위쪽 화살표 버튼과 왼쪽 화살표 버튼이 같이 붙어 있는 모습이 으으... 참을 수 없습니다. :) 그냥 심플한 Gnome이 좋네요.

"I conduct to live,
I live to compose."
--- Gustav Mahler

sio2의 이미지

azalea_ wrote:

XFCE 패널의 메뉴항목이라 함은 혹시 아래와 같은 프로그램 메뉴를 말하는 건 아닌지요.
http://pds.egloos.com/pds/1/200506/06/88/b0056588_1091755.gif

제가 바라던 것이 저런 메뉴네요...
-예전에- 제가 xfce를 깔았을 때는 저런 메뉴가 안 떴는데...
(정확하게는 수동으로 직접 넣어줘야 되는 것 같더라구요..)
....
저거 (자동으로) 뜨게 하는 방법(?) 이 있나요?
설치할때 옵션을 준다던지..
설정에서 옵션 버튼 몇개로 ^^;;;
일일이 지정해주는 것 말구요....~~~
-저같은 초보는 무슨 프로그램들이 있는지 조차 모르니
자동으로 설치 된 후에 아이콘으로 실행해가면서 ... 프로그램을 알아간다는...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