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hat and CentOS join force

김정균의 이미지
academic의 이미지

서버는 모두 CentOS로 돌리고 있는데, 심히 우려가 되는군요.

----
academic은 제 고등학교 때 동아리 이름입니다.
academic, 아주 가끔은 저도 이랬으면 좋겠습니다.

bushi의 이미지

CentOS user community 지원을 적극적으로 해서 CentOS 로 벌어먹고 사는 회사들을 약화시켜서,
결국엔 현재 시장의 경쟁자들을 제껴버리고 미래의 사업 진입 장벽도 높이겠다는 전술 같습니다.
(CentOS 기반으로 RedHat 과 비슷한 서비스를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제공하는 회사들이 꽤 있다고 들었습니다.)

마잇의 이미지

저도 오늘 이 뉴스를 보고 KLDP에 글을 올려서 어떻게들 생각하시는지 물어봐야 겠다는 생각을 하다가 혹시 김정균님이 언급하시지 않을까 하고 생각하던 중이었는데 살짝 놀랐네요.

그동안 래드햇의 센토스(이렇게들 발음 하시나요?)에 대한 입장은 공격적이지도 않고 우호적이지도 않은 중립적인 입장이었다고 줏어 들었습니다.

저는 이 결정이 우분투가 서버용 리눅스 시장에 조금씩 치고 들어오는 것에 대한 확고한 방어막을 치려는 전략이지 않을까 합니다.

"데비안이나 우분투나 관리자의 선호도에 따라 어느 정도의 영역은 차지할 수 있겠지만 RHEL이 가지고 있는 각종 '인증'을 현재로서는 따라올 수 없다. 운영체제로서의 인증 뿐만 아니라 그 위에 돌아가는 솔루션들이 RHEL에만 주는 '인증'들이 많기 때문에 다른 배포본들이 현실적으로 당장 따라잡을 수 없는 차이가 RHEL의 큰 재산이다"

여기서 말하는 인증은 정부나 기업에서 요구하는 보안 표준 인증 같은데 이건 현업에 계시는 분들이 더 아시겠지요. 저는 잘 모르는 분야라. ISO-거시기 통과한 솔루션만 입찰 가능 - 뭐 이런 개념이 아닐까 짐작만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적어도 제가 느끼는 요 몇 년 사이에 분위기는 이런 겁니다.

일반 사용자들에게 배포되는 소프트웨어들도 그렇고 더구나 특히, 개발자들을 대상으로 배포되는 소프트웨어들, 프로그래밍 언어, 그 언어로 개발된 프레임웍, 그 프레임웍에 종속적인 도구들 대부분이 프로젝트 홈페이지 첫 화면에서 어떻게 설치해서 사용해야 하는 지에 대한 설명이 거의 맥 아니면 우분투 기준으로 설명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나 웹을 기반으로 하는 서비스를 개발자들의 경우 이런 상황이 매우 보편적이 된 것 같습니다.

다시 말하면 웹 서비스를 개발하는 개발자들이 대부분 우분투나 맥 기반으로 개발을 한다는 얘기가 될 수 있겠지요. RHEL이 여전히 진지한 - '인증이 필요한' - 기업 시장에서는 넘볼 수 없는 강자일 수 있으나 일상적인 개발자들의 환경에서 선택받지 못하는 배포본이 되어가고 있다는 증거일 수 있습니다.

데스크탑 사용자의 입장에서 말하자면 ppa 저장소나 deb 패키지 다운로드를 제공하는 소프트웨어 프로젝트들은 많으나 rpm까지 제공하는 프로젝트들은 거의 보기 힘듭니다.

지금의 래드햇의 위치가 커뮤니티의 선호도와 아무 관련이 없다고 하면 무시할 수도 있는 상황이지만 제가 보기엔 우분투의 다음 LTS 버전 14.04가 얼마 멀지 않은 시점에 큰 한수를 둔 것 같습니다.


--
마잇

김정균의 이미지

당장 CetnOS가 문제가 되지는 않을 겁니다. bushi님이 언급하신 대로, CentOS를 이용한 경쟁사들이 야금야금 시장을 잡아먹는 것에 대한 대응일 것 같다는에 의견을 같이 합니다.

다만, 시장이 정리되고 난 다음의 행보가 MySQL 같이 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조금 있습니다. 다른 건 모르겠지만 예를 들어서 CentOS의 커널과 RHEL의 커널이 달라질 경우와, CentOS가 Fedora같이 release 기간과 EOL이 굉장히 짧아지게 되는 경우가 우려스러운 거죠. CentOS를 사용하는 이유중에 가장 큰 이유가 RHEL과 동일하게 간다는 점인데, 이게 무너지면 CentOS를 사용하는 의미가 많이 퇴색되는 문제가 발생할 것 같습니다.

그래도, RedHat이 Oracle 같은 회사는 아닌듯 하니, 조금 두고볼 필요는 있겠지만, 상장된 회사라는 점에서 보면 어떻게든 변화는 있을 것으로 생각이 됩니다.

P.S.
RedHat이 다른 배포본에서 kernel patch를 차용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 CentOS 6 커널 srpm 부터는 patch를 따로 묶어 놓지 않고, 그냥 patch 된 tarball 파일로 커널을 배포하고 있지요. 그 결과 대부분의 커널들이 차용하고 있던 redhat patch가 더이상 다른 배포본에서 찾아보기가 힘들게 되었고요. 어떤 식으로의 변화는 있을 거라 생각이 됩니다.

마잇의 이미지

요약 : RHEL에 대한 이미지가 '진짜 심각하게 엔터프라이즈해질 때까지는 건들지 말자', '꼰대들의 리눅스'로 굳어지는 개발자들의 분위기를 센토스를 공인화 함으로서 뒤집어 보자.


--
마잇

파도의 이미지

레드헷이 어떻게 하겠다는 건지, 무엇을 얻겠다는 건지는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만,
페도라에는 벌써 안 좋은 영향이 미치는 듯 합니다.

--------Signature--------
시스니쳐 생각 중..

junilove의 이미지

Oracle Linux나 SLES, Ubuntu Server에 대한 방어막!!?

junkl의 이미지

CentOS7은 언제쯤 나올까요? 6버전 때 보다는 빨리 나오겠죠?

김정균의 이미지

http://seven.centos.org/ 에서 진행 사항을 보실 수 있습니다.

junkl의 이미지

Redhat 이 CentOS 먹더니 CentOS7 무지 빨리 나오네요.
CentOS6 나올때는 엄청 오래 걸렸는데...

bushi의 이미지

CentOS 를 RHEL 의 베타(시험) 버전처럼 만드려는 것 같아요. rawhide 는 알파(개발) 버전.
배포본으로써의 정체성은 날려버리고, rawhide 와 같은 급의 spin? stream?

https://arstechnica.com/gadgets/2020/12/centos-shifts-from-red-hat-unbranded-to-red-hat-beta/

https://rockylinux.org/k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