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 쓰시는 web browser와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winner의 이미지

요새 주로 Opera를 쓰는데 괜찮은 것 같습니다.
Firefox로 돌아가는 것을 많이 생각했는데 add-on 을 많이 사용하지 않는 저로서는 그렇게 큰 매력이 있는 것은 아니더군요.

Opera의 능력 중에 Canvas는 아직 성능이 많이 딸리긴 하지만 Canvas가 많이 사용되고 있는 것도 아니고요.
그러다가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Firefox로 돌아가고 싶은 생각이 드는 것은 IE와 가장 닯은게 Firefox이기 때문이 아닌가?...

여러 web browser를 써봤지만 IE engine을 사용하지 않는 것 중 IE와 가장 유사하게 동작하는 것이 Firefox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었는데요.
KDE가 싫다고 하시는 분들 중에 Windows와 닮아서 싫다라는 분이 있는 분이 있는데 web browser는 그런 말은 안 나오는 것 같군요.

IE 이외의 web browser 중에 가장 혁신적이지 않은 것이 Firefox가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어떻게 생각하세요.
물론 기본설치만 놓고 이야기하는 겁니다. Add-ons 이야기가 들어가면 Firefox의 능력은 끝이 없죠.

지리즈의 이미지

이유는 논외로 하신 "Add-on" 때문이에요...

다른 이유는 없습니다.

There is no spoon. Neo from the Matrix 1999.

There is no spoon. Neo from the Matrix 1999.

ironiris의 이미지

역시.. ABP 라는 addon 때문에 FireFox를 주로 사용합니다.
물론 속도도 빠르고..

feedseaotter의 이미지

저도 역시 그 때문에 파이어폭스를 고집하게 되네요.
vimperator 너무 편합니다.

sangwoo의 이미지

vimperator 아주 끝내주는데요?
감사합니다. :-)
----
Let's shut up and code.

----
Let's shut up and code.

Fe.head의 이미지

이거 쓰면 다른사람들한테 이상한 사이트들 들킬일 없겠는데요 ^^
-----------------------
과거를 알고 싶거든 오늘의 네 모습을 보아라. 그것이 과거의 너니라.
그리고 내일을 알고 싶으냐? 그러면 오늘의 너를 보아라. 그것이 바로 미래의 너니라.
-----------------------
내가 쓰는 글은 틀릴 수 있습니다.

고작 블로킹 하나, 고작 25점 중에 1점, 고작 부활동
"만약 그 순간이 온다면 그때가 네가 배구에 빠지는 순간이야"

grassman의 이미지

처음 써봤습니다만... 중독될 듯 합니다. :)

이응준의 이미지

chromium-browser나 opera를 대안으로 취해보려다가, vimperator 때문에 돌아옵니다.

snowall의 이미지

별 이유 없이 Firefox를 씁니다.
마우스 제스처 하나만 추가해서 쓰는데, 다른 웹 브라우저에서도 쓸 수 있는 기능이라 그닥 차별점은 없습니다.

--------------------------
피할 수 있을때 즐겨라!
http://snowall.tistory.com

피할 수 있을때 즐겨라! http://melotopia.net/b

smiles의 이미지

오페라 한표.
체감속도가 가장 빠른것 같아요.

superwisdom의 이미지

사내 시스템 때문에 일단 IE는 어쩔 수 없이 켜놓구요...

구글링, 레퍼런스 등으로 항상 띄워 놓은 웹 브라우져는 파이어폭스 입니다.
초기 구동 속도는 느리지만 전반적으로 충분히 빠르고, 무엇보다 다양한 add-on 때문에
이루 말할 수 없이 편합니다.

RSS tray 아이콘이 깜빡일 때, 구글 리더에 방문하기 위해서는 초기 구동이 빠른 크롬을 이용합니다.

제 느낌상....(절대적으로 주관적, H/W S/W 상태에 따라서 편차 엄청남...-_-;, 크롬3, 파폭 3.5, 오페라 10, 사파리 4)
layout 랜더링 엔진은 (오페라) > 웹킷(크롬, 사파리) > 게코(파이어폭스) >>>>>>>> IE
자바스크립트 엔진은 V8(크롬, 특히 canvas는 -_-b) > TraceMonkey(파이어폭스) > 니트로(사파리) > 오페라 >>>>>> IE
초기 구동은 단연코 크롬이 빠르고, 파이어폭스는 IE보다 느리다능....
탭 많이 띄웠을 때 메모리 관리는 파폭이 무난
인 듯 합니다.

암튼... 저에게는 파폭이 무난히 빠르고, 편합니다.

샘처럼의 이미지

IE가 아닌 경우에는 opera를 즐겨 씁니다.
FireFox도 물론 좋지만, 저는 Opera가 좀더 안정적이고 빠르다는 느낌을 받아서요.

nonots의 이미지

불여우의 canvas 라는게 어떤 기능인가여?

=== 건달의 경지를 꿈꾸며 ===


=== 건달의 경지를 꿈꾸며 ===

superwisdom의 이미지

간단히 말하면 자바스크립트로 벡터 그래픽을 그릴때 사용하는 것입니다.
HTML5에서는 canvas가 표준이 되었구요,, 그 전까지는 SVG (IE만 VML)가 널리 사용되었습니다.

예컨데 구글맵의 내지도(My Maps) 기능을 이용하면 지도 위에 점, 선, 면을 그릴 수 있는데, 이럴때 사용됩니다.
구글 API로 라인을 많이 그리고 성능을 측정해보니, 브라우져별로 성능이 천차만별이었는데.... 크롬이 압도적으로 빠르더군요.
조금 옛날 데이터기는 하지만, 크롬1, 파폭 3.1, Ie7 으로 테스트해보니 크롬이 파폭보다 100배 빨랐고, ie보단 1000배 빨랐습니다.
요즘은 파폭이 엄청 빨라졌고, 크롬이 느려져서... 전보다는 차이가 줄었겠지만, 그래도 크롬이 이 기능만큼은 아직도 의심할 여지 없이 빠릅니다.

dhunter의 이미지

Opera Link로 북마크 관리하고 있고, Opera 자체가 Light하고 JPEG 랜더링이 대단히 빨라서 통상적인 브라우징에서 절대적으로 효율이 좋습니다.

Chrome 대신 Iron 쓰고 있는데, Opera가 잘 랜더링 못하는 제로보드4 이미지를 볼때나, JavaScript 의존도가 높은 AJAX 사이트 (Gmail, Google Reader, map.daum.net) 를 갈때는 Iron을 씁니다. Opera보다 JS엔진은 훨씬 우수하니까요.

Firefox 는 Firebug 켜고 코드분석할때, Shinbiro downloader 때문에 쓰고요... 그 덕에 더 무거워서 별로 쓰고싶지는 않습니다.

위의 세 브라우저는 종류 막론하고 Flashblocker 를 켜둔 상태입니다.

IE는 Opera의 Fail-safe 용도, 아니면 한 페이지만 열어보고 닫는 용도로 씁니다.

--
from bzImage
It's blue paper

from bzImage
It's blue paper

joa의 이미지

zotero와 lightSMS, ABP 같은 add-on 때문에 firefox 씁니다.
특히 zotero는 정말 최고죠.

-------------
귤이 좋아요..
귤 짝퉁 오렌지는 싫어요..

귤을 주세요..

귤이 좋아요..
귤 짝퉁 오렌지는 싫어요..

귤을 주세요..

n0vem6er의 이미지

저도 zotero 에 한표 던집니다.
논문정리에 이만한 것이 없더군요.

lazycoder의 이미지

회사에선 IE8만 씁니다. 좋은 점은 없습니다. 업무상..
집에선 파폭만 씁니다. 윈도우2000에서 탭브라우징이 되는 브라우져중에 가장 대중적이라서..

Scarecrow의 이미지

이유는 add-on때문이죠.

xylosper의 이미지

파이어폭스씁니다.
애드온 갯수 자체는 저도 별로 안됩니다만, 그 몇개 안되는 애드온 때문에 파이어폭스 씁니다.

khris의 이미지

냅애드온.

벗어날수가 없더라고요...

───────────────────────
yaourt -S gothick elegant
khris'log

───────────────────────
yaourt -S gothick elegant
khris'log

elflord의 이미지

저는 애드온을 거의 안쓰지만 파이어 폭스를 씁니다.
이유는 어떻게 보면 발제자님과 상당히 비슷한데, 보수적이고 안정적이라고 생각해서 입니다.

사파리야 애플꺼고 크롬은 아직 좀 불안, 오페라도 사용자층이 아직 엷은 관계로 좀 불안하게 여기고 있어서 별로 손안대고 있고요.

가장 보수적인 IE6은 너무 성능이 구려서 할말이 없고 IE8은 아직 좀 불안정하더군요.

결국 성능이 뒤떨어지지 않으면서도 보수적 관점에서 사용자층 넓고 기반이 있는 브라우저를 고르다 보니 파이어폭스만 남더라는...

===== ===== ===== ===== =====
그럼 이만 총총...[竹]
http://elflord.egloos.com


===== ===== ===== ===== =====
그럼 이만 총총...[竹]
http://elflord.egloos.com

NoSyu의 이미지

c'est un des orgueils de notre pauvre humanité, que chaque homme se croie plus malheureux qu'un autre malheureux qui pleure et qui gémit à côté de lui
- Le Comte de Monte-Cristo
-----------------------------------------------------------------------

IE는 학교, 뱅킹, 쇼핑 등에 쓰고,

FF가 뉴스 읽기나 구글링, 게시판 검색 및 글쓰기, 블로깅 등에 주로 쓰입니다.

Opera는 예전에 한글 입력 버그로 인해 뜨겁게 데였기에 그 이후로 쓰지 않았더니 Opera 10이 나와 설치하였음에도 익숙하지 않습니다.

Chrome은 Googleupdate.exe가 싫어서 설치 후 바로 삭제한 기억이 있습니다.

Konqueror는 KDE를 쓸 때 종종 사용하였으나 KDE의 무거움에 제 컴퓨터가 감당을 하지 못해 현재 사용하지 않습니다.

c'est un des orgueils de notre pauvre humanit?, que chaque homme se croie plus malheureux qu'un autre malheureux qui pleure et qui g?mit ? c?t? de lui
- Le Comte de Monte-Cristo
-----------------------------------------------------------------------

bookworm의 이미지

윈도우, 맥, 리눅스에서 모두 돌아가고 강력한 애드온과 기본적인 성능을 보장하기 때문에 사용합니다.

--

B/o/o/k/w/o/r/m/

B/o/o/k/w/o/r/m/

JuEUS-U의 이미지

크롬을 주로 씁니다.
"모든것은 기본 설정으로"라는 절대 극강(?!)의 원칙이 있다보니... = ㅅ=);
필요한 기능은 가급적이면 웹서비스로 해결합니다.

Fe.head의 이미지

에드온 기능이 좋아서 FF쓰네요
-----------------------
과거를 알고 싶거든 오늘의 네 모습을 보아라. 그것이 과거의 너니라.
그리고 내일을 알고 싶으냐? 그러면 오늘의 너를 보아라. 그것이 바로 미래의 너니라.
-----------------------
내가 쓰는 글은 틀릴 수 있습니다.

고작 블로킹 하나, 고작 25점 중에 1점, 고작 부활동
"만약 그 순간이 온다면 그때가 네가 배구에 빠지는 순간이야"

kevin0960의 이미지

*진리의 파폭*

--------------------------------------
2b or not 2b, that is the question

OpenSnake의 이미지

그냥 이제는 버릇이 되버렸어요.
IE 는 어쩔수없을때만 씁니다.
옜날에 IE6 에서 바이러스 잘걸려서 ㅋㅋ 고생했었는데요..(지금 IE8 의 보안에서 1등 먹었다는 뉴스을 보긴봤는데..)
지금은 많이 나아졌을려나..ㅎㅎ

--------------------------------------------
혼자있고 싶습니다. 모두 지구밖으로 나가주세요.

--------------------------------------------
혼자있고 싶습니다. 모두 지구밖으로 나가주세요.

takabi의 이미지

firefox 입니다. (스스로 만들어 쓰는) search plugin 때문에 주로 씁니다. 그 다음은 opera, chrome 순입니다.
-----

-----

comdemo의 이미지

FF가 메인브라우저이고 ie는 xp기본인 6.0버전을 사용합니다.
업그레이드가 귀찮아서요.. :-)

FF쓰면서 딱한가지 불편한점은 메모리를 너무 많이 먹는건데요..
해결 방법이 없는건지..

제 노트북에 항상 탭 2,3개 띄워놓는 상태인데 150M정도를 유지하는거 같더군요..
좀 가벼워지면 좋을텐데 말이죠..

죠커의 이미지

최근에는 사파리와 파이어폭스를 많이 신뢰하는 편입니다. 비교적 HTML 5를 잘 쫓아가거나 문서화가 잘되어 있습니다.

- 죠커's blog / HanIRC:#CN

winner의 이미지

Opera가 가장 표준지향적인줄 알았는데 아닌가보네요.
국내 사용자 입장으로 Safari는 한글입력bug가 있더군요. Opera도 version 10 이전까지는 오래도록 있었는데 어서 고쳐줬으면 좋을 것 같아요.
MS IME의 문제일지도 모르겠는데 Opera에서 스스로 bug였다고 말하는 걸 보면 Safari도 bug 일 듯...
Safari는 그 외에도 map element 내에서 Full Page Zoom을 했을때 맞춰서 위치를 잡지 않는 문제도 있더라고요. 이건 browser에서 제공하는 bug report를 보냈는데 반영해줄런지...

그런데 Safari는 Chrome처럼 WebKit 기반으로 알고 있는데 HTML 5 준수정도가 많이 다른가요?

죠커의 이미지

Safari와 iPhone OS 3.0(이상하게 iPhone OS 3.0의 사파리를 그냥 저렇게 부르더군요)은 일반적인 웹킷과 표준 지원정도가 다릅니다. 그리고 사파리와 iPhone OS 3.0도 다르구요. 희안하게도 iPhone OS 3.0은 다른 애들은 지원하는 걸 안하고 안하는 걸 지원해요. (iPhone OS 3.0에서 Web Database를 지원하는 걸 보고 충격을 먹었죠.) 한글 입력 버그는 어떤 것인가요? :)

- 죠커's blog / HanIRC:#CN

winner의 이미지

Windows XP와 Windows Server 2003에서 나타났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저는 Mac OS는 없거든요. 입력할 때 이상동작을 하죠.
말씀하신 내용은 IE for Mac 이 떠오르는군요. Code 기반이 상당히 다른 모양이예요.

죠커의 이미지

한국어 커뮤니티에 들어올 때는 파이어폭스만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맥+파이어폭스로 들어와서 글을 적고 있죠.

사파리와 아이폰은 코드기반이 상당히 다른 것 같고 애플 쪽 코드와 웹킷 역시 많이 다른 것 같습니다. :)

- 죠커's blog / HanIRC:#CN

kaos119의 이미지

2년전 IE => 1년전 파폭 => 지금은 크롬 사용합니다.

altromondo의 이미지

당연히 파이어폭스... 이유는 "옛 정에 이끌려서! >_<" 예전부터 바꿔탄 기억을 되집어보면;

[리눅스에서] 넷스케이프 -> 모질라 마일스톤 -> 갈레온 -> 모질라/갈레온/에피퍼니 -> 모질라 파이어폭스

[맥/윈도우즈 등] 그냥 깔려있는 거 아무거나.. 괜히 뭐 설치하고 하면 윈도우즈를 더 오래 써야 하니까 ㅎㅎ

lacovnk의 이미지

Firefox 씁니다.

1. Profile manager: 테스트 사이트 여러 계정으로 테스트 시 편리

2. 개발용 애드온: Web Developer, Firebug -_-b

3. 기타 애드온: Zotero, Read it later, pronounce, Lastpass

맥 사용자라면 Look up in dictionary 애드온 쓰면 사전 찾기 바로 됩니다.

Lastpass는 IE, Safari 용도 있습니다.

brianjungu의 이미지

핸드폰(Nokia)에서는 오페라 미니를, PC에서는 크롬을 제일 많이 씁니다.
모바일 브라우저시장에서는 오페라가 독보적인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