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신짓

kirrie의 이미지

제목 약간 낚시라서 죄송합니다.
실제로 매번 이런다는.. ㅜ.ㅜ

----

약간 병신짓
1. 밤에 작업하다가 커피를 다 마셔서 새로 커피를 타기 위해 부엌에 간다.
2. 부엌에서 커피를 타다 말고 소변이 마려운 걸 느낀다.
3. 커피를 방에다 가져다 놓고 다시 화장실 다녀오는건 미련해 보인다.
4. 화장실 문 근처에다 커피를 두고 소변보러 들어간다.
5. 손 씻고 방에 들어가 작업한다.
6. 10분 뒤 커피를 놓고 들어왔다는게 생각나 다시 나간다. -_-;;

병신짓
1. 밤에 작업하다가 커피를 다 마셔서 새로 커피를 타기 위해 부엌에 간다.
2. 부엌에서 커피를 타다 말고 소변이 마려운 걸 느낀다.
3. 커피를 방에다 가져다 놓고 다시 화장실 다녀오는건 미련해 보인다.
4. 입가에 미소를 띄우며 '난 이제 병신짓 같은건 안해. 반드시 소변보고 커피 들고 들어간다. 잊지말자!' 하고 다짐한다.
5. 화장실 문 근처에다 커피를 두고 소변보러 들어간다.
6. 손 씻고 방에 들어가 작업한다.
7. 10분 뒤 자괴감에 빠진다. OTL

진짜 병신짓
1. 밤에 작업하다가 커피를 다 마셔서 새로 커피를 타기 위해 부엌에 간다.
2. 부엌에서 커피를 타다 말고 소변이 마려운 걸 느낀다.
3. 커피를 방에다 가져다 놓고 다시 화장실 다녀오는건 미련해 보인다.
4. 화장실 문 근처에다 커피를 두고 소변보러 들어간다.
5. 손 씻고 (손 반드시 씻고!) 커피를 들고 방에 들어와 작업한다.
6. 10분 뒤 커피를 놓고 들어왔다는게 생각나 나갔다가 다시 들어온다. (머리를 쥐어 뜯는다.)

kevin0960의 이미지

XD

--------------------------------------
2b or not 2b, that is the question

snowall의 이미지

OTL

--------------------------
snowall의 블로그입니다.
http://snowall.tistory.com

피할 수 있을때 즐겨라! http://melotopia.net/b

송효진의 이미지

1. 전기주전자에 커피물을 올린다.
2. 끓을 동안 자리에서 일한다.
3. if(floor(random() * 10) == 0) 화장실에 다녀온다.
4. 일한다.
5. 뭔가 이상하다.
6. 아차 커피, 다시 끓인다.
7. goto 2

emerge money
http://wiki.kldp.org/wiki.php/GentooInstallSimple - 명령어도 몇 개 안돼요~
http://xenosi.de/

emerge money
http://wiki.kldp.org/wiki.php/FuntooInstallLog - 명령어도 몇 개 안돼요~
http://xenosi.de/

inhosens의 이미지

밤에 작업하지 않는다

ckebabo의 이미지

~/room $ ls coffee
~/room $ cd ~/kitchen
~/kitchen $ trap 'cd ~/wc' PEE
~/kitchen $ ./mount_coffee
~/wc $ remount coffee here
~/wc $ ./pee && ./wash hands
~/wc $ remount coffee me
~/wc $ cd ~/room
~/room $ date +%R
23:00
~/room $ date +%R
23:10
~/room $ cd ~/wc
~/wc $ ls coffee
~/wc $ whereis coffee
/home/idiot/room/coffee
~/wc $ cd ~/room
~/room $ ls coffee
coffee
~/room $ whoami
YOU ARE IDIOT!
~/room $ sudo reboot
jick의 이미지

1. 자전거를 타고 가다 매점 앞에 선다.
2. 매점에서 과자 하나 사는데 자전거를 굳이 잠그는 건 미련해 보인다.
3. 그냥 두고 매점에 가서 과자를 산다.
4. 자전거 앞에 와서 열쇠를 꺼내 자전거를 잠근다.
5. ......???

snowall의 이미지

저는 요새도 가끔 합니다.
자전거가 아니라 자동차라는 점이 눈길을 끌지요...-_-
--------------------------
snowall의 블로그입니다.
http://snowall.tistory.com

피할 수 있을때 즐겨라! http://melotopia.net/b

jsj3579의 이미지

1. 자전거를 타고 가다 매점 앞에 선다.
2. 매점에서 과자 하나 사는데 자전거를 굳이 잠그는 건 미련해 보인다.
3. 그냥 두고 매점에 가서 과자를 산다.
4. 자전거가 없다

저는 이런 일 있었습니다. 혹시 라고 생각하셔도 꼭 잠그세요^^

g0rg0n의 이미지

1. 자전거를 타고 가다 피시방 앞에 선다.
2. 피시방에서 오락 하는동안 자전거를 잠그지 않는건 위험해 보인다.
3. 잠그고 피시방에서 신나게 오락을 즐긴뒤 나온다
4. 끊어진 쇠사슬만 보인다

전 이런일도 있었습니다

18

munamuna의 이미지

1.은행 ATM까지 자전거를 타고 간다.
2.그 짧은시간에 자전거 잠그기는 귀찮다.
3.돈을 찾는다.
4.자전거로 돌아와 자전거 열쇠를 잠근다.
5.출발한다.
6.뭔가가 덜컹하고 걸리는 소리에 바퀴를 쳐다본다.
7.자물쇠를 열어 핸들에 채운다.

GunSmoke의 이미지

저... 어젯밤에도 저렇게 했는데
농담 아님
ㅠㅠ

근데, 왜 항상 밤에 작업할 때 커피타러가면 소변이 느껴지는 걸까요?

大逆戰

大逆戰

galien의 이미지

커피의 이뇨작용이 시작적 자극과 연합이 된게 아닐까요 ;-P

ammoguy의 이미지

옛날 텔레비 프로그램에서 궁금중 중에 한가지..
도서관 안에만 들어가면 오줌이 마려워지는 현상이 있는데,
그런게 나만 그런게 아니구 다른 사람도 그런게 있다는걸 그 티비프로보면서 알았습니다.
그걸 원인을 파헤치긴 했던데...
그 뒷내용이 기억이 안나네요
--------------cut here----------
너는 아느냐, 진정한 승리를

--------------cut here----------
너는 아느냐, 진정한 승리를

오호라의 이미지

1. 커피를 타러 간다.

2. 커피를 들고 화장실에 간다.

3. 소변을 보고 손을 씻다가 커피잔에 물이 튄다.

4. 돌아오는 길에 커피를 다시 탄다.

Hello World.

neogeo의 이미지

전 항상 =ㅅ=

1. 세탁기를 돌린다.
2. 기다리는 동안 일한다. ( 혹은 공부 ... )
3. 세탁기가 다 돌아가면 띵똥띵똥 소리가 난다.
4. 그소리를 듣고 배가 고파진다. ( 응? )
5. 밥을 먹는다.
6. ......( 시간 경과 )
7. 빨래가 쭈글쭈글 해져있다.... 세탁기안에서 6시간째.... OTL
8. 1번으로 GOTO.....

Neogeo - Future is Now.

Neogeo - Future is Now.

Munsen의 이미지

어찌 저랑 비슷하네요. 소변 패턴은 잘 없습니다만.

1. 커피를 탄다.
2. 책상 위에 둔다.
3. 게임한다.
4. 커피가 마시고 싶다.
5. 커피를 탄다.
6. 책상 위에 올리...(이미 있다는...-_-;)

select99의 이미지

1. 빨래감 세탁기 넣고 돌린다.
2. 그동안 게임한다.
3. 세탁기는 잊고 이미 다음날이다.
4. 너무 오래놔둔 빨래는 냄새날것이기때문에 다시돌린다.
5. 그동안 게임한다.
6. 세탁기는 잊고 이미 다음날이다.
.....

tomahawk28의 이미지

몇 번 이런적이..
1. 아침에 회사출입 카드 안잊어 먹을라고 외투속에 넣어놓고 흐믓해 함
2. 아침을 먹음..
3. 나갈려고 외투를 찾는데 어제 입었던 거 안입고 딴거 있음
4. 한참 나가다가.. 출입카드 챙겼는데.. 챙겼는데.. 하다가 결국 회사 앞까지 옴 ㅡㅡ


Do you hear the people sing?

galien의 이미지

조금 다른 종류의 병신짓인데요...

1. 셔틀버스 타는 곳 까지 걸어가기로 한다.(25분 예상)
2. 조금 늦어서 뛰기로 한다.(20분 예상)
3. 조금 늦어서 마을 버스타기로 한다.(15분 예상)
4. 버스가 안와서 택시 타기로 한다.(7분 예상)
5. 택시가 안 잡혀서 셔틀 포기.
6. 집으로 돌아가서 자가용으로 출근.

굉장히 암울한 하루였습니다 -_-;;

지리즈의 이미지

2호선에서 3호선으로 을지로 3가에서 갈아 타야 한다.

생각에 빠져 버렸다.

을지로 3가를 지나쳐 버렸다.

그럴수도 있지..

다음 역에서 반대편으로 갈아 탔다.

다시 생각에 빠져 버렸다.

또 을지로 3가를 지나쳐 버렸다. ㅠ.ㅠ

눈물이 나려고 한다.

There is no spoon. Neo from the Matrix 1999.

There is no spoon. Neo from the Matrix 1999.

acc92의 이미지

갑자기 눈물겨운 옛생각이나네요...

방가워요

SoulreaveR의 이미지

1. 졸다가 깨보니 내려야 할 지하철 역을 지나쳤다.

2. 올라갔다 내려가기 귀찮아서 승장장이 가운데인 곳 까지 그냥 간다.

3. 내린다.

4. 다시 지하철을 탄다.

5. 같은 방향이다.

inureyes의 이미지

1. 필요한 기능이 있어서 코드를 열어서 새로 짜 넣었다.
2. 퇴근해야지 하고서 연구실을 나와 집으로 갔다.
3. 집에 도착해서 식사를 하고 필요한 기능이 있어서 코드를 열어보니 그 기능이 없었다.
4. 예전에 만든 것 같은 느낌이 들기도 했지만 그냥 새로 짜 넣었다.
5. 돌려보고 잘 돌아가는 것을 보고 안심하고 잔다.
...
6. 며칠후, 집의 컴퓨터와 연구실 컴퓨터의 소스 머징시 conflict가 나는 것을 보고서 같은 기능을 조금 다르게 두 번 짜 넣은 것을 발견한다. -_-;

'Everything looks different on the other side.' -Ian Malcomm

'Everything looks different on the other side.' -Ian Malcomm

GunSmoke의 이미지

아~ 아~

저 어젯밤에 또 저렇게 해버렸습니다.
ㅠㅠ

大逆戰

大逆戰

xyhan의 이미지

전 얼마 전에..

1. 집을 나선다.
2. 출입카드를 주머니에 넣는다.
3. 혹시나 해서 출입 카드를 목에 건다.
4. 출이할려고 출입카드를 주머니에서 뒤진다.
5. 출입카드 안가져 왔다고 생각하고 같은 부서 사람을 호출한다.
6. 날 대리로 온사람이 내 목에 걸려 있는 출입카드를 보고 어이없어 한다.

============================================================

선한 인간이냐 악한 인간이냐는 그사람의 의지에 달렸다. -에픽테토스-
의지 노력 기다림은 성공의 주춧돌이다. -파스퇴르-

============================================================

============================================================

선한 인간이냐 악한 인간이냐는 그사람의 의지에 달렸다. -에픽테토스-
의지 노력 기다림은 성공의 주춧돌이다. -파스퇴르-

============================================================

happyday19c의 이미지

완전 공감중입니다.... 글을 보고서 입에 물고 있던 볼펜을 떨구었다는;;;;

나름 열심히 하다보니 생기는 실수라고 생각했는데, 가만 생각해보니 병신짓이군요.
안구에 습기가 그득해지고 있습니다 ㅠㅠ

-----------------------------------------
Meshing the World.... Simulating Reality!
-----------------------------------------

-----------------------------------------
Meshing the World.... Simulating Reality!
-----------------------------------------

junichel의 이미지

1. 차가 먹고싶어 부엌에 가서 차를 끓인다.
2. 차가 끓는동안 컴퓨터를 만지작 거린다.
3. 시간이 지난다.
4. 차가 먹고싶어 부엌에 가서 차를 끓이려고 한다.
5. 주전자가 타 있거나 잔득 쫄아있는 차를 본다.
6. 설거지를 하거나 물을 더 붙고 차를 다시 끓인다.
7. 2번부터 다시 반복.

+ 이 글 적다가 차가 끓고있다는 것을 생각해내고 부엌에 달려갔더니 차가 쫄아있는 것을 확인한다. -> 물을 더 붙고 차를 다시 끓인다. -> 설마 반복될까?

--
끝까지 타오르는거다!

--
끝까지 타오르는거다!

고양이를부탁해의 이미지

넘치는 센스들 흐흐흐

------------
힘들면 즐겁다.


------------
힘들면 즐겁다.

snowall의 이미지

전자매장에 뭐 살거 있어서 주차장에 차 세워놓고

물건 사고나서 돌아왔더니

대놓고 문짝에 꽂혀 있는 자동차 키...-_-;

아아아아아아...
--------------------------
snowall의 블로그입니다.
http://snowall.tistory.com

피할 수 있을때 즐겨라! http://melotopia.net/b

dino288의 이미지

1. 밤에 일하다 출출해서 라면을 먹으려 냄비에 물을 붓고 올린다.
2. 끓을 때까지 기다릴까 하다 아까 풀리지 않던 코드가 생각나서 다시 컴터 앞에 앉는다.
3. 역시나 안풀린다는 생각을 할 쯤 '아 ~~ 라면'
4. 물이 다 쫄아 냄비를 태우기 직전이다.
5. 다시 물을 붓고 끓인다.
6. 이제는 잊어먹지 말고 가야지 다짐하면서 컴터 앞에 앉는다.
7. 역시나 까먹는다.
8. 이번에는 물을 붓고 기다린다.
9. 물이 끓는다. ㅋㅋ
10. 라면을 넣어야지 하는데... 라면이 없다.

warpdory의 이미지

지난주 미국 출장때 ...

1. 새벽 2시(한국시간 오후 6시)에 배가 고프고, 시차적응도 안돼서 자다가 깸.
2. 배가 출출해서 트렁크속에서 컵라면 하나를 꺼냄.
3. 모텔방에 있는 커피 메이커에 물을 끓이기 시작함.
4. 물이 끓기 시작하면서 노트북을 켬.
5. 잠깐 이것저것 보다가 문득 커피 메이커에서 물 끓는 소리가 나는 것을 들음.
6. 커피 메이커에 커피를 추가함.
7. 다시 노트북앞에 앉아서 이짓 지짓 좀 함.
8. 커피 메이커에 커피가 내려온 것을 확인.
9. 커피 한잔 가지고 다시 노트북 앞에 앉아서 여기 저기 웹서핑도 하고, 보고서도 작성함.
10. 한시간쯤 저러고 있다가 잠자리에 듦.
11. 한시간쯤 눈 감고 있다가 배고파서 깸.
12. 커피 메이커 옆에 뚜껑이 열린 컵라면이 있음을 발견.
13. 컵라면을 깨서 과자처럼 먹음.
14. 수프 땜에 짜서 커피 마심.
15. 다시 잠자리에 듦.
16. 거의 빈속에 마신 커피 땜에 잠이 잘 안 옴 ....

---------
귓가에 햇살을 받으며 석양까지 행복한 여행을...
웃으며 떠나갔던 것처럼 미소를 띠고 돌아와 마침내 평안하기를...
- 엘프의 인사, 드래곤 라자, 이영도

즐겁게 놀아보자.
http://akpil.egloos.com


---------
귓가에 햇살을 받으며 석양까지 행복한 여행을...
웃으며 떠나갔던 것처럼 미소를 띠고 돌아와 마침내 평안하기를...
- 엘프의 인사, 드래곤 라자, 이영도

즐겁게 놀아보자.