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직 포기하면 어디로가죠?

dockbudu의 이미지

안녕하세요?
저는 27살 남자이고 이곳에 여러번 글을 올렸었는데,
매번 좋은 답변들을 받아서 이렇게 또 한번 제 고민을 올리고 인생 선배분들의 답변을 들을수 있을까해서 글 올려봅니다. 어떤 말씀이던지 감사히 듣겠습니다.
저는 꽤 괜찮은 미국 주립대에서 컴퓨터 과학 졸업했습니다.
그때도 프로그래밍 실력는 형편없어서 학점도 엉망이라 항상 고민이 많았고, 제 길이 아닌것 같았지만 포기하기 아까워서 일단 학교랑 직장이랑 다르니 한번 일을 해보자라는 마음으로 상반기 여러군데 지원을 했으나 서류에서 떨어지거나 혹은 면접에서 코딩테스트를 망쳐서 다 떨어졌습니다.
결국엔 개발직은 포기를 하기로 마음을 먹었습니다. 그러나 대학교 내내 공부해온게 그것밖에 없으니 다른 분야로 가려고해도 전문성이 있는 준야가 없습니다.
힘들게 그만뒀더니 아무것도 가진것없는 초기화 상태가 되버려서 지금 아주 좌절상태입니다.
완전 새로운걸 시작하기엔 이젠 적은 나이도 아니라 많이 망설여집니다.
그래도 IT 자체가 싫은건 아니니 대학교때 배운걸 이용하면서 영어는 잘하니까 IT기업의 해외영업쪽으로 지원해볼까 생각중입니다. 아니면 IBM 같은 솔루션 영업이라던가요. IBM 인적성에서 떨어져 버렸습니다...
그외에 제가 개발직을 포기한 이 상태에서 사도해볼만한 IT관련 직무는 뭐가 있을까요?

그리고 쌩뚱맞은 질문이지만 학원다니며 회계 공뷰해서 미국회계사 자격증따라고 아는 지인이 조언을 해줬는데, 또 잘못된 진로를 선택하고 헛되게 시간을 보내고 싶지않아서 조심스러운데, 그 자격증이 의미가 있을까요?

anyshin의 이미지

솔루션 있는 회사의 해외서비스 엔지니어도 고려해 보세요.
영어만 잘해서 할 수 없고 어느정도 제품 솔루션과 전문 지식이 필요한 직무 입니다.

dockbudu의 이미지

답글 감사합니다.
그런쪽으로 알아보고 있으나 요즘 채용시기가 아니라 일단 빨리 일을 시작하고 싶어서 중소기업 IT가 아니라도 그냥 해외영업쪽으로 알아보고 있습니다.
뒤에는 솔루션 영업이나 말씀하신 해외서비스 엔지니어가 좋겠네요. 감사합니다.

shint의 이미지

1. 네이버 책. 강컴
2. 대형 서점
3. 도서관
4. 데브피아. 코드프로젝트. KLDP. 구글. 다음.
5. 직업학교. 대학교. 대학원.
6. 워크넷. 교차로. 화제. 알바넷. R&D 넷.
7. 자격증. 국가고시
8. 오픈소스. 공개강의. 유료강의
9. 취미. 축제. 행사. 여행. 컨퍼런스. 학술대회. 문화예술행사. 전시. 콘서트. 작품전
10. 제품. 작품

----------------------------------------------------------------------------
젊음'은 모든것을 가능하게 만든다.

매일 1억명이 사용하는 프로그램을 함께 만들어보고 싶습니다.
정규 근로 시간을 지키는. 야근 없는 회사와 거래합니다.

각 분야별. 좋은 책'이나 사이트' 블로그' 링크 소개 받습니다. shintx@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