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래밍에 재미를 붙이는 방법좀...

케노스의 이미지

안녕하세요.
전 대학교 정보통신공학과 3학년에 재학중인 대학생입니다.
제 목표는 프로그래머가 되는것이긴 한데..
마땅히 목표가 없습니다.
2학년때까지는 동아리에 빠져서 열심히 놀았고,
1년 휴학해서 공부하려다 집안에 안좋은일이 생겨서
그것마져도 실패하고 지금 그냥 학교 다니고 있습니다.
수학과 영어의 중요성을 깨닫긴 했습니다만
영어는 둘째치고 수학이 막막 합니다.
고등학교때에 수학을 포기한 넘이라서 ㅜ_ㅡ
그냥 할줄아는 언어라곤 C 약간 뿐입니다.
이번에 리눅스 프로그래밍을 공부해보라는 주위사람의 말에
이렇게 찾아보다 여기를 들어 왔네요.
뭔가 목표를 정해야하는데 목표가 없는게 문제인것 같습니다.
지금 목표는 취업이네요.
그리고 수학도 처음부터 다시 봐야겠습니다.
저에게 길을 될만한 많은 조언 부탁드립니다.
수학 공부하는 방법(무식하게 고등학교 문제집들고 다 풀어가면서
해야하는지, 아니면 다른 방법이 있는지),
프로그래밍에 재미를 붙이는 방법
리눅스 프로그래밍에 대한 좋은 책
리눅스가 어떤것인지만 알지 다른건 아무것도 모르는
초보임
그리고 관심을 붙일 만한 잡지나
정말 목표 없이 갈팡질팡하는 저를 위해서 여러 좋언 부탁드립니다.

yundream의 이미지

공부는 힘든 겁니다.
자기 수련이고 자기 수양입니다.
재미있어서 하는게 아니고..
필요하다면 재미없어도 해야하는게 공부입니다.

재미는 그 다음의 문제입니다.
자기 수양하는 독한? 마음가짐으로 좀 파다보면,
그 자체가 재미가 될 때가 있습니다.
그 때를 노려야 합니다.

공부하는 방법이라면..
전공 3학년이라면.. 검증받은 커리큘럼이 있을건데요 ?
일단 거기에 충실하시기 바랍니다.
선배들에게 물어보시고 교수님에게 조언도 구하시구요.

맨땅에 헤딩하는 사람들도 수두룩 한데, 그런 사람들에 비하면
정말 좋은 환경에서 공부하시는 겁니다.

케노스의 이미지

저희 학교가 정부 아이티 특성화 대학에 돈을 준다는말에
학생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IT특성화 대학으로 바껴버렸습니다.
커리큘럼 그런거 다 망가져버렸습니다.
2학년때 IT특성화 대학으로 바껴서
커리큘럼이 엉망이 되어버렸고,
어떤쪽으로 해야할지 막막합니다.
그렇다고 다른 많은 동기들처럼 포기하기도 싫어서
이렇게 조언 구합니다.
그리고 요즘같은 때는 커리큘럼 공부하고 나와서는
취직하기는 빽없이는 어려운게 현실이라고 하던데요.
거의 경력자들을 뽑는다고..
기업들이 요구사항을 충족을 못한다고
기업들은 사람을 못구하고 졸업생은 일자리를 못구하는 현상이라는...

Goes on and on and on....

sozu의 이미지

정말 재미있고 즐겁게 잘~ 하려면 "잘"해야 합니다.

남보다 "잘"해야 재미있더라구요.

근데 "잘"하려면 즐겁게 재미있게 해야합니다. :twisted:

간혹 저처럼 "잘" 못해도 재미있어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플밍에 재미를 붙이기 위해 영어와 수학을 공부하는건 아닌것 같습니다.

플밍을 하면서 덩달아 영어와 수학에 재미를 붙여야 하지 않을까요~

-----------
청하가 제안하는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써 재미있게 사는 법
http://sozu.tistory.com

세벌의 이미지

리눅스를 배우려고 한다면 이곳 KLDP에 자주 들르시면 많은 도움이 될 겁니다. :)

ekzn wrote:
지금 목표는 취업이네요.

취업 관련 사이트를 잘 뒤져 보심이...

ekzn wrote:
그리고 요즘같은 때는 커리큘럼 공부하고 나와서는
취직하기는 빽없이는 어려운게 현실이라고 하던데요.

그렇다고 커리큘럼을 소홀히 할 순 없겠죠?
nanosec의 이미지

ekzn wrote:
그리고 요즘같은 때는 커리큘럼 공부하고 나와서는
취직하기는 빽없이는 어려운게 현실이라고 하던데요.

꼭 학교수업을 따라야 실력이 생기는건 아니지만, 수업도 소화해 내지 못하고서는 다른것도 하기 힘들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프로그래밍에 취미를 부치기 위해서는 우선은 "돌아가는 무언가"를 만들어 보기를 권합니다.
한번 만들어지면, 조금더 개선하고 싶은 욕심이 생기게 되고, 필요한 부분을 찾아서 공부하고 적용하고 하게 된다고 생각합니다.

우선은 무엇을 만들고 싶은가를 정하고, 완벽하지는 않지만, 기능도 별로 없지만 기본적인 하나는 돌아가는 무언가를 만들어 보세요 ^^

0x2B | ~0x2B
- Hamlet

yundream의 이미지

ekzn wrote:
저희 학교가 정부 아이티 특성화 대학에 돈을 준다는말에
학생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IT특성화 대학으로 바껴버렸습니다.
커리큘럼 그런거 다 망가져버렸습니다.
2학년때 IT특성화 대학으로 바껴서
커리큘럼이 엉망이 되어버렸고,
어떤쪽으로 해야할지 막막합니다.
그렇다고 다른 많은 동기들처럼 포기하기도 싫어서
이렇게 조언 구합니다.
그리고 요즘같은 때는 커리큘럼 공부하고 나와서는
취직하기는 빽없이는 어려운게 현실이라고 하던데요.
거의 경력자들을 뽑는다고..
기업들이 요구사항을 충족을 못한다고
기업들은 사람을 못구하고 졸업생은 일자리를 못구하는 현상이라는...

졸업생이 일자리를 못구하는 현상은 IT만의 상황이 아닙니다.
오히려 IT쪽이 그나마 낳은걸로 알고 있습니다.
(업무환경, 조퇴 그런건 여기에선 언급하지 않겠습니다. 말이 길어져서)

친구들이 포기를 한다.. 그런 다른 시도를 한다는 건데..
어떤 시도도 쉬운거 없을 건데요.
요즘 너도 나도 한다는 공무원 그거.. 성공확률이 5%가 되던가요 ?
그래도 IT쪽은 공무원공부 하는 식으로 공부하면 훨씬 높은 확률로 취직 될건데
말입니다.(취직된후의 정년보장 이런건 논외로 해야겠습니다)
장사역시 돈있어야 되고 경험있어야 되고, 결코 더 쉽다고
보여지지 않는데 말입니다.

빽업이 취직하기 어렵다.. 아마도 학연같은걸 말씀하시는 것 같군요.
뻔한 얘기가 될지 몰라도, 보여줄만한 실력을 키우시면 됩니다.

그리고 커리큘럼은 기본입니다. 그것은 그냥 +a 정도로 당연히 해야하는 거구요.
그건 취업을 위한 극히 작은부분(이를 테면 정규과목을 이수했다라는 검증)이
될뿐입니다.
생각해 보세요.. 어느 회사가 "저는 전공과목들을 이수했는데요"라는
것만으로 취업을 보장시켜 주겠습니까.
커리큘럼의 내용을 기본으로해서 가열차게 공부해서 지식을 쌓고 그걸 보여주므로써
취직하는 거지 커리큘럼을 제대로 이수했다(학점이 좋았다?)로 취업이 보장되는건
당연히 아닙니다.

그리고 재미에 너무 연연하지 않는게 좋습니다.
공부란 하기 싫어도 해야될 때가 있는 겁니다.
딱 보니까 재미가 있더라 해서, 파고드는 사람도 있지만..
힘들게 파고들다 보니까 재미가 붙어서 더 파고드는 사람도 있는 법입니다.
첨에는 열라 재미 없게 보이던데.. 해보니까 재미있더라 이런거 말입니다.
그러니 시도(고생, 수련)하기도 전에 재미가 없어서.. 라고 포기하거나 하지는
마시기 바랍니다.

서지훈의 이미지

공부를 재밌게 하는 방법은...
하나하나 알아가는 즐거움을 아는것이겠지요.

그러니 일단은 쉬운책... 아주쉬운책으로 시작을 하세요...
21일 완성... 이런걸로...
그리고 처음 선택한 책이 쉬운책으로한 만큼 처음부터 끝까지...
(저같은 경우 정말 책의 첫 표지부터 마지막 표지까지 다 읽는 편입니다. 이렇게 하면은 필자의 의도와 어떤 내용인지 전체적인 파악이 쉬워... 머리에도 잘 들어오는 편이고요.)
이게 상당히 중요합니다.
이거 안되면 평생 별재미없이 억지로 하거나, 중도포기로 갈 확률이 아주 높습니다.

이렇게 좀 재미를 붙이고, 잡지책들로 전체적인 흐름을 잡은 후...
정말 원하는 공부하고 싶은 분야를 하나 선택해서 이부분을 집중적으로 하고. 다른 공부들도 병행을해야 합니다.
그러니깐... 하나의 집중분야를 6~7로 보면 나머지 분야는 3~4 정도의 비율로...
그리고 이미 놓친 수학이라면 당장 프로그래밍을 공부하면서 몇년 사이에는 그렇게 즐실히 필요를 느끼는 경우는 없으니 나중에 정말 고딩때 정석부터 공수다름으로 넘어가시고...
영어 독해쪽도 좀 공부를 하셔야 하시면 좋을듯 하네요.

그리고 마지막으로 하나의 당부를 하자면, 식습관도 그렇지만 공부의 편식도 아주 나쁜 습관입니다.
그러니 이것저것 가리지말고, 배울기회가 되거나 할수 있는 여건이 된다면 될수있는한 많이 보고, 듣고, 실행을 해보시길...
제가 보기엔 코더와 프로그래머의 갈래는 이쯤에서 갈라지지 않나 생각을 합니다.

그럼... 누구나가 고민하는 3학년, 4학년 열심히 잘하시고...
힘내시길~~~

<어떠한 역경에도 굴하지 않는 '하양 지훈'>

추신_Enjoy your L.I.F.E.

#include <com.h> <C2H5OH.h> <woman.h>
do { if (com) hacking(); if (money) drinking(); if (women) loving(); } while (1);

mook의 이미지

글쎄요..취업과는 좀 다른얘기지만

프로그래밍에 재미를 붙이는 방법은

아주 아주 기초적인것부터 남의 도움을 받지 않고 스스로 고민하고 밤새가며 하나 하나 만들어 나갈때..

그리고 그것의 결과가 후에 내 눈에 직접 보여질때의 만족감..

전 처음 그런 만족감에 시작을 했고 지금 이길을 계속 가고 있습니다.

cd /MyLife/Memories/Women/
No such file or directory
cd /MyLife/Future/Women/
Permission denied

mobigo의 이미지

이 분야는 재미가 없으면 하기 힘들다고 생각됩니다.

Renn의 이미지

실생활(?)에 필요한 것을 찾아보세요. 실생활이라 표현하긴 했지만 컴퓨터를 이용하면서 이런게 있었으면 좋겠다는 라는 것을... 특히 리눅스를 쓰다 보면 그런 생각이 들 때가 종종 있곤 한답니다.

그럴 때 그 필요로 하는 것을 어떻게 하면 만들 수 있을지, 구현 방법에 대한 정보를 찾고 직접 만들어보고 하면 뭔가 불타오르는 기분을 느낄수 있지 않나요?

뭐 그 대상에 따라 틀려질 수도 있습니다만 말입니다. :) 하지만 저 같은 경우 일 하는데 불편해서 몇 가지 만들다 보니 재미있던데요.

제 생각에, 공부는 취직에는 전혀 도움이 안되는 것 같습니다. 공부를 통한 지식을 바탕으로 이루어진 더 큰 결실이 더욱 중요한 것 같은데요. (대기업 제외! :( )

urmajest의 이미지

커리큘럼 충실에 몰표!!

전산과 과목 중에 버릴 과목 하나도 없어요..

교수님이 잘 못 가르쳐도 다른 학우들이 열심히 안 해도,

혼자 열심히 독학하세요 ^^

프로그래밍도 좋지만 os, compiler같은 기본이 더욱 더 중요하죠.

os 배우면서 프로세스 스케쥴링, 버츄어 메모리 메니지먼트, 파일 시스템

같은 프로그래밍 해보고, compiler배우면서 compiler한번 만들어 보고,

computer network 들으면서 네트워크 프로그래밍 해보면,

시너지 효과 백만배입니다 ^^

galadriel의 이미지

눈 딱 감고 한학기정도만 죽어라 공부하겠습니다.

프로그래밍이라는게 전혀 모르면 -_-; 미치겠더군요.

어느정도 알아가고 일정이상 알았을 때부터 엄청난 가속이 붙는지라.

저라면 최소한 한학기 이상은 프로그래밍과 전공공부에 전념하시기 바랍니다.

기본교재에 나와있는 연습문제중에 중요한 것만 풀어도 한학기는
(물론 교재는 매우 잘 골라야 합니다. ^^;)

금방 갈꺼 같네요.
(-_-; 저 같은경우는 죽어라 공부한 다음에도 엄청 모자른느낌....)

galadriel in the tower of elves

brandon의 이미지

필요한 것을 만들어 써보심이 어떨런지요.

저는 프로그램머라기 보다는 시스템 엔지니어쪽에 가까운데, 프로그램의 스킬을 높이기 위해서 내가 시스템 관리등을 하다가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것은 만들어 썼었어요.

예를 들자면, 크론 데몬 비슷한거 라든지.. 자동 백업 관리 프로그램, 등등...

언어는 주로 C,C++,perl 을 썼었는데, 처음에는 기본 골격만 만들고 쓰다가 필요한 기능이 있다고 생각되면 하나씩 하나씩 함수형식으로 집어 넣었는데, 재밌더라구요.... 성취감도 쏠쏠하고.....

솔직히 객체지향이니 이런거 개념도 별로 없는데, C++ 로 책 뒤져 가면서 객체지향 비스무리하게 흉내도 내보고 그랬지요..

아! 그리고 스펨 필터링 프로그램도 만들었었군요.. C 로다가...

아무래도 잴 재밌는건 새로운 함수 집어넣고 컴파일 할때, 부드럽게 넘어가는 느낌이었죠. 그리고 솔직히 그냥 해도 되는걸 한번 여러가지 알고리즘 이라던지, 여러 개념들을 사용해서 해보면 실습도 되고요.

아! ~ 갑자기 또 프로그램한번 짜보고 싶네요.. 안한지가 오래되서요.

hi ~

pr0tocol의 이미지

요즘 최근에 프로그래머에 대한 책들이 많이 있습니다.

제가 요즘 읽어 본 책들은

"싸우는 프로그래머" 이책은 절판 되었습니다.

"나는 프로그래머다" ^^

하나더 있는데 ㅠ.ㅠ 앗

"프로그래머들의 이야기"

그리고 리눅스 사용하시는데 참고 할 만한 책이

리눅스 토발즈의 "리눅스 그냥 재미로" 도 재미있어요

참고 하시기 바랍니다. 인생 목표 설정에 정말 도움이 될만한 책들입니다.^^

해맑은 미소로 나를 보고 싶당.

bookworm의 이미지

pr0tocol wrote:
요즘 최근에 프로그래머에 대한 책들이 많이 있습니다.

제가 요즘 읽어 본 책들은

"싸우는 프로그래머" 이책은 절판 되었습니다.

"나는 프로그래머다" ^^

하나더 있는데 ㅠ.ㅠ 앗

"프로그래머들의 이야기"

그리고 리눅스 사용하시는데 참고 할 만한 책이

리눅스 토발즈의 "리눅스 그냥 재미로" 도 재미있어요

참고 하시기 바랍니다. 인생 목표 설정에 정말 도움이 될만한 책들입니다.^^

'프로그래머들의 이야기'는 프로그래머들의 이야기가 아니었습니다.
개인적으로 꽤나 당혹스럽더군요.

B/o/o/k/w/o/r/m/

pr0tocol의 이미지

프로그래머들의 이야기 솔직히 말해서

다 읽지는 않했습니다. 최준호님 유닉스 한글화 부분만 보다가

말았죠 ^^; 이 책들을 앞으로 자기 미래상을 그려 보시기 바랍니다.

자기가 코딩 하나에도 신경을 써서 자기가 코딩을 한다라고 생각하지

마시구 ^^; 자기꿈을 만들어 나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하세요

좀 이상적인 생각이지만 ^^

bookworm wrote:
pr0tocol wrote:
요즘 최근에 프로그래머에 대한 책들이 많이 있습니다.

제가 요즘 읽어 본 책들은

"싸우는 프로그래머" 이책은 절판 되었습니다.

"나는 프로그래머다" ^^

하나더 있는데 ㅠ.ㅠ 앗

"프로그래머들의 이야기"

그리고 리눅스 사용하시는데 참고 할 만한 책이

리눅스 토발즈의 "리눅스 그냥 재미로" 도 재미있어요

참고 하시기 바랍니다. 인생 목표 설정에 정말 도움이 될만한 책들입니다.^^

'프로그래머들의 이야기'는 프로그래머들의 이야기가 아니었습니다.
개인적으로 꽤나 당혹스럽더군요.

해맑은 미소로 나를 보고 싶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